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하이에나' 김혜수-주지훈 통했다..시청률 10.3% 출발
조현성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2  08:17: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하이에나'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조현성 기자] SBS ‘하이에나’ 김혜수, 주지훈의 만남이 첫 방송부터 단숨에 시청률 10%를 넘어서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지난 21일 첫 방송 된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연출 장태유/제작 키이스트(대표 박성혜)]는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10.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19.1%의 높은 시청률로 막을 내린 전작 '스토브리그'의 첫 방송 5.5%의 두 배에 가까운 결과여서 주목을 모으다.

이날 방송에서는 변호사계의 변종 정금자(김혜수 분)와 엘리트 변호사 윤희재(주지훈 분)의 얽히고설키는 인연이 그려졌다. 대한민국 최대 로펌 '송&김'의 에이스 변호사 윤희재는 민정수석의 화이트 스캔들을 승소로 이끌며 승승장구했다. 정치계에 이어 재계의 이슘 그룹 하찬호까지 그를 신뢰하며 이혼 소송을 맡길 정도.

이런 가운데 윤희재는 빨래방에서 마주친 묘령의 여인에게 반했다. 윤희재는 친구 심유미(황보라 분)를 통해 그 여자의 정체가 김희선(김혜수 분)이라는 걸 알게 됐고, 계속해서 직진한 끝에 두 사람은 연인이 됐다.

하찬호의 이혼 소송 날, 윤희재는 상대편 변호사로 들어온 정금자를 보고 놀랄 수밖에 없었다. 그가 사랑한 희선이 정금자였던 것. 정금자는 처음부터 승소를 위해 윤희재에게 접근한 것이었고, 뒤통수를 제대로 맞은 윤희재는 심한 배신감을 느꼈다.

정금자와 윤희재는 합의금 책정을 위해 다시 만났다. 정금자를 바라보는 윤희재의 눈빛은 이전과 180도 바뀌어 있었다. 윤희재는 정금자에게 "다시는 보지 맙시다. 치가 떨리거든, 당신 면상만 보면"이라고 일갈하며 인연의 끝을 예고했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 '하이에나' 첫 방송이었다. 시청자들은 전형적인 틀을 벗어난 캐릭터들이 만드는 이야기에 빠져들 수밖에 없었다. 돈 앞에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정금자와 자기 잘난 맛에 살아가는 윤희재. 두 사람이 부딪힐 때마다 변화하는 예측 불가능한 케미와 텐션이 눈 뗄 수 없는 재미를 만들었다.

이를 맡은 배우들의 연기력은 말할 수 없이 특별했다. 김혜수는 지금까지 안방극장에서 볼 수 없었던 강렬한 인물 정금자를 설득력 있게 그려냈고, 주지훈은 정금자에 의해 시시각각 변하는 윤희재의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두 사람이 왜 대체 불가능한 배우인지 입증하는 첫 회였다.

특히 첫 방송 말미 정금자는 양아치의 습격을 당했다. 그러나 정금자는 그냥 당하지 않았다. 마치 먹잇감을 포착한 하이에나처럼 양아치를 물어뜯고, 또 뜯었다. 마지막에는 정금자가 벽돌까지 들며 강렬한 엔딩을 완성했다. 역대급 캐릭터의 탄생을 알리는 역대급 엔딩이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2회는 오늘(22일) 밤 10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화보] 배우 안효섭, ‘명품 비주얼+자태’
2
[today포토] ‘부부의 세계’ 김희애-박해준, ‘숨막히는 치정멜로’
3
[today포토] ‘부부의 세계’ 박해준, ‘젠틀한 자태’
4
[today포토] ‘부부의 세계’ , ‘많은 사랑 부탁드려요.’
5
[화보] 아스트로(ASTRO) X 위키미키(Weki Meki), ‘엣지있는 교복핏’
6
[화보] 있지(ITZY), ‘틴크러쉬 매력 폭발'
7
[today포토] ‘부부의 세계’ 김희애-박해준, ‘부부의 연’
8
'반도' 압도적인 스케일을 자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예고편 전 세계 최초 공개!
9
'부부의 세계' 완벽 김희애+반전 한소희..첫방 성공적
10
[today포토] ‘부부의 세계’ 김희애, 기대되는 명품 연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