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슈팅걸스' 삼례여중 축구부 우승 실화만큼 짜릿한 명대사 BEST3 공개!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06  23:29: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슈팅걸스>가 오늘 개봉을 맞아 ‘김수철’ 감독과 ‘삼례여중’ 축구부의 열정과 개성이 드러나는 명대사 BEST3를 공개했다.

영화 <슈팅걸스>는 단 13명의 부원으로 2009년 여왕기 전국축구대회에서 우승한 ‘삼례여중’ 축구부와 그들의 영원한 스승 ‘故 김수철’ 감독이 함께 써 내려간 놀랍도록 통쾌한 우승 감동실화를 그린 청춘 드라마로 겉은 강해 보여도 속은 누구보다 여린 ‘윤아’의 속마음을 알아볼 수 있는 “보고 싶으면, 그게 사랑하는 거예요?"가 그 첫번째 명대사다.

   
▲ “보고 싶으면, 그게 사랑하는 거예요?"라는 윤아의 속마음이 다긴 대사

극 중 가장 솔직하고 대담했던 윤아가 던지는 “보고 싶으면, 그게 사랑하는 거예요?”라는 대사는 사실 누구보다 여린 성정을 가진 윤아 캐릭터를 드러내며 큰 울림을 선사한다. 삼례여중 축구부 절친 3인방 중 한 명인 윤아는 어릴 적에 자신을 떠난 엄마를 원망하며 엄마가 일하는 미용실을 찾아가 괜한 성질을 부린다. 그런 윤아가 김수철 감독에게 엄마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하는 이 대사는 윤아도 부모님의 사랑이 필요한 10대 청소년이라는 점을 상기시키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타까운 마음을 자아낸다.

두번째 명대사로는 김수철 감독이 여왕기 전국축구대회 출전을 앞두고 긴장한 삼례여중 축구부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너희들은 축구만큼은 다른 누구보다 더 사랑한다는 것”이라고 말하며 선수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장면이다. 

   
▲ “축구만큼은 다른 누구보다 더 사랑한다는 것.”이라고 답하는 김수철 감독

김수철 감독의 선수들을 향한 아낌없는 애정과 선수들의 축구를 향한 열정이 만나 완벽한 시너지를 발휘한 이 장면은 단연 영화의 명장면으로 손꼽히고 있다. 실제 故 김수철 감독과 삼례여중 축구부의 끈끈한 팀워크처럼 김수철로 분한 배우 ‘정웅인’과 신예 배우 ‘정예진’, ‘이비안’, ‘정지혜’가 선보일 사제 케미 역시 관객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삼례여중 축구부는 여러 시련 속에서도 축구라는 꿈을 잃지 않았다. 극 중 상대팀에게 6:0으로 패할 만큼 성적이 저조했던 삼례여중 축구부는 김수철 감독의 열정적인 지도 하에 실력을 키워 여왕기 전국축구대회에 도전한다. 

   
▲ “삼례여중! 어이! 디지게들 뛰자고!”단 13명의 축구 선수가 만들어낸 짜릿한 응원구호

하지만, 삼례여중 축구부는 단 13명의 적은 인원으로 출전했기 때문에 부상을 당해도 교체할 선수가 없었다. 여기에 마지막 명대사가 등장한다. 결승전을 앞두고 사기가 떨어질만한 상황에서도 삼례여중 축구부는 둥글게 모여 “삼례여중! 어이! 디지게들 뛰자고!”라는 구호를 외치며 서로를 응원한다. 

영화 <슈팅걸스>는 역경을 극복하고 꿈을 향해 도약하는 삼례여중 축구부의 감동 실화를 그려내며 관객들에게 짜릿한 쾌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명대사 BEST3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 영화 <슈팅걸스>는 바로 오늘 전국 극장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 삼례여중 축구부와 故 김수철 감독의 감동 실화! <슈팅걸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음원 발매... '감동 다시 선사'
2
[화보] 뉴이스트(NU'EST), ‘차원이 다른 치명적 남성미’
3
배우 이준기, 모바일 RPG 게임 ‘궁 3D’ 홍보모델 발탁!
4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 드디어 오늘 첫 공개!
5
[today초점] 월화극 1위 무색..'굿캐스팅' 하락세 '본어게인' 소폭 반등
6
주지훈, 버거킹 신제품 모델 선정
7
[화보] 러블리즈(Lovelyz) , ‘카리스마 걸크러쉬’
8
조민수와 김은영의 역대급 케미가 돋보이는 예측불허 추격극 '초미의 관심사' 언론시사회 성황리 개최!
9
윤종신의 ‘월간 윤종신’ 5월호, 'Easy Listening' 26일 공개
10
한국 콘텐츠의 위상! 넷플릭스 '킹덤' 국제에미상 출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