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미녀 공심이] 민아, 남궁민에 고백했다가 거절 '눈물 뚝뚝'
손민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19  08:13: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미녀 공심이'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손민정 기자] ‘미녀 공심이’ 민아가 남궁민에 좋아한다고 고백했다가 거절을 당하면서 닭똥 같은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드라마 ‘미녀 공심이’(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11회분에서는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아버지를 해치려 했고 자신을 납치했던 유괴범 염태철(김병옥)을 찾기 위해 수사에 여념이 없던 안단태(남궁민 분)가 공심(민아 분)의 고백을 거절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아는 사람에게 부탁, 일부러 아버지가 갖고 있던 스타그룹 배지를 안내실에 맡긴 단태. 이를 안 남회장(정혜선)은 “내가 보는 회의 때만 차고 들어오고 말이야. 평소에도 착용하라고 그렇게 말했는데”라며 크게 화를 냈고 “이거 누구 건지 내가 반드시 밝혀내야겠어”라고 엄포, 단태에게 조사를 맡겼다.

이 과정에서 배지는 임원이 되어야만 찰 수 있고, 1년 전 스타그룹의 로고가 바뀔 때 새로 제작된 것임이 밝혀졌다. 여기에 퇴직할 때는 반납해야 한다는 사실까지 더해지며 단태의 수사 범위는 급격히 줄어들었다. 물론 배지 유무 조사가 펼쳐지자, 염태철은 석준수(온주완)의 배지를 훔치며 혼란스러움을 가중시켰지만, 단태는 유괴범이 스타그룹의 임원 중 한 사람일 것이라는 중요한 정보를 알아냈다.

한편 동네 낙지 가게 캐릭터 공모전에서 1등을 차지한 공심은 “안단태씨 덕분에 용기내고 힘내서 해낼 수 있었어요”라며 단태에게 고마움을 표했고 “생각해보면 안단태씨는 언제나 힘이 되는 사람이었어요.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늘 옆에서 말없이 저를 지켜준 사람, 전부 안단태씨 였어요. 나요. 안단태씨 좋아해요”라며 고백했다.

공심의 스케치북 속에서 “좋아한다고 말할까?”라는 글을 봤었기에, 그녀가 수많은 고민을 거듭하고 용기 낸 것을 알고 있었던 단태. 하지만 혼수상태에 빠져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아버지를 위해서라도 유괴범의 정체를 밝히려는 단태는 “지난번에 했던 말은 지금이랑 상황이 너무 달랐어요”라며 공심의 고백을 거절했다.

먼저 용기를 냈지만, 거절당한 공심. 유괴범을 위해 잠시 로맨스를 접어둔 단태. 짠내 나는 두 사람은 과연 언제쯤 알콩달콩 행복한 로맨스를 시작할 수 있을까.

SBS 주말 특별기획 ‘미녀 공심이’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별의 탄생과 생명의 탄생을 판타지로 풀어낸 애니메이션! <해수의 아이>
2
강예슬, 영탁 ‘찐이야’ 커버 영상 공개..다분한 끼 대방출
3
유아인X유재명의 케미스트리가 빛난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에 개최!
4
김호중, ‘우리家’ 발매 첫 날 41만장 돌파..온·오프 '후끈'
5
'18어게인', 부부 공감+웃음 패러디+성장..'고백부부' 넘을까
6
[today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기대 높이는 완벽 조합’
7
tvN 새 기대작, '구미호뎐', '스타트업' 10월 동시 출격
8
배우 이건명X전문의 이동환, 26일 온라인 토크콘서트 진행
9
인생을 항해해가는 멋진 방법을 제시하는 영화! <어디갔어, 버나뎃>
10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관객들을 사로잡을 매력을 발산한 언론 시사 & 라이브 컨퍼런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