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크리스 헴스워스가 선사하는 액션의 진수! 넷플릭스 '익스트랙션' 예고편 공개!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8  22:52: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로 납치된 의뢰인의 아들을 구하기 위해 전직 특수부대 출신 용병이 거대 범죄 조직에 맞서 벌이는 넷플릭스(Netflix) 영화 리얼 액션 구출극 <익스트랙션>이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예고편은 전직 용병 타일러가 인도와 방글라데시의 거대 마약 조직간에 벌어진 힘겨루기 속 납치된 마약왕의 아들 오비를 홀로 구출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어린 아들을 잃은 죄책감으로 목숨을 건 임무를 마다하지 않았던 타일러는 손에 잡히는 모든 것을 무기 삼아 거친 싸움 끝에 소년을 구해낸다. 

   
▲ 넷플릭스(Netflix) 영화 <익스트랙션> 메인 예고편 캡처

하지만 도시 전체가 봉쇄되고 적들의 끊이지 않는 공세에 두 사람은 이내 궁지에 몰린다. 모두가 소년을 포기하라는 그때 타일러는 죽은 아들을 떠올리고, 자신을 놔두고 갈 것이냐는 오비의 물음에 이 임무에 자신의 모든 것을 걸기로 결심한다. 총탄이 빗발치고 폭탄이 터지는 일촉즉발의 도시를 두 사람이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 익스트랙션>은 <어벤져스> 시리즈로 영화계에 지각 변동을 일으켰던 루소 형제가 제작한 넷플릭스 영화로 루소 형제와 <어벤져스: 엔드게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에서 함께 호흡을 맞춰왔던 무술 감독 출신 샘 하그레이브의 첫 장편 연출 데뷔작이다.

   
▲ 루소 형제가 제작한 넷플릭스(Netflix) 영화 <익스트랙션> 메인 예고편 캡처

지형지물을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거침없는 맨몸 액션과 생동감을 더한 원테이크 논스톱 액션 등 무술 감독 출신 샘 하그레이브가 탁월한 액션 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여기에 마블 시리즈의 토르로 활약해왔던 크리스 헴스워스의 변신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웃음기를 빼고 돌아온 그는 타격감 넘치는 시원한 리얼 액션은 물론 화려한 총격전과 카체이싱까지 숨겨놓은 액션 실력을 빛내며 새로운 진가를 보여준다.

메인 예고편 공개로 더욱 주목받고 있는 <익스트랙션>은 오는 4월 24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크리스 헴스워스, 액션의 진수를 선보이다! 넷플릭스(Netflix) 영화 <익스트랙션>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음원 발매... '감동 다시 선사'
2
[today포토] ‘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송승헌, ‘비주얼 커플’
3
배우 이준기, 모바일 RPG 게임 ‘궁 3D’ 홍보모델 발탁!
4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 드디어 오늘 첫 공개!
5
로이킴, 오늘(27일) 신곡 '살아가는 거야' 공개..명품 발라드 예고
6
[today포토] ‘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송승헌, ‘기분 좋은 손인사’
7
임슬옹,KBS 주말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OST 출격!
8
[today포토]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손나은, ‘선남선녀’
9
[화보] 전지현, ‘일상의 우월한 자태’
10
윤종신의 ‘월간 윤종신’ 5월호, 'Easy Listening' 26일 공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