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드라마뉴스수목
'시간' 김정현, 사망으로 하차..홀로 남은 서현 '안타까워'
한연수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3  08:16: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MBC '시간'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한연수 기자] 최근 드라마 하차를 공식 발표한 ‘시간’ 김정현이 6개월의 시한부 생이 아닌 위기의 서현을 구하던 중 찾아온 죽음으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극 중 김정현의 편지는 모두를 먹먹하게 했다. 그동안 훌륭한 연기력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하던 김정현의 하차에 시청자들은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연출 장준호/제작 실크우드, 윌엔터테인먼트) 25, 26회 방송분에서는 결국 운명을 달리한 수호(김정현)가 죽기 전 지현(서현), 민석(김준한), 채아(황승언), 천회장(최종환), 장여사(전수경), 수철(서현우) 등에게 쓴 진심 담은 손편지가 하나씩 공개되면서,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했다.

극중 수호는 지현을 구하기 위해 바다 속으로 뛰어들었지만 갑작스럽게 찾아온 마비로 물속으로 가라앉았고, 이내 지현을 구해낸 채 의식불명이 됐던 상황. 이어 수호의 장례식장이 펼쳐진 가운데, 복규(조병규)가 장여사에게 수호가 남긴 편지 한통을 전했다. 처음 불러보는 ‘어머니’라는 호칭으로 운을 뗀 후 자신의 존재로 인해 겪었을 고통을 알기에 이해한다는 말과 함께 “나는 이제 나를 낳아주신 어머니에게 돌아갑니다”라며 자신이 없던 그때로 돌아가 천회장과 행복하길 바란다는 인사를 남겨 장여사를 회한에 젖게 만들었다.

이후 화장장에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찾아온 천회장은 지현과 만나자 서로가 수호를 죽였다며 대립했다. 보다 못한 채아는 모두에게 수호가 6개월 시한부 판정 받았다는 것과 치료를 받기 위해 미국으로 가려고 했던 사실을 전하며 “이제 그 가능성이 다 날아 가버렸어요”이라고 눈물을 폭발시켰다. 이때 복규가 수호가 자신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전해주라고 했다며, 모두에게 각각의 이름이 적혀진 봉투를 건넸던 것.

‘아버지’라고 부른 첫 문장부터 괴로운 표정을 지어냈던 천회장은 이내 “제게 생명을 주신 고마운 분. 그런데 살면서 한 번도 고맙다는 얘길 못한 것 같네요”라는 문장에 가슴이 무너지고 말았다. 이어 천회장과 아쉬웠던 추억이 지나간 후 “솔직히 죽는 건 두렵지 않아요. 하지 못하고 후회하며 죽는 게 두려울 뿐이지”라며 “그래서 죽기 전에 하고 싶었던 말을 지금 할까 합니다. 지금까지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적어 차갑기만 했던 천회장의 눈물을 쏟게 만들었다. 배다른 형제인 수철(서현우)에게는 “결국 우린 모두 한줌의 재가 될 거고, 결국 우리에게 필요한 공간은 한 평이면 되잖아”라는 말로 큰 욕심을 부리지 말 것을 당부했다.

채아에게는 풀지 못한 ‘그날’ 로 인한 고통스러운 죄책감을 느끼고 있음을 전하며 “마지막엔 니가 모든 진실을 밝혀 주리라 믿어”라고 부탁했다. 또한 수호는 모든 진실을 은폐한 민석에게도 편지를 남겼다. 수호는 뒷조사를 통해 민석이 처절한 환경에서 애쓰며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전하면서도, “당신이 한 짓은 부메랑처럼 돌아올 거라고. 그게 세상 이치거든”이라며 “부디 지금이라도 진실을 밝히고 세상과 맞서 싸워”라고 권유, 민석을 흔들리게 만들었다.

지현은 모질게 수호의 편지를 읽지 않으며 끝까지 수호를 보내길 거부했던 상태. 하지만 천회장을 만나고 온 후 지현은 “그래 괴롭지만 들어줄게. 천수호씨 당신의 이야기도”라며 수호의 편지를 열었다. 그리고는 “설지현, 내 짧은 생을 의미 있게 만들어준 고마운 사람. 계속 살고 싶다고 생각하게 해준 유일한 사람”이라고 적힌 수호의 애틋한 마음을 접하자 슬픔을 참기 위해 두 눈을 질끈 감았다. 

하지만 “당신으로 인해, 난 내 생애 가장 행복한 시간을 보내며 죽음을 맞이하게 될 거야”라며 “부디 나의 죽음으로 인해 당신이 하려는 일 멈추지 말아줘. 그게 나의 삶을 완성시키고, 나의 죽음을 완성시키는 거니까”라는 부탁과 함께 수호가 전한 동생 지은(윤지원)의 시계를 발견하자 오열하고 말았다. 이어 “당신은 할 수 있을 거야. 당신의 남편 천수호”라고 응원하는 수호의 마지막 말이 담겨 시청자들의 가슴마저 저릿하게 만들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시간’ 27, 28회 분은 13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박효신, '웃는 남자'로 남우주연상만 2관왕..눈물-콧물의 수상소감
2
[today현장] '알함브라' 송재정 작가, "게임 속 버그는 바이러스 개념"
3
[today초점] '남자친구', '황후의 품격' 결방에도 좀처럼 오르지 않는..
4
[한국뮤지컬어워즈] '웃는 남자' 대상, 최재림-박효신-정영주 주연상(종합)
5
AOA 여동생 그룹 '체리블렛', 데뷔 앨범 트랙리스트 공개
6
[today초점] '골목식당', 논란의 청파동 편 유야무야 매듭..'씁쓸'
7
[today초점] '사람이 좋다' 300회 특집, 송해-박찬호인 이유
8
'썰전', 유시민-전원책 300회 특집 출연.."대권주자vs한국당미래"
9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퀘스트 완료 그 후.."아직 남았다"
10
[today포토] 최희, ‘봄이 부르는 자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