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today현장] '오마이베이비' 장나라와 3훈남, 재미-공감 다 잡을까
이애림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3  16:13: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이애림 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가 다양한 결혼관에서부터 출산, 육아, 경력 단절 등 요즘 시대를 살아가는 여성들의 현실과 고민을 반영한 본격 현실 공감 드라마가 될 예정이다.

'오 마이 베이비'는 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장나라 분)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과속 필수 로맨스를 그린다. '보이스3', '뷰티 인사이드', '터널' 등을 연출한 남기훈 PD와 실제 육아지 기자 출신 노선재 작가가 참여한 만큼 드라마 속 현실 공감 코드에 더욱 무게가 실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13일 오후 온라인 중계를 통해 tvN ‘오 마이 베이비(극본 노선재/연출 남기훈/이하 '오마베')’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남기훈 연출을 비롯해 배우 장나라, 고준, 박병은, 정건주가 참석했다.

남기훈 연출은 먼저 작품에 대해 “39살 육아 잡지사의 차장 장하리가 불혹의 나이를 앞두고 임신 시한부 판정을 받으면서 네 남자와 얽히고설킨 이야기가 될 것”이라며 “비혼과 비출산의 가치관을 가지신 분들이 있을 것이고 반면 아이를 낳고 싶은 분들이 있을 것이다. 각기 다른 가치관을 인정하면서 각자 자신의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캐스팅에 관한 이야기도 있었다. 특히 돌아온 ‘로코 퀸’ 장나라의 활약은 모두의 기대 포인트다. 이에 남기훈 연출은 “‘학교 2013’과 ‘동안미녀’를 연출할 때 장나라 씨의 동안 미모와 연기력은 충분히 알고 있기 때문에 언젠가 같이하고 싶다고 생각했었고, 장하리 역할을 충분히 해주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장하리 역에는 원픽이었다.”며 강한 신뢰를 보냈다. 이어 장나라와 4각 로맨스를 만들 3인의 남자 배우들에 관해서는 “그동안 (로맨틱 코미디 속) 남자 배우들의 외모와 다르게, 좀 재밌게 해보자 싶었다. 센 캐릭터를 주로 해온 고준 씨에게 핑크빛 옷을 입히면 얼마나 더 재밌을까 생각해서 제의했는데 흔쾌히 해주셨고, 박병은 씨는 ‘보이스3’를 같이했는데 극 중 빌런으로 나오면서도 현장에서 워낙 재밌게 해주셔서 나중에 이런 역할을 드리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또 정건주 씨는 워낙 요즘 핫하시고, 나이든 배우들 사이에 꽃미남 배우가 있으면 재밌겠다는 생각에 러브콜을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의 신뢰를 한몸에 받고 있는 장나라는 특히 이번 작품이 또래 여성들의 공감 코드가 많다는 부분에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한다. 장나라는 “드라마 안에 여성 이야기가 많다. 육아나 난임, 경력 단절, 쌍둥이 엄마 등 여성들의 이야기가 많아서 제 나이 또래분들이 보시면 공감할 여지가 많겠다는 생각에 하게 됐다.”며 “장하리라는 인물은 자신의 욕망에 굉장히 솔직한 친구다. 개인적으로 좀 다른 면이 많아서 해보면 재밌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연기를 하다 보니까 장하리를 응원하게 되더라. 개인적으로 빨리 결혼하고 싶다거나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는데 드라마를 하면서 좀 진지하게 생각하게 된 것 같다.”며 “유쾌하면서도 눈물이 나는, 그런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오 마이 베이비’라는 제목과 관련해 “제목에서 ‘베이비’는 아기를 지칭하기도 하지만 드라마 안에서 여러 의미로 사용된다. 크게는 비혼주의에 아이만 낳고 싶은 장하리를 중심으로 그 주변 인물들에 의해 다양한 이야기들이 나오게 된다.”며 “각자의 삶의 방식이기 때문에 어느 것이 맞고 틀리다고 얘기할 수는 없는 부분인 것 같다.”고 전하기도.

무엇보다 장나라와 4각 로맨스를 펼치게 될 고준, 박병은, 정건주의 3색 매력과 '장하리와 남자들'의 관계가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고준은 겉은 상남자지만 속은 따뜻한 난공불락 독신주의자 포토그래퍼 한이상 역을, 박병은은 하루아침에 독박육아 날벼락을 맞은 세상 제일 편한 싱글대디 남자 사람 친구 윤재영 역을 맡았다. 또, 정건주는 좌절과 절망 따위는 모르는 초긍정의 아이콘이자 탐나는 청춘만화 비주얼의 신입사원 최강으뜸 역을 연기한다. 전혀 다른 세 남자와의 4각 로맨스에 남자 3인의 신경전이 깨알 재미를 보탤 전망이다.

