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정직한 후보' 박스오피스 정상 지키며 개봉 7일째 100만 돌파!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8  23:16: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2월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는 건강한 웃음 신드롬으로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영화 <정직한 후보>가 개봉 7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정직한 후보>는 1,021,42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100만을 돌파했다. 이는 74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써니>, 459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내 아내의 모든 것>과 동일한 흥행 속도로 개봉 이후 꾸준히 박스오피스와 예매율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정직한 후보>의 흥행 열풍을 반증하는 수치다. 

특히 폭발적인 관람객 입소문에 힘입어 2월 극장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은 <정직한 후보>는 충무로를 대표하는 막강 배우들의 작정한 코믹 연기와 앙상블을 비롯해, 답답한 속을 풀어주는 유쾌하고 시원한 유머, 그리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건강한 웃음으로 관객을 사로잡으며 2주 차 역시 꾸준한 흥행 열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 건강한 웃음으로 흥행 성공 <정직한 후보> 100만 관객 돌파 기념 감사 인증샷

한편 100만 관객 돌파 소식에 <정직한 후보>는 배우 라미란, 김무열, 윤경호, 장동주, 조수향, 그리고 장유정 감독이 함께한 기념사진을 공개하며 코믹 시너지를 뽐냈다. 주연 배우들과 장유정 감독은 영화 속 소품인 ‘주상숙 선거 캠프’ 자켓을 다 같이 맞춰 입은 채 “한 점 부끄럼 없는 <정직한 후보> 100만 돌파! 흥행 꽃길! 감사합니다♥”라고 적힌 깃발로 극장을 찾아준 관객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탄탄한 팀워크로 완벽한 앙상블을 뽐내는 ‘뻥쟁이 군단’인 만큼, 인증샷 역시 영화만큼이나 밝고 재기발랄한 모습으로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한다. 이처럼 100만 고지를 넘은 영화 <정직한 후보>는 개봉 2주 차에도 극장가에 꾸준한 활기를 불어넣으며 건강한 웃음 신드롬을 이어갈 것이다.

개봉 7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꽃길을 걷고 있는 영화 <정직한 후보>는 현재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시원하고 통쾌하게 터뜨리는 라미란표 코미디! 영화 <정직한 후보>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임영웅, K 아이웨어 브랜드 모델 발탁...'돋보이는 잘생김'
2
'승리호' 넷플릭스 통해 전세계 동시 공개!
3
[화보] 아이유, '카리스마 담은 강렬한 눈빛'
4
각본의 힘과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영화 <콜>
5
디즈니ㆍ픽사의 특별한 상상! '소울' 국내 극장 개봉 확정!
6
KBS '플레이 서울', 코로나19 시대 케이팝 ★와 함께 하는 서울 투어
7
'카이로스' 23일 결방→24일 2회 연속 방영
8
코요태 신지, 발라드 트롯 ‘세 번 잊어요’로 컴백...“오늘 20일 발매”
9
여자친구, 'GFRIEND's MEMORIA 가평 한옥마을 편' 5회 공개! ...'역대급 웃음 예고!'
10
SBS '모범택시' 이제훈-이솜-김의성 등 출연..2021년 방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