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드라마뉴스CATV
이준혁, '시그대' 종영소감 "재욱 통해 따뜻한 말 해줘서 기쁘다”
이애림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09:0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엘엔컴퍼니

[연예투데이뉴스=이애림 기자] 배우 이준혁이 ‘시를 잊은 그대에게’를 성공적으로 마친 후 방송 직후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만났다.

지난 15일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극본 명수현, 연출 한상재)가 종영했다. 설렘 가득한 전개로 사랑 받은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예재욱(이준혁 분)과 우보영(이유비 분)의 로맨스로 훈훈한 끝을 맺었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의사가 주인공이 아닌 병원 드라마. 물리치료사, 방사선사, 실습생들의 일상을 시(詩)와 함께 그려낸 감성 코믹극을 표방했다. 평범한 우리네 일상에 로맨스 코드가 어우러지며 매회 설렘을 안겨줬다는 평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이준혁의 역할이 주효했다. 완벽한 능력남에서 츤데레로, 거기에서 더 나아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직진하는 설렘 로맨스를 이준혁은 저만의 연기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제가 충고 하나 할까요”라는 대사를 예재욱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려내 그의 트레이드마크로 만들었다.

까칠하고 감정기복 없는 극 이성적인 예재욱이 사랑에 빠지며 ‘충고머신’에서 우보영 한정 ‘칭찬머신’이 되어가는 모습은 안방극장에 설렘과 재미를 동시에 자아냈다. 그런 예재욱의 변화를 이준혁은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극에 몰입감을 높였다. 여기에, 이준혁의 수려한 비주얼이 예재욱 캐릭터와 맞아 떨어지며 ‘시를 잊은 그대에게’의 또 다른 관전포인트가 됐다는 평이다.

이준혁은 지난 15일 ‘시를 잊은 그대에게’의 마지막 방송 직후 가진 V LIVE ‘Goodbye & Thanks ’시그대 X 예바라기‘‘에서 예재욱 역을 마친 소감과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첫 단독 V LIVE인 만큼 이준혁은 작품 이야기뿐만 아니라 팬들에 대한 사랑을 아낌 없이, 센스있게 표현해 더욱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이준혁은 “같이 일한 분들이 좋은 분들이어서 촬영할 때마다 친구들을 만나는 기분이었다”면서 “예재욱은 배울 점이 많은, 좋은 친구라고 생각한다. 재욱이를 통해 따뜻한 말을 해줄 수 있어서 기뻤다”며 ‘시를 잊은 그대에게’를 마친 감회를 밝혔다. 이준혁은 이어 “이렇게 많은 분들과 직접적으로 소통한 것은 처음인데, 새로운 경험을 한다는 게 재밌고 즐겁다”면서 “무대인사 외에는 팬 분들과 만나는 일이 없었는데, 이번 V LIVE는 신기하고 재밌는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이 기분을 여러분도 느끼시면 좋겠다”라며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보였다.

이준혁은 V LIVE를 통해 배우로서 자신이 가진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낸 것은 물론, 시종일관 팬에 대한 배려와 사랑이 아낌없이 내보이며 ‘시를 잊은 그대에게’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종영 후 이어진 V LIVE는 3600여 명이 시청한 가운데 좋아요 수가 132만 개에 육박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모으며 이준혁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한편, 이준혁은 KBS2 새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로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너도 인간이니?”라고 묻고 싶은 세상, 인간보다 더 인간다운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와 열혈 경호원 강소봉이 펼치는 대국민 인간사칭 프로젝트를 그린다. 오는 6월 4일 첫 방송.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단독] '흉스프레소' 드디어 완전체.."팬텀싱어 당시로 돌아간 기분"
2
김동률, 3년여 만에 콘서트..2018 김동률 콘서트 '답장' 개최
3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경이로운 우주 서사시! 영화 <퍼스트맨>
4
[today포토] 워너원 하성운-김재환, ‘비주얼 가득’
5
2018 APAN 스타어워즈,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대상 포함 4관왕 쾌거
6
'흉부외과' 시청률 8.3%, '테리우스' 8.8% 턱밑 추격
7
'알쓸신잡3' 이탈리아 피렌체 이어 소도시 여행, '잡학 쏠쏠~'
8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앞 남지현 사라지고 조성하 등장.."궁으로 가셔야"
9
'마성의 기쁨' 최진혁, 전수경 향한 대응 초강수 "재산 90% 환원" 공표
10
웃기고 웃기지만 웃지 못할 블랙 코미디! 영화 <배반의 장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 : 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