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설경구-박해수 주연 첩보액션 '야차' 넷플릭스로 전 세계 공개 확정!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13  17:37: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넷플릭스(Netflix)가 설경구, 박해수 주연, 나현 감독의 첩보액션 영화 <야차>의 전 세계 공개를 확정했다.

넷플릭스 영화 <야차>는 스파이들의 최대 접전지 중국 선양에서 ‘야차’로 불리는 인물과 그곳으로 특별 감찰을 나선 검사가 만나며 벌어지는 첩보액션 영화로, 신선한 설정과 탄탄한 액션 연출로 <프리즌>을 흥행시킨 나현 감독의 신작이다.

   
▲ <프리즌>의 나현 감독이 선보이는, 스파이들의 숨 막히는 접전! <야차>

<야차>에서 설경구는 스파이들의 최대 접전지인 중국 선양의 국정원 지부장이자 해외공작 전담 블랙팀 팀장 ‘강인’역을 맡는다. 장르 불문, 강렬한 에너지의 명연기를 보여주는 설경구가 맡은 ‘강인’은 사람을 잡아먹는 ‘야차’로 불리우는 냉혹한 인물로,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목표를 향해 나아갈 그의 변신이 기대된다.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단번에 시청자의 시선을 장악한 후, 첫 주연 영화 <양자물리학>으로 청룡영화상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연기파 배우의 반열에 합류한 박해수는 <야차>에서 법대로 일하다가, 중국 선양으로 좌천된 검사 ‘지훈’ 역을 맡는다.

   
▲ 업그레이드된 액션과 긴장감 넘치는 첩보전! 넷플릭스에 공개되는 <야차>

특히 박해수는 <페르소나>, <사냥의 시간>, <오징어 게임>에 이어 넷플릭스와의 만남을 이어가게 되었다. ‘블랙팀’ 요원들의 캐스팅도 다채롭다.

어떤 역이건 자신만의 색으로 재탄생시키는 양동근이 타고난 센스와 실력을 가진 ‘홍과장’을 맡고, [도깨비], [최고의 이혼]등의 드라마와 <바람 바람 바람>, <콜> 등의 영화로 자신만의 매력과 존재감을 보여준 이엘은 블랙팀의 베테랑 선임요원 ‘희원’으로 출연한다.

   
▲ 설경구-박해수-양동근-이엘-송재림-진영의 버라이어티 캐스팅! <야차>

드라마와 예능, 영화를 막론하고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송재림이 행동파 팀원 ‘재규’ 역으로, 최근 드라마 [악마판사]에서 섬세한 감정 연기를 보여주며 실력파 배우로 떠오르고 있는 진영이 블랙팀의 막내 ‘정대’ 역으로 버라이어티한 캐스팅을 완성했다.

중국 선양이라는 이국적인 공간에서 펼쳐질 스파이들의 숨 막히는 접전,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선보일 뜨거운 시너지와 업그레이드된 액션이 기대되는 나현 감독의 첩보액션 영화 <야차>는 오직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today초점] '우리 식구됐어요' 엠넷 편성? MBC 왜 이러나.
2
[today포토] 전여빈, ‘여신 강림’ (청룡영화상)
3
'우리 식구됐어요' 12월 6일 최종 결정.."시즌2도?" 헛웃음
4
[today포토] 전여빈, ‘여신의 하트’
5
[today포토] 공승연, ‘청순 넘치는’ (청룡영화상)
6
[today포토] 윤아, ‘밤 밝히는 미모’ (청룡영화상)
7
이승윤, ‘교재를 펼쳐봐’ 뮤비 공개..다크 카리스마
8
[today포토] 김혜수, ‘청룡의 그녀’
9
[today현장] '어느 날' 김수현-차승원 "드림 캐스팅"..쿠팡플레이 날개 달까
10
[today포토] 설경구, ‘파워풀한 시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