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육룡이 나르샤] 신세경, 첫 촬영 열연 현장 공개! '기대감 업'
조현성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01  08:24: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SBS
[연예투데이뉴스=조현성 기자] ‘육룡이 나르샤’ 또 다른 용 신세경의 첫 촬영 현장이 공개돼 관심을 모은다.

오는 10월 5일 첫 방송되는 SBS 창사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신경수)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김명민, 유아인, 신세경, 변요한, 윤균상, 천호진, 정유미 등 화려한 출연진 라인업을 알리며 2015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육룡이 나르샤’에 대한 관심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4년 전 ‘뿌리 깊은 나무’를 성공으로 이끈 제작진의 귀환이라는 점이다. 극본을 맡은 김영현 박상연 작가, 연출의 신경수PD가 다시 한 번 손을 잡은 것. 여기에 ‘뿌리 깊은 나무’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한 배우 신세경까지 합류하며, 대중의 관심은 기대감으로 바뀌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육룡이 나르샤’ 제작진은 8월 31일 유아인에 이어 9월 1일 ‘육룡이 나르샤’의 또 다른 용, 신세경의 첫 촬영 모습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신세경은 한 여름 무더위 속에서도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잠시 쉬는 시간이 주어졌을 때는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를 지어주다가도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자 특유의 처연하면서도 몰입도 높은 눈빛 연기를 보여주는 신세경의 모습이 기대감을 더한다.

신세경은 ‘육룡이 나르샤’에서 여섯 용 중 유일한 여성 캐릭터 ‘분이’ 역을 맡았다. 분이는 가상 인물로 절망을 모르는 밝고 맑은 캐릭터. 다소 남루한 옷차림, 헝클어진 머리, 흙먼지가 가득 묻은 얼굴 등을 통해 극 중 신세경이 처한 절망적인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동시에 통통 튀는 캐릭터부터 강단 있는 역할까지 넓은 연기폭을 자랑하는 신세경이 ‘분이’를 어떻게 표현해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육룡이 나르샤’ 관계자는 “신세경은 첫 촬영부터 열정적이었다. 여배우가 예뻐 보이려고 할 수도 있는데 몸을 사리지 않고, 더 나은 연기를 위해 노력하는 신세경의 모습이 스태프들의 기운까지 북돋아 주고 있다. 신세경이 연기 날개를 펼 ‘육룡이 나르샤’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창사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는 오는 10월 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시청자를 찾아온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팬텀싱어3' 스페셜, 라포엠에 궁금한 'A to Z'
2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 콘서트…’매회 다른 스페셜 무대로 장식’
3
'뽕숭아학당' 뽕F4, 번지점프→나홀로캠핑..15.3% 자체최고
4
[today포토] ‘미쓰리는 알고있다’ 김규선,’바비인형’
5
[today포토] ‘우아한 친구들’ 한다감,’우아하게’
6
[today초점] '저녁 같이 드실래요' 2%대 최저..힘 못쓰는 막장 멜로
7
강소라, 유기농 생리대 ‘르씨엘’ 전속모델 발탁!
8
[화보]윌리엄·벤틀리,’아빠미소 짓게하는 깜찍함’
9
한국형 사이언스 픽션 ‘SF8 프로젝트’ 다채로운 예고편 공개!
10
전 매니저 감싼 이순재.."모두 내 부덕의 소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