   
 

먼저 고준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한이상은 독신주의 포토그래퍼이면서 자유분방한 인물이다. 이름처럼 ‘한 이상’한 인물이고 연애에 부적합한 인물인데 조금씩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드리게 될 것”이라며 “대본이 신선하게 다가왔고 개인적으로도 전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장 좋았던 것은 여기 계신 배우들이 하신다는 소식을 접하고 용기를 내서 하게 됐다.”며 출연 계기를 전했다.

고준하면 악역이 먼저 떠오를 만큼 센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왔는데, 이번 ‘오 마이 베이비’를 통해 가장 큰 연기 변신을 시도하게 됐다. 이에 고준은 “캐스팅부터 굉장히 고맙게 생각했다. 악역을 너무 많이 한 관계로, 저를 그렇게 봐주시는 것이 정말 감사했다.”고 너털웃음을 지으면서 “일단 잘생김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는데 잘 안 되더라. 아직도 잘 안 되고 있는데 현장에서 스태프들이 저를 잘생기고 멋지게 보이게 하려고 너무나 노력을 해주고 계신다. 방송에 만약 그렇게 나온다면 다 그분들 덕”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원래 저는 비혼주의자고 독신주의자였는데 드라마를 하면서 많이 깨닫게 되고, 뭔가 두려웠던 것 같다. 가장 큰 저의 실수는 여자분들에게 살갑게 너무나 못하는 사람이구나, 크게 반성하고 있다. 드라마를 통해서 저의 인생의 흐름과 배우의 역할 두 가지가 다 성장할 작품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서 유독 설레고 긴장된다.”며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또한, 박병은은 “사랑해서 결혼한 여자가 도망가면서 독박육아를 하게 되는데 아이를 돌봐야 하지만 정신적 충격과 상황 때문에 술에 빠져 살다가 뱃속부터 친구인 하리의 집에 들어가면서 좌충우돌 이야기가 그려지게 된다.”며 “주변에서 들었던 이야기들이 대본에 너무나 똑같이 들어있더라. 결혼, 육아 등 지금 사회에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전부 들어있어서 좋았고, 믿고 보는 배우 장나라 씨가 있어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장나라 씨가 해줄 수 있는 부분이 정말 크겠다, 믿고 따라왔다.”며 특히 장나라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전작에서 센 역할도 했지만, 개인적으로 로맨틱 코미디를 정말 좋아한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 같은 작품도 대본을 읽고 느낌이 너무 좋았는데 이번에 그때와 비슷한 좋은 느낌을 받았고, 윤재영이라는 캐릭터가 재미도 있고 장하리와 티격태격하지만, 자신의 아픔도 있어서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출연 계기를 전했다. 박병은은 현장에서 최고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기도 한다고.

   
 

정건주는 젊음과 패기로 똘똘 뭉친 ‘저세상 텐션’을 보여줄 전망이다. 정건주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맑고 순수한 아이고 그만큼 눈치가 없긴 하지만 광고팀 신입사원으로서 혈기왕성한 패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어떻게 보면 요즘 취준생이나 신입사원들의 고충을 대변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된다. 힘든 시기인 만큼 밝고 좋은 에너지를 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장나라는 “최강으뜸은 굳이 꼽자면 ‘남자 셋 여자 셋’에서 김진 씨가 했던 역할과 비슷한데 3차원 4차원 정도를 넘은 다른 세상 인물”이라고 보태 웃음과 궁금증을 동시에 유발했다.

끝으로 박병은은 "과연 장하리와 누가 연결될지 우리도 궁금해하고 있다. 시청자분들도 그런 부분에 포인트를 두고 보시면 더욱 재밌을 것"이라며 시청 포인트를 귀띔하기도 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오마이베이비’는 오늘(13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 [사진제공=CJENM]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음원 발매... '감동 다시 선사'
2
[화보] 뉴이스트(NU'EST), ‘차원이 다른 치명적 남성미’
3
배우 이준기, 모바일 RPG 게임 ‘궁 3D’ 홍보모델 발탁!
4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 드디어 오늘 첫 공개!
5
[today초점] 월화극 1위 무색..'굿캐스팅' 하락세 '본어게인' 소폭 반등
6
주지훈, 버거킹 신제품 모델 선정
7
[화보] 러블리즈(Lovelyz) , ‘카리스마 걸크러쉬’
8
조민수와 김은영의 역대급 케미가 돋보이는 예측불허 추격극 '초미의 관심사' 언론시사회 성황리 개최!
9
윤종신의 ‘월간 윤종신’ 5월호, 'Easy Listening' 26일 공개
10
한국 콘텐츠의 위상! 넷플릭스 '킹덤' 국제에미상 출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