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공연
파격 여성 4인조 록 뮤지컬 온다..뮤지컬 '리지' 기대 업↑
박재준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06  13:54: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주)쇼노트 (상) 유리아, 나하나, 김려원, 홍서영 (하) 최수진, 제이민, 이영미, 최현선

[연예투데이뉴스=박재준 기자] 유리아, 제이민, 홍서영 등 캐스팅부터 기대를 모으는 여성 4인조 록 뮤지컬 <리지>(기획/제작 쇼노트)가 최고의 출연진으로 오는 4월 2일(목)부터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공연된다.

공연 마니아 관객들로부터 ‘2020년 가장 기대되는 신작 뮤지컬’로 꼽힌 뮤지컬 <리지>는 1892년 미국에서 일어난 미제 살인 사건인 ‘리지 보든 사건’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1990년 4곡의 실험극으로 시작한 뒤, 20년 간의 작품 개발을 통하여 2009년 뉴욕 오프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호평 속에 공연되고 있는 작품이다.

1892년 메사추세츠 주 폴 리버, 보든 가의 둘째 딸 리지는 친부와 계모를 살해한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되지만, 전국적인 관심 속에 벌어진 치열한 재판 끝에 결국 무혐의로 풀려난다. 이 사건은 100여 년간 미국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으로 남아, 이후 많은 예술적 영감을 제공하며 책, 연극,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로 제작되었다. 뮤지컬 <리지>는 리지 보든 실화를 강렬한 록 음악과 잔혹하면서도 매혹적인 대본에 담아낸다. 무엇보다도 파워풀함과 섬세함을 넘나들며 노래로 극을 이끌어가는 4인의 여성 캐릭터들의 보컬 앙상블은 이 작품의 압권이다.

극을 이끌어가는 4인의 캐릭터에는 내로라하는 가창력과 내공 있는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라 불리는 여덟 명의 쟁쟁한 배우들이 캐스팅되었다. 아버지와 계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재판장에 서는 ‘리지 보든’ 역은 유리아와 나하나, 분노 속에 깊은 슬픔을 숨기고 있는 리지의 언니 ‘엠마 보든’ 역은 김려원과 홍서영, 보든 가의 이웃으로 리지와 서로 의지하며 은밀한 비밀을 공유하는 친구 ‘앨리스 러셀’ 역은 최수진과 제이민, 보든 가의 가정부이자 집안에 감도는 불길한 기운을 감지하고, 불행을 예고하는 ‘브리짓 설리반’ 역에는 이영미와 최현선 배우가 맡아 폭발하는 가창력, 넘치는 끼와 에너지로 무대를 장악할 것이다.

1890년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독특하고 감각적인 비주얼 스타일, 흔한 공식을 따르지 않는 무대 연출, 6인조 라이브 밴드가 분출하는 록 연주는 네 명의 배우들 간의 팀워크와 만나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또한 지난해 연극 <오펀스>로 젠더프리 공연을 선보였고, 연출하는 작품마다 ‘틀을 깨는 연출가’로 주목받는 김태형이 연출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은다.

뮤지컬 <리지>는 오는 4월 2일(목)부터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공연되며, 2월 18일(화) 오후 2시에 인터파크와 쇼노트 홈페이지에서 1차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 '10주년' 고은성, 첫 앨범 'Start Over'에 담은 나의 이야기
2
[today초점] 서예지 '애정 싸움'으로 넘긴 공..김정현 순순히 받을까
3
김희재, 오늘(14일) 새 싱글 ‘따라따라와’ 발매..섹시+치명 댄싱머신 예고
4
큐브엔터테인먼트, 신인 걸그룹 'LIGHTSUM(라잇썸)' 론칭 예고..3년 만
5
[today초점] 現 열애설이 부른 前 열애설의 파장..영화 '내일의 기억'까지 휘청
6
미스트롯2' 眞 양지은, 15일 V리그 포스트시즌 프로배구 챔프전 시구+애국가 제창
7
[today현장] 강다니엘, 새 앨범 '옐로우'.."내 고해성사와 같아"
8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복제인간을 소재를 흥미롭게 다룬 영화 <서복>
9
배우 김강우와 서예지의 열연으로 빛나는 미스터리 스릴러! <내일의 기억>
10
新수목대전? '대박부동산'1위, '로스쿨' '마우스' 5%대 접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