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인류의 기원을 탐구하고, 미래를 위한 도약을 다룬 영화 <루시>뤽 베송 감독과 최민식, 그리고 스칼렛 요한슨의 조합.
남궁선정 기자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21  01:43: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류 역사상 위대한 천재였던 아인슈타인의 뇌 용량은 일반인이 10%를 사용하는 것과는 달리 그가 밝힌 것처럼 15%정도 사용했다고 전해진다. 그럼 만약 인간의 뇌에 있는 세포를 총 가동해서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은 과연 몇 퍼센트 정도일까? 뤽 베송 감독의 영화 <루시>는 이러한 존재론적이며 성찰적인 의문으로부터 시작한다.  
   
▲ 루시는 다량의 CPH4를 몸 속에 흡수하고 평범함을 넘어서는 능력을 발휘한다
  평범한 삶을 살던 여자 루시(스칼렛 요한슨)는 어느 날 지하세계에서 극악무도하기로 유명한 미스터 장(최민식)에게 납치되어, 몸 속에 강력한 합성 약물을 넣은 채 강제로 운반하게 된다. 다른 운반책들과 같이 끌려가던 루시는 갑작스런 외부의 충격으로 인해 몸 속 약물이 체내로 퍼지게 되면서, 그녀 안의 모든 감각이 깨어나기 시작하고, 루시는 엄청난 경험을 겪게 된다.
  루시는 몸 속에 있는 세포 하나하나가 모두 살아있다는 느낌을 생생하게 느끼고, 혈관을 따라 흐르는 피의 흐름마저 느끼기 시작한다. 루시는 마치 '초인'으로 거듭난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여 미스터 장의 세력에서 벗어나 사라지고, 다른 운반책들을 뒤 쫓는다. 그러는 와중에 루시는 이런 변화 속에서 자신을 도울 수 있는 노먼 박사(모건 프리먼)에게 연락하고 자신에게 시작된 변화가 인간의 뇌용량 사용의 증가를 증명하는 것임을 박사에게 알린다. 
  하지만 미스터 장은 그 어떤 물질보다 확실한 돈벌이가 될 합성 CPH4를 놓칠리가 없기에 루시에 행적을 쫓으며 그녀에게 남아있는 합성 약물을 되찾기 위해 잔인한 복수의 계획을 품고 루시의 뒤를 빠짝 쫓는다.
   
▲ 극악무도한 사업가 미스터 장은 루시에게 있는 합성물질을 되찾기 위해 잔인한 복수를 시작한다
  영화 <루시>는 설정만으로도 흥미롭다. 만약 인간이 뇌가 가진 능력의 100%를 발휘한다면 어떤 모습이 될까? 영화는 인간의 뇌 사용량을 수치로 표현해서 보여준다. 물론 이는 허구적인 수치설정일 뿐 정확히 증명된 바는 아니다. 10%가 인간의 평균 뇌사용량, 24%는 신체의 완벽한 통제, 40%는 모든 상황 제어 가능, 62%는 타인의 행동을 컨트롤, 그리고 100%, 한계를 뛰어넘는 존재의 영역마저 뛰어넘는 일이 영화 속에서 묘사된다.
  영화에 등장하는 CPH4라고 명명된 이 합성물질은 원래는 산모에게서 나오는 것으로 태아의 존재를 구성하는 물질로 알려져있다. 물질을 구성하고 자유자재로 에너지원을 찾아서 존재로서의 목적한 바를 이루기 위해 돕는 물질이기도 하다. 모든 세포를 구성하고 세포의 분열과 번식을 통해 영원불멸을 추구하기도 하는 세포의 본능이기도 하다.
 
   
▲ 뇌 사용 용량이 커질수록 루시는 물질과 공간마저 조작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영화는 존재를 규정하는 건 시간이기에 시간이 없으면 우리의 존재조차 성립하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한다. 극 중 루시가 다량의 CPH4를 흡수해 인간의 모습으로 더 이상 존재하지 않고 모든 별들의 구성물질이 되어가기 때문이다.
  루시는 인간존재인 자신이 점점 사라져가면서 인류의 태고적 역사와 그리고, 별의 탄생과 별의 소멸을 모두 목격하는 위대한 여정을 찰나의 순간에 경험한다. 그리고 그녀는 그녀가 목격한 것과 경험한 모든 것을 후세에 전하기 위해 과감한 선택을 한다.
  <루시>는 루시를 연기한 스칼렛 요한슨과 미스터 장을 연기한 최민식의 대치장면을 보는 것만으로도 짜릿한다. 두 배우 모두 카리스마가 넘치고 다른 언어를 사용해도 연기호흡이 흐트러지지 않기 때문이다. 스릴 넘치는 카 체이싱 장면으로 액션 쾌감을 놓치지 않는 뤽 베송 감독은 100% 뇌 사용이라는 흥미로운 소재에 화려한 영상미까지 더해 영화를 완성 관객들에게 재미와 쾌감을 선사한다.
  인류의 역사마저 흡수하고 모든 생명의 시작마저 돌아보는 존재론적인 철학마저 담겨있는 영화 <루시>는 9월 4일 국내에서 정식으로 개봉한다.
   
▲ 인간의 뇌는 얼마나 무궁무진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가. 영화 <루시>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이찬원, 오는 10월 첫 번째 팬콘서트 'Chan's Time' 개최
2
정면승부 金土..엎치락뒤치락 '원더우먼' 1위 탈환
3
우리가 몰랐던 밴드 '아하(a-ha)' 그 궤적을 좇는 훌륭한 음악 영화! <아-하: 테이크 온 미>
4
블랙핑크(BlackPink) 제니, '샤넬 코코 네쥬(COCO NEIGE) 컬렉션의 캠페인 모델 발탁'
5
[화보] 배우 고현정, '새로운 변신'
6
신동엽X서현, '2021 더팩트 뮤직 어워즈' 공동 MC 발탁..스페셜 MC는 붐
7
10월 흥행 예약중인 외화 기대작 3편! '007 노 타임 투 다이'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 '듄'
8
스마트폰 지참이 필수라는 연극 '오이디푸스 온 더 튜브'
9
노라조, 오늘(23일)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 발매..공감 메시지
10
미스틱 첫 걸그룹, 실루엣 티저 기습 공개..궁금증+기대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