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신민아X이유영 '디바' 긴장감으로 가득찬 아름다운 스릴러 영화! <디바>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6  21:03: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국내 최초 다이빙을 소재로 단 한번도 본 적 없는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한 영화 <디바>의 언론배급시사회가 15일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 <디바> 언론배급시사회; 다이빙계의 디바 ‘이영’으로 연기 변신을 예고한 배우 신민아

이번 언론배급시사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침 및 권고에 따라 기자간담회는 진행하지 않았지만, 조슬예 감독과 신민아, 이유영 배우는 <디바>의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해왔다.

먼저 상업 영화로 첫 데뷔하는 소감에 대해 조슬예 감독은 “곧 개봉이라고 생각하면 설레고 행복하다. 관객분들과 만날 생각에 많이 떨리긴 하지만, <디바>와 함께하는 시간이 유의미한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 <디바> 언론배급시사회; ‘이영’의 동료이자 절친 ‘수진’을 연기한 배우 이유영

<디바>를 통해 다이빙계의 디바 ‘이영’으로 연기 변신을 예고한 신민아 배우 역시 “영화를 보니 다이빙장에서 나는 물 냄새부터, 힘들기도 하고 즐겁기도 했던 기억들이 떠오른다. 무엇보다 나에게는 살점 같은 이 영화를 다른 분들은 어떻게 보실지가 궁금하다”라고 말하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유영 배우는 “어렵고 힘든 촬영이었는데, 고생한 만큼 좋은 영화가 나온 것 같아서 안심되고 뿌듯하다. 휘몰아치는 전개로 짜릿함을 선사할 수 있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가 될 것”이라고 전하며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 <디바> 언론배급시사회; 신민아X이유영X조슬예 감독

실제로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국내 언론과 평단은 열렬한 호평 세례를 보내며 9월 강렬한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했다. 아름다운 미스터리 스릴러 <디바>의 완성도에 대한 높은 평가와 빠질 수 없는 주역 이유영, 이규형을 향한 호평으로 영화를 향한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처럼 언론과 평단의 호평 아래 언론배급시사회를 성황리에 개최한 영화 <디바>는 오는 9월 23일 개봉 예정이다.

   
▲ 긴장감으로 가득찬 아름다운 스릴러 영화! <디바>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임영웅, K 아이웨어 브랜드 모델 발탁...'돋보이는 잘생김'
2
'승리호' 넷플릭스 통해 전세계 동시 공개!
3
[화보] 아이유, '카리스마 담은 강렬한 눈빛'
4
각본의 힘과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영화 <콜>
5
디즈니ㆍ픽사의 특별한 상상! '소울' 국내 극장 개봉 확정!
6
KBS '플레이 서울', 코로나19 시대 케이팝 ★와 함께 하는 서울 투어
7
'카이로스' 23일 결방→24일 2회 연속 방영
8
코요태 신지, 발라드 트롯 ‘세 번 잊어요’로 컴백...“오늘 20일 발매”
9
여자친구, 'GFRIEND's MEMORIA 가평 한옥마을 편' 5회 공개! ...'역대급 웃음 예고!'
10
SBS '모범택시' 이제훈-이솜-김의성 등 출연..2021년 방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