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최민식 X 한석규 X 허진호 감독,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8  22:52: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인 최민식, 한석규의 스크린 재회와 허진호 감독의 만남으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천문: 하늘에 묻는다>의 제작보고회가 27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다.

조선 최고의 천재 과학자 ‘장영실’역의 최민식은 “아이 같은 순수함과 과학자다운 발명가로서의 지적인 면을 갖춘 캐릭터인 ‘장영실’과 그가 존경했을 ‘세종’의 인간적인 관계가 흥미롭고 호기심을 자극했다”고 전하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와 애정을 드러내 기대를 높인다.

   
▲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 현장; 장영실 역의 최민식, 세종 역의 한석규, 연출의 허진호 감독

이어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 ‘세종’역의 한석규는 “‘세종’의 가장 친한 벗이자 동반자가 아마 ‘장영실’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이를 저의 영원한 파트너 최민식 배우와 연기할 수 있어서 기뻤다”고 전해 극 중 ‘세종’과 ‘장영실’의 우정을 선보일 두 배우의 케미와 시너지에 대한 호기심을 더한다.

한편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연출한 허진호 감독은 “같은 꿈을 꾸었고 정말 가깝게 지낸 ‘세종’과 ‘장영실’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을까, 갑자기 역사에서 사라진 ‘장영실’에 대한 궁금증이 이 영화의 시작이다”라며 올 겨울 극장가를 사로잡을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만난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최민식, 한석규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통해 20년 만에 스크린에서 조우한 대한민국 대표 배우 최민식과 한석규는 캐릭터에 대한 무한한 애정은 물론 눈빛만으로도 통했던 압도적인 신뢰와 시너지를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의 연기 호흡에 대해 최민식은 “성장기부터 서로 지켜보면서 20년 넘게 꾸준히 연기를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감동적이고 서로에게 위안을 받는다. 이번 작품에서 악기를 연주하듯이 서로의 연기를 있는 그대로 받아서 이루어지는 자연스러운 과정이었다”라고 밝혀 긴 시간 쌓아온 그들의 내공과 호흡을 기대케 한다.

   
▲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 현장에서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최민식, 한석규 배우

뿐만 아니라 한석규는 “우리는 같은 꿈을 꾸는 길을 가고 있다. 선배님 말처럼 음악이 흘러가듯 자연스러운 연기를 함께 하고 싶다”며 끈끈한 우정을 드러냈다. 이처럼 완벽한 연기 호흡을 자랑하는 현장에 대해 허진호 감독은 “두 배우가 미리 호흡을 맞춰서 짠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현장이었다. 감독으로서 잘못된 부분을 봐야 하는데 두 분의 연기를 보고 감독임을 잊고 취해서 보는 경우가 많았다”며 호흡까지 완벽했던 현장 비하인드를 전해 명품배우들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뿐만 아니라 철저한 준비와 열정으로 가득했던 현장에 대해 한석규는 “빗속에서 찍으면서 가마에서 구르고 돌에 찍혀도 육체적인 것보다 굉장히 정적으로 디테일을 짚어내는 작업이었다”며 비화를 밝혀 작품에 대한 열정을 전했다.

   
▲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의 흥행에 대해 비장한 각오를 하는 한석규, 허진호 감독, 최민식

여기에 실존 인물을 연기하기 위해 최민식은 “그 인물의 언어와 행위, 생각까지 표현하기 위해 제 상상력과 모든 것을 동원해서 대화를 나누고 싶은 마음으로 깊이 들어가서 집중하려고 했다”며 ‘장영실’을 연기하기 위한 노력을 전해 눈길을 끈다.

더불어 허진호 감독은 “최민식, 한석규 배우와 처음 이 작품으로 만나서 7시간동안 계속 ‘세종’과 ‘장영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며 이번 작품을 준비하는 남다른 노력을 느낄 수 있어 더욱 기대가 높아진다.

   
▲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 현장; 흥행을 다짐하는 최민식 X 허진호 감독 X 한석규

한편, 최민식은 “만드는 재미에 취해서 살았던 작품이다. 오랜만에 만난 선후배와 즐겁고 든든한 현장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한데 이어, 한석규는 “여러분들에게 괜찮은 추억으로 남는 영화가 되기를 바란다”며 예비 관객들에게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허진호 감독은 “좋은 배우들을 만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영화다. 많이 사랑해주시면 고맙겠다”라며 소감을 전하며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개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 대한민국 대표배우 최민식과 장영실의 만남,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런칭 포스터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이병헌X이성민X곽도원X이희준X김소진 '남산의 부장들' 1월 개봉 확정!
2
[today포토]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예쁜 누나의 미소’
3
'1박2일' 딘딘-김선호 등 새 멤버 활약 든든..'성공적 출발'
4
솔비, 27일 토크 콘서트 '우아한 색(色)파티' 개최..여성들을 위한 기획
5
[today포토] ‘간택’ 이열음,’아찔한 발걸음’
6
[today포토]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발걸음도 사랑스럽게’
7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는 배우들의 찰진 연기! 영화 <시동>
8
[today포토]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90도 인사로’
9
이다희-이승기-박소담-성시경, 34회 골든디스크 MC 확정
10
TS측, 슬리피 숙소 단전-단수 주장 허위..자료 공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