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 다시 한번 더 한국 찾는다!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0  13:53: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MCU(Marvel Cinematic Universe) 차세대 히어로 스파이더맨의 한층 업그레이드된 활약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는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오는 7월 2일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 개봉을 앞둔 가운데, 영화의 주역 톰 홀랜드가 한국 방문을 확정 지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 [사진제공: 소니 픽쳐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톰 홀랜드 전격 내한 확정!

이번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2017년 첫 솔로 무비 <스파이더맨: 홈커밍>을 통해 차세대 히어로의 탄생을 알린 MCU 스파이더맨의 두 번째 솔로 무비로, 뉴욕을 넘어 유럽에서 펼쳐질 스파이더맨의 새로운 활약이 예고돼 전 세계 관객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MCU의 새로운 서막을 열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며 더욱 압도적인 스케일과 화려한 액션으로 중무장한 역대급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제는 어엿한 차세대 할리우드 스타로 발돋움한 톰 홀랜드는 오는 6월 30일(일)부터 7월 1일(월) 양일간 한국에 방문해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 쏟아지는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킬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기자간담회와 팬 이벤트를 포함해 이전의 내한 행보와는 색다른 일정으로 한국 관객들과 뜨겁게 호흡하며 뜻깊은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스파이더맨: 홈커밍> 개봉 당시 처음으로 내한해 소년미 넘치는 외모와 친근한 매력으로 한국 팬들을 사로잡은 톰 홀랜드는 자신이 받은 열렬한 성원과 사랑에 진심 어린 감사를 전한 바 있다. 특히 본인의 SNS에 한국 관련 게시물을 직접 게재하는 등 현실 ‘피터 파커’에 버금가는 유쾌한 팬 서비스를 선보였던 그이기에 이번 방문을 통해서는 어떤 매력과 특급 팬 서비스로 한국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 7월 2일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 개봉을 앞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①] 윤소호, 뮤지컬 '너를 위한 글자'.."꼭 재연 왔으면"
2
[인터뷰②] 윤소호, 20대에 만난 뮤지컬 '헤드윅'.."에너지 담고파"
3
이민호X김고은 호흡..김은숙 신작 '더킹', SBS 편성 확정
4
[today초점] 이승기X이서진 출격 '리틀 포레스트'..재미+의미 다 잡을까
5
[today초점] '같이펀딩', 김태호여서 가능한 재미와 가치 '두 토끼'
6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효리, 다시 만날 '대상 케미'..기대할 수밖에
7
송은이, 이번엔 영화 예능 만든다..'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출격
8
정유미, DHC 모델 안 한다.."망언에 깊은 유감"
9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홉스&쇼>
10
한해♡한지은, 열애 인정.."좋은 감정으로 알아가는 단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