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가요
[일문일답] 프로미스나인(fromis_9), “오늘(16일) 3rd 미니앨범 ‘My Little Society’ 발매”
박병철  |  bchpark@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6  18:52: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오프더레코드

[연예투데이뉴스=박병철 기자] 걸그룹 프로미스나인(노지선, 송하영, 이새롬, 이채영, 이나경, 박지원, 이서연, 백지헌, 장규리)이 1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My Little Society(마이 리틀 소사이어티)’를 발매했다. 

앨범 ‘My Little Society’는 어떤 모습이든 그대로 보여줘도 괜찮은, 나의 감성과 취향으로 채운 나만의 작은 공간을 나타내며, 누구나 느껴봤을 다양한 감성을 프로미스나인의 언어로 표현해, 프로미스나인만의 매력과 공감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Feel Good (SECRET CODE)’의 경쾌한 80년대 펑키 기타 리프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으로 솔직한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며 느끼는 즐거움을 담은 곡이다. 어떤 모습이든 그대로 보여줘도 괜찮은 ‘우리의 공간’으로 초대한다는 내용을 담은 곡으로 성숙해진 프로미스 아홉 멤버들의 활기차고 밝은 에너지를 한껏 느낄 수 있다.

이번 앨범은 솔직한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며 느끼는 즐거움을 담은 타이틀곡 ‘Feel Good(필 굿)(SECRET CODE)’을 포함해 ‘Weather(웨더)’, ‘별의 밤’, ‘Somebody to love(썸바디 투 러브)’, ‘물고기’까지 총 5개 트랙이 앨범에 수록됐다.

특히 이번앨범은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의 활발한 참여가 돋보인다. 3번 트랙 ‘별의 밤’은 이서연이 직접 작사·작곡한 자작곡이며, 4번 트랙 ‘Somebody to love’는 이새롬이 작사를, 5번 트랙 ‘물고기’에는 이새롬과 박지원이 공동 작사에 참여해 멤버들의 감성을 담았다.

다음은 약 1년 3개월 만에 돌아온 오랫동안 기다린 팬들을 위해 프로미스나인의 일문일답으로 새 미니앨범 ‘My Little Society’을 소개했다. 

Q. 스페셜 싱글 앨범 ‘FUN FACTORY’ 이후 약 1년 3개월 만에 컴백하는 소감은?

노지선: 오랜만에 하는 컴백이라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지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기 때문에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고 떨린다. 많은 사랑을 받게 되는 활동이기를 바란다.

장규리: 떨리지만 설레는 마음이 더 크다. 타이틀곡 ‘Feel Good (SECRET CODE)’은 지금까지 프로미스나인이 해왔던 음악보다 조금 더 성숙한 느낌의 곡으로 빨리 준비한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

Q. 세 번째 미니앨범 ‘My Little Society’가 어떤 앨범인지 한 단어로 소개한다면?

송하영 : ‘Feel Good’ / 우리 타이틀 곡 명처럼 뭔가 느낌이 좋고 이번 앨범에 있는 노래를 들으면서 기분 좋은 느낌을 받으셨으면 좋겠다.

이나경 : 솔직함 /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한 개개인의 모습들을 아주 솔직하게 담아냈다.

박지원 : 놀러 와 / 각자의 감성과 취향을 담은 공간으로 초대한다는 내용이 담긴 만큼 있는 그대로의 우리를 보여드리고 우리의 공간으로 놀러 와 함께 즐기자는 뜻이다.

Q. 타이틀곡 ‘Feel Good (SECRET CODE)’을 처음 들었을 때 느낌이 어땠는지?

송하영 : 솔직히 말하면 처음 인트로 듣고 바로 울컥했다. 오랜만에 하는 컴백이고, 이 노래로 다 함께 무대를 하는 상상을 하니까 ‘드디어 컴백이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제 마음을 자극했던 것 같다.

장규리 : 후렴구가 굉장히 중독성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지금까지 프로미스나인이 해왔던 음악보다 조금 더 성숙한 느낌의 음악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Q. 타이틀곡 ‘Feel Good (SECRET CODE)’의 감상 포인트는?

노지선 : 노래와 안무, 표정 모두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것. 저희 또한 그 점을 더 살리려 고민했다. 여유 있으면서도 자신감 있는 색다른 모습을 봐주셨으면 좋겠다.

이새롬 : 타이틀곡 ‘Feel Good (SECRET CODE)’은 파티를 함께 즐기는 기분이 드는 곡이다.

