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테이큰 2>의 리암 니슨, 더 강하게 돌아오다!
남궁선정 기자  |  shinnysun@kore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14  00:35: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08년 국내 관객에게 속도감 있는 액션으로 흥행몰이에 성공했던 영화 <테이큰>이 같은 배우와 제작진이 재결합하여 후속작 <테이큰 2>로 돌아왔다. 딸을 납치한 인신매매 조직을 가차없이 응징하고, '아버지' 역으로 고난도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했던 배우 리암 니슨이 전편에 이어 강한 부성애를 온몸으로 실천한다.
   
▲ 가족을 구하기 위해 다시 적진의 한 가운데로 가는 브라이언
  파리에서의 킴(메기 그레이스)의 납치 사건으로 조직에 치명타를 입고, 가족의 목숨까지 빼앗긴 인신매매범 일당은 브라이언 (리암 니슨)에게 똑같이 갚아주기 위해 자신들의 조직력을 총동원하여 그의 뒤를 쫓는다. 한편, 이스탄불을 여행 중이던 브라이언과 전처 레니(팜케 얀슨)는 알 수 없는 일당의 기습을 받고 납치되지만, 킴만은 극적으로 놈들의 손아귀에서 벗어난다.
  영화 <테이큰 2>는 킴의 엄마인 레니가 납치되고, 브라이언과 킴이 극박한 추격전을 펼치며 킴도 납치의 위협으로부터 간신히 벗어난다. 딸인 킴의 저돌적인 공격력에는 약간의 억지스러움이 있지만, 전직 특수요원이었던 아빠 브라이언의 도움으로 킴은 위기의 순간을 벗어나고 안전한 장소를 찾는다.

   
▲ 가족을 구하기 위해 쉬지 않고 달리는 브라이언
  배우 리암 니슨의 액션연기 노력은 멋지다. 그의 나이가 60대임을 감안하며 작품에서 원하는 액션연기의 최대치까지 근접하게 노력했음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터키식 목욕탕인 하맘에서의 근접액션은 그가 아직도 액션배우로서 생생한 매력을 지니고 있음을 관객에게 각인시켜준다.

   
▲ 근접 액션으로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보여주는 영화 <테이큰 2>
  리암 니슨은 <쉰들러 리스트>(1993)로 전세계 영화팬에게 연기파 배우로 각인되어 있지만 <테이큰> 이후 <A 특공대>, <언노운> 등 다수의 액션 영화에 출연하며 액션배우로서도 어색하지 않음을 증명한다. 다만 아쉬운 건 그가 조금 더 일찍 액션영화에 출연했었더라면...하는 안타까움을 접을 수 없다. 질주하듯 빠른 속도로 액션을 보여줬던 <테이큰>보다 세월이 흐른 탓인지 액션연기를 하는 리암 니슨의 힘겨움이 눈에 보인다. 그래도 배우로서의 존재감과 열정은 스크린에 그대로 투영되어 이스탄불의 골목을 누비는 그의 전력질주는 관객의 긴장감을 높힌다.
  9월 17일에 리암 니슨이 직접 내한하여 레드 카펫 프리미어 행사도 예정되어 영화팬들의 기대감을 높히며, 전세계 최초 개봉하는 영화 <테이큰 2>는 추석 연휴 전인 9월 27일 국내개봉한다.
   
▲ 이번에는 전처 레니가 납치됐다. 이스탄불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 <테이큰 2>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별의 탄생과 생명의 탄생을 판타지로 풀어낸 애니메이션! <해수의 아이>
2
강예슬, 영탁 ‘찐이야’ 커버 영상 공개..다분한 끼 대방출
3
유아인X유재명의 케미스트리가 빛난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에 개최!
4
김호중, ‘우리家’ 발매 첫 날 41만장 돌파..온·오프 '후끈'
5
tvN 새 기대작, '구미호뎐', '스타트업' 10월 동시 출격
6
'18어게인', 부부 공감+웃음 패러디+성장..'고백부부' 넘을까
7
[today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기대 높이는 완벽 조합’
8
인생을 항해해가는 멋진 방법을 제시하는 영화! <어디갔어, 버나뎃>
9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관객들을 사로잡을 매력을 발산한 언론 시사 & 라이브 컨퍼런스!
10
배우 이건명X전문의 이동환, 26일 온라인 토크콘서트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