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현지에서 먹힐까3' 미국도 접수한 짜장면, 3.981% 산뜻 출발
이애림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9  08:51: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3'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이애림 기자]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이 첫 방송 만에 4%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지난 18일(목) 밤 11시에 방송된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의 첫 방송은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전국 시청률 4%(3.981%), 최고 5.2%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평균 2.7%, 최고 3.4%를 기록해 '현지반점 미서부점'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푸드트럭의 본고장 LA에 도착, 짜장면과 탕수육으로 현지 음식에 도전장을 내민 마스터 셰프 이연복, 그룹 신화 에릭, 개그맨 허경환, 가수 존박의 모습이 그려졌다.

“짜장면이 세계적으로 먹힐지 궁금하다”며 중국에 이어 미국 입맛 공략에 나선 이연복 셰프와 에릭, 허경환, 존박의 ‘현지반점 미서부점’은 중국과는 또 다른 색다른 즐거움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첫 장사를 시작하기에 앞서 방문한 어마어마한 규모의 창고형 마켓부터 난생 처음 짜장면과 탕수육을 접한 현지인들의 반응까지, 눈을 뗄 수 없는 다채로운 재미를 전한 것.

   
▲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3' 화면캡처

미국 LA에 입성한 이연복 셰프와 팀원들은 첫 날부터 환상의 케미를 뽐내며 장사 준비를 시작했다. 현지 시장에서 장을 본 후 47년 경력에 빛나는 이연복 셰프의 진두지휘 아래 에릭, 허경환, 존박은 완벽한 역할 분담으로 80인분 요리 재료를 순식간에 손질해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양파를 아무리 까도 눈물이 나지 않는다”는 에릭은 의외의 양파 장인으로 등극, 폭소를 선사했다.

다음날 영화 ‘라라랜드’의 배경인 낭만 가득한 ‘허모사 비치’에 첫 문을 연 푸드트럭은 오픈과 동시에 손님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서툰 젓가락질에 포크로 짜장면을, 손으로 탕수육을 집어 먹으면서도 “맛있다”를 연발했고, 앉을 자리가 없어 대기하는 손님까지 생길 정도였다. 현지인들의 반응을 걱정했던 베테랑 셰프 이연복은 성공적인 첫 장사에 행복한 미소로 화답해 훈훈함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이연복 셰프는 여전한 카리스마로 이목을 끌었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푸드트럭을 활보하며 음식의 향연을 이어가는가 하면, 채식 짜장면 등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도 흔들림 없는 대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여기에 이연복 셰프의 문하생으로 등극한 에릭, 요리 자신감을 장착한 허경환, 남다른 친화력으로 홀서빙을 책임진 존박의 끈끈한 팀워크 또한 앞으로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한편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다음 주 새로운 메뉴로 이연복 셰프의 필살기인 ‘복만두’를 예고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편,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이병헌X하정우X마동석X전혜진X배수지 캐스팅 '백두산' 티저 예고편 공개!
2
결국 사실로..'프로듀스' 3-4 조작 인정, 엑스원-아이즈원 활동 어쩌나
3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신을 대신한 모정이란
4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까불이 만났다..18.8% 또 자체최고
5
[today포토] ‘보좌관2’ 신민아,’고혹적으로’
6
남궁민, '나 혼자 산다' 다시 온다
7
송가인, '가인이어라'로 입증한 시청률 보증수표
8
김희애X박해준 '부부의 세계', '미스티' 영광 재현할까
9
'뭉쳐야 찬다' 슛도사 이충희 떴다..시청률 껑충 7.14%
10
'쥬만지: 넥스트 레벨' 액션 어드벤처 블록버스터의 귀환! 12월 개봉 확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