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정형돈, '마리텔2' 케이윌 사진 장난.."진심으로 반성"
김은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4  08:42: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FNC엔터테인먼트

[연예투데이뉴스=김은정 기자] 개그맨 정형돈이 케이윌의 사진을 흡사 영정사진처럼 표현했다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논란이 학산되자 정형돈은 소속사 FNC를 통해 사과했다. 

정형돈은 앞서 20일,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생방송 중 '무덤 TV'에서 이날 출연한 가수 케이윌 매니저가 게임에서 지자 벌칙으로 케이윌의 사진에 먹칠을 했다. 문제는 케이윌의 사진에 양쪽으로 검은 사선을 그어 마치 영정사진처럼 보이게 했다는 것.

그런데, 공교롭게도 같은 날 케이윌이 탄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는 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은 정형돈의 행동을 더욱 문제 삼았다. 굳이 연관성은 없다 쳐도 도를 넘은 장난이라는 것이다. 다행히 사고 차량에 탑승해 있던 케이윌과 스태프들은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시청자 게시판과 SNS 등을 통해 질타의 목소리를 높였고, 이에 정형돈은 지난 23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직접 사과했다.

그에 따르면 정형돈은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며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이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다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거듭 사과했다.

이하, 정형돈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정형돈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히트맨' 흥행 포텐 제대로 터졌다! 개봉 5일째 100만 돌파!
2
지코(ZICO), '아무노래' 틱톡 조회수 1억뷰 돌파..新 한류 확산 기대
3
'남산의 부장들' 설 연휴 흥행강자 등극! 개봉 3일째 100만 관객 돌파!
4
생을 모두 돌아보게 하는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역작! <페인 앤 글로리>
5
크랙시(CRAXY), 타이틀곡 '아리아' 막강 스텝진 구성
6
[today포토] ‘더 게임’ 이연희-옥택연, ‘다정한 친구사이’
7
전쟁 속에서 피어나고 성장하는 순수한 소년의 성장기! <조조 래빗>
8
청하X폴킴, 듀엣곡 ‘Loveship’ 음원차트 1위..2020년도 쾌조의 스타트
9
트와이스, 'TT' 뮤직비디오 조회수 5억 뷰 돌파..자체 최고 기록
10
[today포토] ‘더 게임’ 이연희, ‘화기애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