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송강호-박해일-전미선 역동적 앙상블 담은 '나랏말싸미' 보도스틸 대공개!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5  23:39: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가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는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가장 높은 곳의 임금 ‘세종’(송강호)과 가장 낮은 곳의 스님 ‘신미’(박해일)를 비롯, ‘소헌왕후’(전미선), ‘신미’의 제자 ‘학조’(탕준상), ‘학열’(임성재), 중궁전 나인 ‘진아’(금새록)까지. 한글 창제를 위해 함께 뜻을 모았던 사람들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

   
▲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 속,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보도스틸

먼저, 글은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믿음으로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세종’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세종’은 신하들의 반대에도 굴하지 않고, 백성을 위한 문자라는 필생의 과업을 위해 스님과도 손을 잡는 모습으로 그의 인간적 호방함과 매력을 느끼게 만든다.

반면, 임금 ‘세종’ 앞에서도 무릎을 꿇지 않고 마주하고 있는 ‘신미’의 모습은 단단하고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다.

   
▲ 한글 창제의 숨은 이야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나랏말싸미> 보도스틸

‘세종’의 현명한 배우자 ‘소헌왕후’는 나라가 금한 불심으로 자신의 상처를 달래며 지혜롭고 강단 있게 길을 터가는 품이 너른 여장부로서의 모습을 확인케 한다. 여기에 ‘신미’의 제자인 스님 ‘학조’, ‘학열’과 중궁전 나인 ‘진아’까지, 각자의 능력을 발휘하여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탠다. 

세상의 모든 소리를 담을 방법을 찾기 위해 신분과 진리를 뛰어넘어 만난 이들은 새 문자 창제를 위해 머리를 맞대며 뜻을 함께하게 되고, 이들이 어떻게 28자의 한글을 만들어내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 1443년,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나랏말싸미> 보도스틸

가장 높은 곳에서 가장 낮은 곳까지, 한글 창제를 위해 뜻을 모았던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나랏말싸미>의 보도스틸은 역사에 기록되지 못했던 이면의 사람들과 이야기에 대한 재미와 울림을 예고하고 있다.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등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과 함께 한글을 만들기 위해 신념을 다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낼 영화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 1443년, 세상에서 가장 쉽고 아름다운 문자의 탄생을 담은 영화 <나랏말싸미>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 後] '덕밍아웃' 양희준, 박강현 배우님께 직접 물었습니다
2
[인터뷰①] "진짜 신인" 양희준, '스웨그에이지'로 발견한 원석
3
[today포토] 임수정, ‘청순 대방출’
4
[today포토] 이재욱, ‘멀리서도 보이는 손인사’
5
[today포토] 지승현, ‘순정남의 손인사’
6
케빈오, '리멤버' 싱글 발매+'슈퍼밴드' 멤버들과 밴드 새 출발
7
[인터뷰②] 양희준, 나에게 '스웨그에이지'란? "이미 고향이죠"
8
[today포토] 이다희, ‘무더위 잊게하는 미소’
9
[today포토] 전혜진, ‘우아한 발걸음’
10
SBS, 대왕조개 논란 '정글의 법칙' 제작진 징계..다시보기 전회 중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