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슬픈 과거의 기억을 잃은 한 소년의 비극. 영화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
남궁선정 기자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25  02:16: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조금은 다른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장 자크 루소의 저서 『에밀』을 보면, 가상의 소년 에밀을 위해 루소는 그가 자연상태에서 자라게 한다. 일체의 인위적인 교육을 배제한 채, 하나님이 내려주신 본성대로 살게 한다. "하나님은 모든 것을 선하게 창조했지만 인간의 손에 의해 모든 것은 타락하게 된다. 교육이란 자연과 인간, 사물에 의해서 이루어진다"라는 루소의 주장은 현재의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만큼 한 개인을 둘러싼 '환경'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 세상과 단절된 채 5명의 아버지와 살던 화이는 자신의 환경에 만족하며 살고 있었다
  장준환 감독이 10년만에 연출에 복귀한 영화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는 어린 시절의 기억을 잃은 한 소년 '화이'(여진구)가 5명의 범죄자 아버지들에게 길러지고, 범죄와 친숙하게 자라면서 문제가 발생한다. 냉혹하고 싸늘한 카리스마 리더 ‘석태’(김윤석), 운전전문 말더듬이 ‘기태’(조진웅), 이성적이고 치밀한 설계자 ‘진성’(장현성), 냉혈한 행동파 ‘동범’(김성균), 총기전문 저격수 ‘범수’(박해준)까지, 이 모든 사람을 '아빠'라고 부르며 자란 화이는 학교를 다니는 대신 다섯 명의 아버지들이 지닌 각기 다른 기술과 장점을 배우며 남들과 다르게 자란다. 자신의 과거를 모른 채 마치 평범한 학생인 것처럼 지내 온 화이에게 5명의 아버지들만큼 강해지기를 바라는 리더 석태는 어느 날 범죄 현장으로 화이를 이끈다. 그리고 한 발의 총성이 울려 퍼진 그 날 이후, 숨겨진 진실을 마주하게 된 화이와 그를 둘러싼 모든 것들이 변화하기 시작한다.  
   
▲ 석태는 화이에게 무시무시한 일을 시킨다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는 5명의 범죄자 아버지들에게 길러진 소년이라는 파격적 소재를 바탕으로 그들을 둘러싼 숨겨진 진실과 그 과정 속에서 폭발하는 인간의 내면을 잔인한 액션과 힘있는 연출로 그려낸다. 자신의 과거를 모른 채 현실에 순응하며 지내온 순수한 소년 화이는 자신에 의해 아빠라 불리는 범죄 집단 '낯도깨비'의 다섯 남자들과 함께 5명의 아빠들 각자의 방식으로 온전한 가족의 형태를 이루며 살아왔다. 하지만 화이를 둘러싼 비밀이 밝혀지고 위태로운 그들의 관계가 깨어지는 순간, 예측할 수 없는 결말을 향해 무섭게 질주한다. 
  잔인한 코미디같지만 키운 정, 기른 정의 부정(父情)은 화이에게 괴물을 속에 담고 짐승이 되도록 키운다. 마음속에 잔인한 괴물을 삼킨 화이는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혼란을 느끼고 과거의 진실에 한발자국씩 다가가면서 자신이 살아왔던 '환경'이 거짓이며, 종국에는 벗어나야할 함정이라고 느끼고 복수의 다짐까지 하게 만든다. 
   
▲ 범죄집단에 속한 5명의 아버지는 화이에게 가르치지 말아야 할 것을 가르친다
  차갑지만 비인간적일 정도로 무정한 아버지 김윤석, 아들이라면 깜빡죽는 아들바보 아빠 조진웅, 이성적이로 논리적인 면을 가르치는 아빠 장현성, 마치 삼촌처럼 아들 화이를 다독이는 아빠 김성균과 박해준에게 화이는 자신들의 테두리에서만 길러진 하나의 생명체일 뿐이다.
  악독한 악마같은 아빠를 연기한 배우들의 에너지는 스크린에 그대로 투영되고, 화이를 연기한 여진구의 잔인한 액션씬마저도 그의 무너지는 가슴처럼 차가운 핏빛으로 스크린에 비춰진다. 마지막 절체절명의 순간 아버지와 아들이지만 말로 하지 못하는 감정과 눈빛이 오가는 와중에도 화이는 자신안에 숨어있던 괴물을 놓아주지 않는다.
  주어진 '환경'이 한 개인의 인생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것처럼 자신이 알지 못한 타락한 울타리에서 살았던 한 소년의 슬픈 비극을 그린 영화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는 10월 9일 개봉한다.
   
▲ 자신이 알지못한 슬픈 환경에서 자란 한 소년의 비극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미래의 인류를 위한 아름다운 이야기! <미드나이트 스카이>
2
아이즈원(IZONE), 미니 4집 ‘One-reeler’ Scene #2 콘셉트 포토 공개 ...'눈을 뗄 수 없는 세련미'
3
세븐틴(SEVENTEEN), ‘2020 더팩트 뮤직 어워즈’서 日 발표곡 한국어 ver. 무대 최초 공개
4
아이즈원(IZ*ONE),미니 4집 ‘One-reeler’ 콘셉트 포토 Scene #3 공개...'공존하는 우아함과 독보적 비주얼'
5
화려한 무대와 미술, 음악이 극치를 이루는 영화! <더 프롬>
6
원어스(ONEUS), 12월 1일 신곡 '뿌셔' 발매...'첫 온택트 라이브 '크러쉬 온 어스'서 무대 최초 공개'
7
2PM JUN. K, 12월 9일 새 미니 앨범 '20분'으로 솔로 컴백
8
청하, 오늘(27일) 새 컬래버 싱글 ‘Dream of You (with R3HAB)’ 발매
9
마동석X정경호X오나라. 성형메카 다룬 '압구정 리포트' 크랭크업!
10
K-콘텐츠 넷플릭스 초대형 프로젝트 '스위트홈' 12월 18일 전 세계 론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