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가요
TS측, 슬리피 숙소 단전-단수 주장 허위..자료 공개
김은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9  09:21: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슬리피 SNS

[연예투데이뉴스=김은정 기자] 가수 슬리피와 계약 해지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TS엔터테인먼트가 슬리피가 주장한 생활고에 대해 증 거자료를 공개하며 전면 반박했다.

9일 오전, TS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전력공사 측의 공문과 슬리피가 거주했던 숙소의 관리사무소 측이 발행한 사실확인서를 공개했다. 

그에 따르면, 먼저 한국전력공사 측은 해당 거주지와 관련해 2016년 7월 26일부터 2018년 7월 25일까지 "한전에서는 전기를 제한공급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거주지의 관리사무소 측 역시 위와 같은 기간 동안 "단수가 된 것은 한 번도 없음을 확인한다."며 "저희 아파트 수도 관련해서는 특정 세대만 단수를 할 수 없고, 만약 단수가 될 시에도 특정 세대만 단수를 시킬 경우 이는 불볍"이라고 명시하면서 "저희 아파트의 어떠한 세대도 단수가 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명시했다.

   
 
   
 

이에 TS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언론과 방송으로 밝힌 슬리피의 주장이 거짓임을 말씀드린다."며 "많은 분들이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이 사용하고 있는 숙소에 단전 또는 단수가 되었던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고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에 적혀있는 주소지는 슬리피가 가족과 함께 살고 싶다고 회사에 부탁하여 회사가 계약내용 외 보증금 및 월세를 지원했던 슬리피와 그의 가족 거주지다. 위 거주지는 단 한번도 단전이 되었거나 단 한번도 단수가 되었던 적이 없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슬리피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보도한 특정 매체로 인해 그 보도를 보신 분들은 슬리피의 거짓주장을 사실로 받아드렸을 것이다. 전화 한 통이면 알 수 있는 내용을 확인절차 없이 보도를 하신 것에 대해 굉장히 불쾌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전했다.

또한, TS엔터테인먼트는 "사실이 아닌 것을 그 누구보다 해당 거주지에 살았던 슬리피가 잘 알면서 매체 인터뷰와 방송을 통해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최근까지 계속 하였던 것에 대해 이는 악질적인 허위사실이며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회사입장에서는 여러 개의 숙소를 관리를 하다 보니 가끔 공과금이 연체가 되어서 지급이 되고 고지서가 온 경우가 있었지만 단 한번도 단전, 단수 된 적 없음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홀로서기에 나선 슬리피는 TS엔터테인먼트와 계약 해지 등으로 갈등을 빚으며 TS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되어 있는 기간 동안 생활고에 시달려왔음을 주장했다. 그 과정에서 슬리피는 가족과 생활하는 숙소의 단수를 걱정해 욕조에 미리 물을 받아 사용했다고 주장하거나 핸드폰 요금, 모친의 병원비 등 소소한 필수 생활 지출금 역시 충당이 어려웠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하, TS엔터테인먼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TS엔터테인먼트입니다. 

슬리피 관련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일단 당사를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최근 언론과 방송으로 밝힌 슬리피의 주장이 거짓임을 말씀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이 사용하고 있는 숙소에 단전 또는 단수가 되었던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고 말도 안 되는 주장입니다.

[한국전력공사 공문]

[사실확인서]

첫 번째 자료는 한국전력공사의 공문이고 두 번째 자료는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사실확인서 입니다. 위에 적혀있는 주소지는 슬리피가 가족과 함께 살고 싶다고 회사에 부탁하여 회사가 계약내용 외 보증금 및 월세를 지원했던 슬리피와 그의 가족 거주지입니다. 위 거주지는 단 한번도 단전이 되었거나 단 한번도 단수가 되었던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슬리피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보도한 특정 매체로 인해 그 보도를 보신 분들은 슬리피의 거짓주장을 사실로 받아드렸을 것입니다. 전화 한 통이면 알 수 있는 내용을 확인절차 없이 보도를 하신 것에 대해 굉장히 불쾌한 유감의 뜻을 표합니다.

또한 사실이 아닌 것을 그 누구보다 해당 거주지에 살았던 슬리피가 잘 알면서 매체 인터뷰와 방송을 통해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최근까지 계속 하였던 것에 대해 이는 악질적인 허위사실이며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회사입장에서는 여러 개의 숙소를 관리를 하다 보니 가끔 공과금이 연체가 되어서 지급이 되고 고지서가 온 경우가 있었지만 단 한번도 단전, 단수 된 적 없음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립니다. 

또한 악의적으로 기사를 보도한 특정 매체와 악의적인 거짓말을 주장한 것에 대해 강경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다시 한번 좋지 못한 기사로 인사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에버글로우, 2월 3일 첫 미니앨범 ‘레미니선스’로 컴백..한층 더 발전
2
지코(ZICO), '아무노래' 틱톡 조회수 1억뷰 돌파..新 한류 확산 기대
3
[today포토] ‘XX(엑스엑스)’ 황승언, ‘초롱초롱한 눈빛’
4
[today포토] ‘XX(엑스엑스)’ 황승언, ‘고혹적인 발걸음 ’
5
이달의 소녀, 새앨범 '해시’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은 ‘쏘 왓(So What)’
6
[today포토] ‘XX(엑스엑스)’ 안희연, ‘빛나는 미모’
7
여자친구, 새앨범 '回:LABYRINTH' 타임테이블 공개..미로 형상화
8
'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 역대급 스케일과 폭발적 액션 영상 공개!
9
[today포토] ‘XX(엑스엑스)’ 배인혁, ‘풋풋한 자태’
10
[today포토] ‘XX(엑스엑스)’ 이종원, ‘옆에 두고 싶은 남사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