박지원 : 귀로 한 번, 눈으로 두 번 놀라게 하고 싶다. 그만큼 퍼포먼스적으로도 열심히 준비했고, 따라 하고 싶은 포인트 안무들이 많아서 빨리 멋있는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

Q.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기억나는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다면?

송하영 : 뮤직비디오 군무 씬을 찍을 때 누워서 하는 안무가 있었다. 노래를 틀고 춤을 추는데 딱 눕는 안무를 할 때 제 앞에 어떤 벌레가 함께 누워 발을 휘적휘적하고 있었는데 아직도 그 모습을 잊을 수 없다. 뭔가 응원해주는 느낌이었다.

박지원 :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연습실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다. 연습 시간 외에도 주말에 멤버들이랑 다 같이 모여서 좀비 게임이나 신발 던지기 놀이를 하며 보냈던 기억이 난다.

Q. 이번 앨범 활동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 or 목표는?

이채영 : 우리 플로버에게 자랑스러운 가수라는 걸 보여주는 활동이 되고 싶다.

이나경 : 개인마다 각기 다른 색을 지녔지만 합쳐진 모습도 조화로운 그룹.

Q. 마지막으로 이번 앨범을 기다려준 플로버(팬클럽)에게 한마디

노지선 : 새 앨범이 발매돼 너무나 기쁘다. 모든 앨범이 그러했지만, 이번 앨범은 그 어느 때 보다 고민과 정성을 가득 넣은 욕심 들어간 앨범인 만큼 마음에 와닿길 바란다. 함께 많은 추억 쌓아봅시다. 우리 다시!

송하영 : 많이 보고 싶었다. 이제 곧 컴백이 다가오니까 더 보고 싶다. 지금까지 기다려줘서 고맙고, 자랑스러운 프로미스나인이 되겠다. 지금까지 저희를 지켜준 만큼 앞으로 저희도 플로버 꼭 지켜주겠다. 부르면 부를수록 더 부르고 싶은 플로버, 사랑하고 고마워요!

이새롬 : 고맙다는 말 그 이상의 단어가 있다면 더 표현하고 싶을 만큼 고맙다. 모든 게 플로버 덕분이다. 우리의 미래에도 플로버가 있다는 믿음이 있기에 아무리 힘들어도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계속 달릴 수 있다. 좋은 꿈 같이 그려나가요. 플로버 사랑해요!

이채영 : 저희만큼 기대하고 기다렸을 우리 플로버인 걸 알기 때문에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많이 기대해주세요!

이나경 : 늘 묵묵히 저희 곁을 지켜줘서 고맙다. 기다려준 만큼 더 진심으로 무대를 빛내겠다. 직접 볼 수 없어 아쉽지만 늘 어딘가에서 응원하고 있을 플로버 생각하면서 이번 활동도 행복하게 하겠다. 고맙고 사랑합니다!

박지원 : 플로버에게 늘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이다. 앨범을 준비하면서 하루하루 설레고 기다려졌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우리 플로버에게 보답할 수 있는 좋은 무대 보여드리겠다. 늘 고맙고 사랑해요 플로버!

백지헌 : 이번 앨범 그 누구보다 플로버에게 좋은 무대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우리 플로버가 많이 좋아해 줬으면 좋겠다. 늘 고마워요 플로버!

장규리 : 언제 어디서나 응원해주는 우리 플로버 정말 고맙고,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사랑해요!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병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today포토] ‘아이돌 멍멍 선수권대회’ 김우석, ‘품안에 쏙’
2
[today포토] ‘아이돌 멍멍 선수권대회’ 이달의 소녀(Loona ) 희진-최리, ‘현실로 나온 엘사&안나’
3
디즈니 라이브 액션 영화 '뮬란' 오늘 개봉! 관람포인트 공개!
4
별의 탄생과 생명의 탄생을 판타지로 풀어낸 애니메이션! <해수의 아이>
5
[today현장] '좀비탐정', 최진혁 "별 걸 다한" 파격 변신..빅재미 될까
6
[today포토] ‘아이돌 멍멍 선수권대회’ (여자)아이들((G)I-DLE) 슈화, ‘누가 누가 귀엽나’
7
유아인X유재명의 케미스트리가 빛난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에 개최!
8
[today포토] ‘아이돌 멍멍 선수권대회’ 러블리즈(Lovelyz ) 지수, ‘웨스턴 스타일로 맞춤’
9
[화보] 공효진, ‘러블리로 가득 찬 가을’
10
영화 '검객' 리얼 추격 액션의 탄생을 예고하는 장혁의 멋진 연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