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청일전자 미쓰리' 청일전자 패밀리 웃픈 생존기 스타트
이애림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6  08:29: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tvN '청일전자 미쓰리'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이애림 기자] ‘청일전자 미쓰리’의 오합지졸 청일전자 패밀리의 웃픈 생존기가 시작됐다.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연출 한동화, 극본 박정화,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로고스 필름)가 지난 25일, 뜨거운 호평 속에 첫 방송됐다.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극한청춘 이선심(이혜리 분)의 ‘단짠’ 성장기와 청일전자 패밀리의 생존기가 첫 방송부터 유쾌하고 리얼하게 그려지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날 1회 방송에서는 말단경리 이선심의 ‘웃픈’ 인생 역전이 펼쳐졌다. 사무실의 온갖 잡무와 심부름도 모자라, 직원들의 무시와 차별은 언제나 ‘미쓰리’ 이선심의 몫이었다. 룸메이트이자 경리팀장 구지나(엄현경 분)는 그런 이선심을 구슬려 자신이 가진 회사의 주식을 팔아넘길 계획을 세웠다. 달콤한 유혹에 홀린 이선심은 언니 이진심(정수영 분) 몰래 부모님의 선산을 담보로 대출까지 받으며 청일전자의 ‘주주’로 등극했다. 가진 것 없고 무시만 당하던 이선심은 주식 하나에 회사뿐만 아니라 온 세상을 가진 듯 행복했다. 

하지만 언제나 ‘맑음’일 것만 같았던 청일전자에 먹구름이 몰려들고 있었다. 대기업 TM전자의 거듭되는 갑질에 오만복(김응수 분) 사장은 그동안 참아왔던 분노를 터뜨리며 문형석(김형묵 분) 상무를 찾아가 ‘거래 중단서’를 내던졌다. 가만히 있을 TM전자가 아니었다. 오사장의 오랜 꿈이자 직원들의 희망이었던 청소기 수출 사업에까지 불똥이 튀며 청일전자의 위기가 시작됐다.

눈치 빠른 구지나는 휴지 조각이 된 주식만을 남긴 채 사라졌고, 설상가상 오만복 사장의 실종 소식까지 들려왔다. 한강대교에서 마지막 모습이 포착됐지만, 시신을 찾지 못해 생사 여부도 알 수 없는 상황. 청일전자의 분위기는 뒤숭숭해지고, 남은 직원들의 마음도 착잡해졌다. 늦은 밤 구내식당에는 때아닌 술판이 벌어졌다. 저마다의 신세 한탄과 푸념을 늘어놓는 사이, 구지나에 대한 배신감에 폭풍 오열하는 이선심의 모습이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한편, 작업반장 최영자(백지원 분)는 중국에서 돌아온 청소기를 팔아 밀린 월급이라도 챙길 것을 제안했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직원들은 오사장의 빈자리를 채울 신임 사장을 뽑기 위해 빈 소주병을 돌렸다. 술김에 장난으로 시작된 룰렛 게임 한판이 청일전자의 미래와 직원들의 운명을 결정하는 순간이었다. 숨 막히는 긴장감 속에 돌아가던 빈 소주병이 미쓰리 이선심 앞에 멈췄다.

뒤늦게 상황 파악에 나선 유진욱(김상경 분) 부장은 “아무리 그래도 미쓰리가 말이 돼? 얘, 경리야. 아무것도 모르는 말단경리라고! 아무것도 할 줄 모르는 애를 바지사장으로 세우겠다는 거야?”라며 직원들을 나무랐다. 아무런 반박도 하지 못한 채 가만히 이야기를 듣고 있던 이선심은 “왜 저는 안 되는데요? 왜 나만 이렇게 맨날 무시하는데요? 저는 이 회사 직원 아니에요?”라며 돌아선 유부장의 발걸음을 멈춰 세웠다. 이어 “제가 해볼게요! 이 회사 대표, 제가 한번 해보겠습니다”라는 충격 선언으로 미쓰리의 반란을 예고, 이선심의 운명과 청일전자의 미래에 궁금증을 높였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첫 방송부터 꿀잼 포텐을 터뜨리며 시간을 ‘순삭’했다. 모든 것이 낯설고 서툰 사회 초년생 미쓰리의 고군분투부터 팍팍한 일상에 치이고 지친 청일전자 직원들의 애환까지 ‘진짜’ 우리들의 이야기는 차원이 다른 공감을 선사했다. 이혜리, 김상경을 비롯한 청일전자 패밀리의 빈틈없는 시너지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했다.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을 것만 같은 현실 초밀착 캐릭터들은 김응수, 백지원, 이화룡 등 생활 연기 대가들을 만나 리얼리티와 공감대를 배가시켰다. ‘폭망’ 위기의 청일전자를 일으킬 미쓰리 이선심, 그의 멘토로 거듭날 유부장 그리고 청일전자 패밀리의 ‘웃픈’ 생존기가 어떤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지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1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2.6% 최고 3.2%를 기록(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한편, ‘청일전자 미쓰리’ 2회는 오늘(26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화보] 배우 안효섭, ‘명품 비주얼+자태’
2
[화보] 아스트로(ASTRO) X 위키미키(Weki Meki), ‘엣지있는 교복핏’
3
'반도' 압도적인 스케일을 자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예고편 전 세계 최초 공개!
4
에이핑크, 4월 13일 미니 9집 ‘LOOK' 발표..1년 3개월 만에 컴백
5
[화보] 박신혜, ‘싱그러움 가득한 여신’
6
문소리X이동휘X이유영X하니 'SF8' 한국형 사이언스 픽션 본격 촬영 돌입!
7
[today초점] 김재중의 코로나19 농담, '거짓' 경각심은 높였군
8
[today초점] '계약우정', KBS의 자랑 '학원물+단막극' 시너지 낼까
9
흥 부자 '트롤: 월드 투어' 드림웍스 2020년 최고 기대작!
10
[today포토] ‘계약우정’, ‘월·화요일 함께 해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