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가요
노라조, 오늘(23일)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 발매..공감 메시지
이건봉  |  finklja@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23  18:26: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마루기획

[연예투데이뉴스=이건봉 기자] 노라조가 신곡을 발매한다.

노라조(조빈, 원흠)는 23일 오후 6시 새 싱글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나선다.

가장 최근까지 '빵', '야채' 등 연속 푸드송으로 활동한 노라조이기에 음악팬들 사이 신곡 콘셉트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거웠다. 제목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이 공개되자마자 '탈 푸드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 몸에 받았고, 노라조는 가요계에 또 한 번 신선한 '병맛 파워'를 예고했다.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은 터치 한 번으로 끝나는 현대인들의 쇼핑 문화를 노라조만의 스타일로 표현한 곡이다. 쇼핑, 배송 등의 키워드를 콘셉트로 잡은 만큼 가장 궁금증을 모은 것은 두 남자의 스타일링이다. 노라조는 앞서 공개된 컴백 티징 콘텐츠를 통해 택배 상자를 재활용한 업사이클 의상을 선보임으로써 팬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이번 신곡 또한 빠른 템포의 정통 하이 에너지 장르로 노라조의 음악 동반자 프로듀서 dk가 가사를 쓰고 조빈과 첫차맨이 공동 작곡을 맡았다. 친근하면서도 중독성 넘치는 멜로디에 단순하지만 명쾌한 가사를 담아 또 하나의 노라조표 명곡을 탄생시켰다.

'쿠폰에 할인 이벤트에 품절 임박 한정 수량 왔다 지름신', '간편결제 포인트 충전 눈보다 손이 빠른 결제 완료' 등 가사에 많은 이들이 공감할 현시대 쇼핑 문화와 유행어를 담아 재미를 더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기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노라조의 뜻깊은 메시지기도 하다.

노라조는 컴백을 앞두고 예능 프로그램을 통한 이례적 쇼케이스를 택했다. 정식 발매 전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tvN '코미디빅리그'에서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을 최초 공개하는 자리를 갖고 대중과 더욱 가깝게 교감하며 힘찬 컴백의 발판을 마련했다. 나올 때마다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는 노라조인 만큼 이번 신곡 활동에 더욱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한편, 노라조의 새 디지털 싱글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은 2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건봉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이찬원, 첫 팬콘서트 ‘Chan’s Time’ 성공적 마무리.."첫 관객 만나 설레고 행복”
2
시크릿넘버, 세 번째 싱글 'Fire Saturday' 단체 티저 공개..민지·주 합류
3
‘걸스플래닛999’ 최종 데뷔 그룹명 Kep1er(케플러) 확정...'본격 데뷔 준비 돌입'
4
마블 '이터널스' 마동석 화상 컨퍼런스 성황리 개최! 안젤리나 졸리 깜짝 등장!
5
정동원, 첫 정규 앨범 스포일러 인터뷰 공개..“모든 순간들이 그리움”
6
박지훈, 새 앨범 타이틀곡 'Serious' 뮤비 티저 공개..샤우팅 랩 일부 공개
7
[today포토] 버가부(bugAboo) 레이니, ‘미소만으로도 매력 듬뿍’
8
[화보] 펜타곤 여원, '미소년 비주얼에 반전 탄탄 근육'
9
전종서X손석구의 가장 솔직하고 특별한 로맨스! '연애 빠진 로맨스' 예고편 공개!
10
대한민국 대표 애니메이션 영화제 BIAF2021 개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