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날씨의 아이' 신카이 마코토 감독 한국 팬들과의 약속 새기며 내한 확정!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8  23:11: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너의 이름은.>으로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날씨의 아이>가 오는 10월 30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10월 29일(화)부터 30일(수)까지 신카이 마코토 감독 내한 소식을 전해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날씨의 아이>는 도시에 온 가출 소년 ‘호다카’가 하늘을 맑게 하는 소녀 ‘히나’를 운명처럼 만나 펼쳐지는 아름답고도 신비스러운 비밀 이야기를 그린다.

<구름의 저편, 약속의 장소><초속5센티미터><별을 쫓는 아이:아가르타의 전설><언어의 정원> 그리고 2017년 폭발적인 사랑을 얻었던 <너의 이름은.>까지.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작품이 한국에 개봉되어 그의 정교하고도 아름다운 작화와 섬세한 언어를 통해 두터운 팬층을 형성하고 있다.

   
▲ <날씨의 아이> 국내 개봉 기념 신카이 마코토 감독 내한 확정!

특히, <너의 이름은.>은 371만 관객을 돌파하며 국내에 뜨거운 신드롬을 일으켰다. 당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첫 내한 시 300만 관객이 돌파하면 다시 한국을 찾아오겠다고 약속했고, 300만 관객이 돌파했을 때 한국을 찾아와 팬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또한, 신작이 한국에 개봉하게 되면 다시 관객들을 만나러 오겠다는 약속을 남겼다. 이에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10월 29일(화)부터 10월 30일(수)까지 <날씨의 아이> 국내 개봉 시기에 맞춰 내한을 확정했다.

10월 초에 예정되었던 개봉 시기가 10월 말로 변동되면서, 기존에 잡혀있던 해외 스케줄로 인해 내한이 불가능했던 일정이었지만,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한국 팬들과의 소중한 약속을 꼭 지키고 싶다”라며 불가피하게 짧은 일정으로 내한하게 되었지만 무대인사 등을 통해 오직 팬들만을 위한 뜻깊은 만남을 가질 계획이다. 정확한 세부 일정은 추후 <날씨의 아이> 공식 SNS와 극장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전하는 가장 눈부신 이야기 <날씨의 아이>는 오는 10월 30일 국내 관객들을 찾아온다.

   
▲ 신카이 마코토 감독만이 완성할 수 있는 가슴 벅찬 위로! <날씨의 아이>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아이즈원, 하루 만에 역대 걸그룹 음반 초동 1위 등극.+전곡 차트인
2
'인비저블맨' '더 보이 2: 돌아온 브람스' '콰이어트 플레이스 2' , 세대별 공포영화 세 편의 대결!
3
영리한 재치가 넘치는 스토리와 유머넘치는 대화! 영화 <젠틀맨>
4
마마무 문별, 솔로 아티스트 출격..컴백 기대 포인트 셋
5
[화보] AOA 찬미,’책과 함께 묻어난 사랑스러움’
6
[today현장]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치유+힐링..원작 감성 그대로
7
귀요미 끝판왕 '미니언즈2' 업그레이드된 재미 보장 예고!
8
[today영상] 펜타곤(PENTAGON) 홍석 밀착 직캠 - 닥터 베베 Dr. 베베 (쇼케이스)
9
뉴이스트, 오늘(14일) ‘Let’s Love (with Spoonz)’ 발매..밸런타인데이 선물
10
'기도하는 남자' 잊혀지질 않을 강렬함 담은 명장면 BEST 3 공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