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따뜻한 감성으로 여성 서사의 세심함을 담은 영화! '윤희에게'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23:02: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되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은 영화 <윤희에게>가 언론 시사회를 열어 올해 한국영화의 발견이라는 극찬이 쏟아질 정도로 최고의 찬사를 받으며 성황리에 개최됐다.

영화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김희애)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이다.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언론 시사회에는 많은 언론들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관심을 증명한 가운데 김희애, 김소혜, 성유빈 배우와 임대형 감독이 참여해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윤희'는 한통의 편지로 마음이 술렁인다

김희애 배우는 “시나리오를 받고 궁금해서 한 장 한 장 넘기다가 재미있는 소설처럼 후루룩 읽게 됐다"며 "처음엔 무슨 역할인지 모르고 당연히 엄마 역할을 제안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어떤 역할이든 참여하고 싶었다. 좋은 배역으로 함께 할 수 있게 돼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 배우들은 상상이나 본인의 체험이 연기로 나오지만 이번엔 좀 더 힘들었던 것 같다. 어떻게 하면 최대한 감정 끌어올릴까 걱정 많이 되고 고민했었는데 현장에 도착해서 제일 먼저 그런 감정을 찍었다. 운 좋게 감정이 나와줘서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영화에 대해서도 “딸 아이와 어떤 계기로 여행을 가는, 일종의 로드무비이자, 한 여자가 잊고 있었던 추억을 찾아 떠나는 무공해 같은 신선함이 있었다”면서 만족감을 전했다.

   
▲ 딸 '새봄'은 엄마 '윤희' 앞으로 도착한 한 통의 편지를 몰래 읽어본다

이 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하는 김소혜 배우는 “처음에 김희애 선배님과 촬영한다고 해서 긴장을 많이 했다. 너무 많이 배웠다. 굉장히 따뜻한 분이다. 정말 멋진 분이다. 앞으로 이렇게 사람을 대하고 연기를 대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지게 됐다. 이런 엄마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물론 저희 엄마도 너무 사랑한다”고 말해 좌중에 웃음을 안겼다. “새봄에게 엄마는 원래 사랑하는 존재지만 사랑을 하는 것과 믿고 의지하는 건 좀 다른 것 같다. 새봄이 찍는 사진으로 새봄의 생각이나 그런 걸 표현할 수 있는 하나의 수단이라고 봤다. 그동안 새봄에게는 사랑하지만 의지하고 믿는 과정이 없었고 딸로서 외로운 부분도 있었던 것 같다. 새봄이 엄마와 여행하며 다가가고 의지하게 되고 엄마를 닮고 싶어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 '윤희'는 딸과 여행을 하면서 과거를 회상하는 시간을 갖는다

<살아남은 아이>로 신인상 3관왕을 섭렵한 데 이어 <윤희에게>로 사랑스러운 남자친구로 분한 성유빈 배우는 “주로 김소혜와 호흡을 맞췄는데 즐겁게 촬영을 했던 것 같다. 호흡도 그렇고 설원에서 즐겁게 촬영을 했었다. 호흡은 그 분위기 그대로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김희애는 김소혜와 성유빈에 대해 “수줍고 어린 친구들인데 연기 슛만 들어가면 눈빛 달라지면서 어떻게 그렇게 잘 해내는지 자극이 많이 됐다”고 칭찬했다. “어린 친구들이 프로페셔널하다. 어찌나 연기를 잘 하는지 너무 행복했다”면서 “감독님도 너무나 깨끗하고 순수한 이런 작품을 쓰셨는데 인간 자체도 너무 순수하더라. 행복하고 편안하고 좋았던 기억이었다”고 애정을 보였다.

   
▲ '윤희'는 딸 '새봄'과 예기치 않은 여행을 떠나게 된다

임대형 감독은 “김희애 배우는 아이콘 같은 존재다. 저 같은 신인 감독이 같이 작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영화를 만들면서 사랑이 무엇일지 질문했고 그 질문에 대답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사랑의 힘이 국경, 성별, 인종, 연령 등 수많은 벽을 깰 수 있다고 생각해서 영화를 기획했다”고 전했다. 

김희애는 영화를 보고 “윤희와 새봄은 둘이 살지만 참 따뜻하고 행복하다. 겉으로 볼 때 불안정해 보일지라도 서로를 배려하고 사랑하는 모습을 봤다. 정답은 없는 것 같다. 영화를 보고 관객들이 완벽하지 않지만 가족의 따뜻함, 배려, 사랑을 느껴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딸이 엄마를 생각하고 작전을 짜서 여행하는 걸 보면서 가슴이 따뜻하고 행복해졌다. 서로 사랑하고 배려하는 모습은 완벽한 가정이 아닐까 했다. 많은 관객분들도 영화를 보면서 저런 가족의 형태도 있구나, 행복하구나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딸 '새봄'의 남자친구 '경수'는 활기찬 청춘의 모습을 보여준다

김소혜는 “‘엄마의 삶은 어땠을까?’ 마음속으로 생각하는데 자식들은 살면서 자기 삶을 더 중요시하는데 이 영화를 보고 많은 분이 엄마의 삶, 부모님의 삶은 어떤지 생각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희애는 “제 나이에 주류로, 메인으로 연기하는 건 쉽지가 않다. 이번 작품은 감사하게도 그 기회를 주었다”라면서 “우리 영화가 여성 캐릭터가 전면으로 나서도 될 수 있다는, 선입견 깨는데 보탬이 되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전했다.

   
▲ <윤희에게> 언론시사회 현장; 성유빈, 김희애, 김소혜, 임대형 감독

최고의 배우들과 감독의 연출력이 더해진 <윤희에게>는 올가을 유일한 감성 멜로로서 관객들에게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하는 따뜻한 동행이 될 것이다. 캐릭터와 완벽 동화된 배우들의 열연과 세상의 모든 ‘윤희’에게 응원과 희망을 전하게 만드는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이 조화를 이룬 완성도 높은 만듦새로 관객들의 가슴을 물들일 영화 <윤희에게>는 11월 14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 따뜻한 감성으로 여성 서사의 세심함을 담은 영화! <윤희에게>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잡혔건만..공효진-강하늘 로맨스 위기
2
마동석 X 박정민 X 정해인 X 염정아 캐릭터 변신완료! 영화 '시동' 1차 예고편 공개!
3
'블랙머니' 관객들의 호응 얻으며 개봉 5일째 100만 관객 돌파!
4
'감쪽같은 그녀' 훈훈한 웃음과 감동으로 가득찬 언론시사회 성황리 개최!
5
전현무X이혜성, 아나운서 선후배 커플 탄생
6
박지훈, '꽃파당'으로 8주 연속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
7
[today포토] 네이처(NATURE) 소희,’너무 마른 몸매’
8
ARIAZ(아리아즈), 가래떡&빼빼로데이 기념 깜짝 선물.."팬과 자주 만나고파"
9
[today포토] 마마무(MAMAMOO) 솔라,’돋보이는 퍼포먼스’
10
'청일전자 미쓰리' 현실 휴먼 오피스..호평 속 종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