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김하늘을 사이에 두고 장동건과 현빈이 연적이 ..현빈은 장동건을 향해 ..
남완주 기자  |  tvjnews@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6.23  09:47: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하늘을 사이에 두고 장동건과 현빈이 연적이 되었다?! SBS 주말특별기획 ‘신사의 품격’(극본 김은숙, 연출 신우철, 제작 화앤담픽처스)을 패러디한 ‘똘추의 품격’이 인터넷을 강타하고 있다.

   
▲ <사진>SBS
한 네티즌(ID 옥탑방개구리)은 ‘신사의 품격’의 주인공인 장동건과 김하늘, 그리고 ‘시크릿가든’의 현빈을 패러디해 SBS가 아닌 SES 특별기획 ‘똘추의 품격’을 제작해 인터넷에 공개했다. 특히 현빈은 김주원이라는 극중 이름대신 길라임역 하지원이 부르던 별명인 김똘추로 소개되면서 웃음짓게 했다.

영상은 김하늘의 ‘내 인생에도 무슨 일이 일어났으면 좋겠다. 가령 사랑같은거’라는 내레이션을 뒤로하고, 장동건과 현빈의 모습이 자연스럽게 연결되면서 시작되었다.

이어 김하늘이 “어떤 사람이야?”라는 질문에 현빈은 주저없이 “돈 잘법니다”라고 대답하는 바람에 장동건은 “신뢰는 안가네”라며 시큰둥하게 반응했고, 김하늘또한 “또라이 아니야?”라며 당황해 했다.

그러다 현빈은 장동건을 향해 “그쪽이 내가 알만한 그런 집안일 수 있을까?”라고 묻자 장동건은 “호구조사 별론데?”라고 대답하는 가 하면 옷으로도서로 옥신각신하던 둘은 어느새 한바탕 싸움을 벌인 걸로 그려졌다. 결국 경찰서에서 국밥을 먹는 현빈을 향해 장동건은 “합의는 없다고. 반드시 처벌받기 원한다고 전해주세요”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특히, 영상의 마지막부분에 이르러 산적의상에 선글라스를 낀 현빈이 “내가 알고보면 장동건급 카메오같은 사람이라고”라고 말해 반전을 이뤄내며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똘추의 품격’ 너무 재미있다”, “패러디처럼 현빈도 ‘신사의 품격’에 카메오로 출연했으면 좋겠다”, “어떻게 이런 생각을, 대사가 정말 절묘하게 딱딱 맞아 떨어진다”며 큰 호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신사의 품격’은 회를 거듭할수록 인기가 상승하면서 현재 주말 동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고수하고 있고, 이를 패러디한 ‘똘추의 품격’은 예고편에 이어 1편도 공개되면서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남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today포토] 가수 이승윤, ‘신난 눈빛’’
2
‘트롯 아이돌’ 황윤성, '스카이이앤엠과 전속계약 체결'...'장윤정·이찬원과 한솥밥'
3
[today포토] 팝페라 포레스텔라, ‘빛나는 자태’
4
웨이브 오리지널 '트레이서' 통쾌함 배가 시키는 기대포인트 공개!
5
전현무X김숙X양세찬X이찬원, JTBC '톡파원 25시' MC 확정..2월 2일 첫 방송
6
김사무엘, 분쟁 종결→활동 재개.."다시 처음부터 최선을 다해"
7
설 연휴 극장가를 책임질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언론 시사회 성황리에 개최!
8
[today포토] 한유미, ‘모델자태’
9
CIX(씨아이엑스) 배진영, '첫 스크린 연기 도전'...'태국·싱가포르 합작 영화 캐스팅'
10
슈퍼주니어 출신 배우 김기범, PA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체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