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옹성우, '열여덟의 순간'으로 연기자 변신 '성공적'
윤희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08:37: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연예투데이뉴스=윤희정 기자] 국민그룹 '워너원' 출신 옹성우가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으로 성공적인 연기자 변신을 마무리했다.

지난 10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 옹성우는 외로움이 일상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소년 ‘최준우’로 첫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배우로서 합격점을 받았다.

그룹 워너원 이후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연기자로 새로운 시작을 알린 옹성우는 캐릭터와 작품에 완벽하게 녹아들며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모았다. 그동안 밝고 유쾌한 에너지의 아티스트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옹성우였기에 그가 연기하는 최준우의 모습은 대중들에게 놀라움을 안겼고 신인답지 않은 자연스러운 감정 연기는 이어지는 호평 속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키기 충분했다.

특히, 자칫 단순할 수 있었던 최준우라는 인물의 복잡 미묘한 내면을 깊고 짙은 눈빛과 담담한 말투로 밀도 있게 그려내며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은 옹성우는 느리지만 조금씩 성장해 나가는 열여덟의 성장통을 현실적으로 표현해냈다. 무채색이었던 열여덟 소년의 삶이 다양한 컬러를 띄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수 있었던 이유는 섬세한 감정들이 교차하는 미숙한 청춘의 아픔과 풋풋함을 솔직 담백하게 그려낸 옹성우가 있었기 때문이다.

첫사랑의 설렘부터 친구를 잃은 슬픔, 아버지에게 거부 당한 상처, 새롭게 꿈을 찾아 반짝거리며 빛나던 싱그러운 생기까지. 다채로운 모습으로 열여덟 소년의 일상을 아름답게 채운 옹성우의 열연은 '옹성우가 완성한 최준우'라는 말과 함께 깊은 여운을 남겼다.

또한 옹성우는 ‘열여덟의 순간'이 방송되는 동안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에 오르는 등 늘 화제의 중심에 서있었다. 옹성우가 가진 청춘의 순수함이 옹성우만이 보여줄 수 있는 특별한 감성과 만나 열여덟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던 것. 이에 '열여덟의 순간'은 어른도 공감할 수 있는 감성 청춘물로 인기를 모았다.

2019년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옹성우가 앞으로 채워나갈 그만의 필모그래피에 대중의 이목이 집중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today현장] "농가 살리자"..백종원X이관원 콤비 '만남의 광장' 스타트
2
강소라X안재홍X박영규X김성오X전여빈, 영화 '해치지않아' 웃음폭탄 예고!
3
골든디스크, 6일 홈페이지 오픈-후보 공개..인기투표 시작
4
성시경X아이유, 듀엣곡 ‘첫 겨울이니까’ 티저 공개..설렘 지수 UP
5
강지환, 성폭행 혐의 1심 집행유예..5개월 만에 석방
6
블랙아웃 스릴러로 일상의 긴장감을 살렸다! '아내를 죽였다' 언론시사회 성황리에 개최!
7
[today포토] 손담비,’누가 누가 귀엽나~’
8
유례없는 흥행 대기록 '겨울왕국 2' 애니메이션 최초 시리즈 연속 천만 관객 돌파!
9
김재환, 미니 2집 Day&Night 버전 재킷 이미지 공개..상반된 매력
10
[today포토] 손담비,’기품있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