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공연
뮤지컬 '머더 발라드', 11월 8일까지 연장 확정
박재준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9  13:24: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주)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연예투데이뉴스=박재준 기자] 4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머더 발라드'가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11월 8일까지 연장을 확정 지었다.

뮤지컬 '머더 발라드'는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프리뷰 공연 이후 4주 간 공연을 중단하고 지난 15일부터 공연을 재개한 바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실시 이후 좌석 간 띄어앉기로 진행 중인 가운데, 연일 매진 행렬로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뮤지컬 '머더 발라드'는 2012년 뉴욕 브로드웨이 맨하튼 씨어터 클럽에서 초연되어 호평을 받았다. 국내 초연 이후 핏빛 로맨스를 그리는 파격적이고 대담한 스토리 전개와 귀를 사로잡는 강렬한 음악을 통한 압도적 몰입감을 선사하며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해왔다. 이번 공연은 4년 만에 돌아오는 만큼 한층 더 강렬해진 록 음악과 업그레이드된 미장센으로 관객들에게 짜릿한 시간을 선사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뮤지컬 '머더 발라드'는 어린 시절 만나 불 같은 사랑을 했던 ‘세라’와 ‘탐’, 그리고 실연의 아픔에 힘들어 하는 ‘세라’ 앞에 나타나 그녀의 상처를 보듬어준 ‘마이클’의 삼각관계를 다룬다. 그리고 ‘탐’이 운영하는 바의 매니저 `나레이터`가 해설자의 역할로 극의 이해를 돕는다. ‘탐’과 헤어진 ‘세라’는 ‘마이클’과 결혼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지만 이내 반복되는 지루한 일상에 염증을 느끼며 어린 시절 ‘탐’과의 뜨거운 사랑을 추억하고 다시 그를 찾아가 뜨거운 감정을 되찾는다. 그리고 그들의 노래는 사랑으로 시작해 결국 비극을 향해간다.

특히 ‘커튼콜 맛집’으로 불릴 만큼 강렬한 커튼콜을 자랑하는 뮤지컬 '머더 발라드'는 코로나로 인해 함성을 지르지 못해 제대로 즐기지 못하는 아쉬움을 야광봉과 응원도구를 활용해 즐길 수 있는 이벤트를 통해 대체하고 있다. 지난 2주 간은 모든 관객에게 야광봉을 증정하고, 29일부터 2주간 개인 응원도구를 지참하는 관객에게는 전석 15% 할인을 제공한다. 또한 응원도구와 미션태그를 SNS에 게시하는 관객에게는 '머더 발라드' 초대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편, 연일 매진을 이어가고 있는 뮤지컬 '머더 발라드'는 11월 08일까지 세종S씨어터에서 공연한다. 오는 5일 오후 4시, 4차 티켓오픈 예정이며, 세종문화티켓을 비롯한 주요 예매처에서 예매할 수 있다. (문의 : 02-399-1000)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화보] 김선호,'햇살같은 따뜻한 자태'
2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의 강렬한 캐릭터 열연! '세자매' 언론 시사회 성황리 개최!
3
문학계의 사기극, 배우들의 연기로 빛을 발하다! <제이티 르로이>
4
[화보] 아이즈원(IZONE) 김민주 X 장원영,'화사한 봄 비주얼'
5
[초점] '여신강림' 황인엽X박유나의 다른 행보, 서브 여주의 소모적 한계
6
개그우먼 출신 배우 이태영, 오는 23일 사업가와 결혼
7
유승우, 신곡 '사랑해야 할 사람' 오늘(17일) 발매...'겨울 감성 정조준'
8
넷플릭스 '승리호' 개성 넘치는 캐릭터 담은 보도 스틸 공개
9
[현장]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현실 오피스 멜로에 판타지 한 스푼
10
[화보] 이민정, '고혹적인 아름다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