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김기덕 감독의 메세지가 생생한 영화 <피에타>
남궁선정 기자  |  shinnysun@kore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09  21:21: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기덕 감독의 영화는 불편하다. 감독의 영화는 모른채 외면하며 눈감고 있던 사실을 눈 앞에 직설적으로 들이미는 것 같기 때문에 보는 이로 하여금 불편함을 느끼게 만든다. 너무 사실적이기 때문에 관객의 외면을 받지만 감독의 일관된 주제는 우리들 마음 속에 씁쓸한 사실을 일깨우곤 한다.

   
▲ '용서'를 구하는 여자, 그리고 악마같은 남자 '강도'
  ‘자비를 베푸소서’의 뜻을 지닌 <피에타>는 끔찍한 방법으로 채무자들의 돈을 뜯어내며 살아가는 남자 ,‘강도 (이정진)’에게 어느 날 ‘엄마’라는 여자(조민수)가 불쑥 찾아 온다. 여자의 정체에 대해 끊임없이 의심하며 혼란을 겪는 강도는 태어나 처음 자신을 찾아온 그녀에게 무섭게 빠져들기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여자는 사라지고, 곧이어 그와 그녀 사이의 잔인한 비밀이 드러난다.
 
   
▲ '용서'를 구하는 악마같은 남자 '강도'역의 이정진
  피붙이 하나 없이 외롭게 자라온 악마 같은 남자 '강도', 그리고 잔인한 비밀을 숨기고 그에게 다가가는 '여자'는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사연을 가지고 있고, 관객은 영화속 두 인물이 과연 용서를 구하고, 용서를 받을 수 있을지에 관해서 고민한다. 
  대부분의 관객들이 현실과 동떨어진 환타지를 보기 위해 극장을 방문하기에 김기덕 감독의 영화는 관객들에게 외면을 받는다. 감독의 영화는 일관되게 현실의 잔인함과 포악성을 주저 않고 영화에서 사실적으로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피에타>의 두 인물을 통해 우리는 지금의 세상이 우리가 만들어가는 세상임을 알고, '돈'의 노예가 되고, '돈'에 이끌려 가고, 결국 '돈'과 함께 인생을 마무리함을 알게 된다. '노자돈'이라는 명분으로 죽어서까지 돈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사실을 다시금 깨닫는다. 이토록 세상은 슬프도록 잔인한 사실에서 벗어날 수 없다.

   
▲ 신이여 자비를 베푸소서... 라는 뜻을 가진 피에타
  김기덕 감독은 잔인한 현실을 외면하고 싶어도 한발자국 돌아가거나 옆길로 들어서면 있을지도 모르는 그런 인간군상을 직접적으로 다루고 있다. 씁쓸한 뒷맛과 우울함이 영화를 보는 내내 관객들의 가슴을 따끔따끔하게 만든다. 영화 <피에타>에는 이미지만 잔뜩 풀어내는 어떤 영화보다 감독이 전달하는 메세지가 생생하게 살아있다.
  제69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로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며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오른 <피에타>는 관객들에게 소소한 질문을 던진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 얼마나 용서를 구하고 얼마나 용서를 해야할지를...  

   
▲ 김기덕 감독의 일관된 주제가 살아있는 영화 <피에타>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별의 탄생과 생명의 탄생을 판타지로 풀어낸 애니메이션! <해수의 아이>
2
강예슬, 영탁 ‘찐이야’ 커버 영상 공개..다분한 끼 대방출
3
유아인X유재명의 케미스트리가 빛난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에 개최!
4
김호중, ‘우리家’ 발매 첫 날 41만장 돌파..온·오프 '후끈'
5
tvN 새 기대작, '구미호뎐', '스타트업' 10월 동시 출격
6
'18어게인', 부부 공감+웃음 패러디+성장..'고백부부' 넘을까
7
[today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기대 높이는 완벽 조합’
8
인생을 항해해가는 멋진 방법을 제시하는 영화! <어디갔어, 버나뎃>
9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관객들을 사로잡을 매력을 발산한 언론 시사 & 라이브 컨퍼런스!
10
배우 이건명X전문의 이동환, 26일 온라인 토크콘서트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