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이병헌 감독 드라마 '멜로가 체질'..'극한직업' 영광 이을까
윤희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9  10:03: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연예투데이뉴스=윤희정 기자]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의 첫 드라마 ‘멜로가 체질’이 드디어 오늘(9일) 밤 안방극장에 첫선을 보인다. 이번엔 현실 청춘들의 이야기로 웃음과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어서 주목을 모은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지난주 방송된 ‘멜로가 체질-서른되면 괜찮아요?!’를 통해 극한의 재미를 미리 공개한 가운데, 오늘(9일) 밤 10시 50분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두고,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1. 케미가 체질: 저세상 케미로 뭉친 배우들

매력이 흘러넘치는 믿보 배우들이 뭉쳤다. 각각 드라마 작가 진주, 다큐멘터리 감독 은정, 드라마 마케팅팀장 한주 역을 맡아 현실 친구 케미를 보여줄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은 공개된 티저 영상만으로도 저세상 텐션을 뿜어내며 골 때리는 우정을 예고했다. 또한 진주와의 만남으로 인해 꽃길인 줄만 알았던 앞날에 비포장도로가 펼쳐진다는 스타 피디 범수역의 안재홍과 직장 선배인 한주에게 무한 ‘직진’ 예정이라는 재훈 역의 공명까지. 이들은 정상에서 조금씩 벗어나 있는 다섯 명의 ‘도른자’를 완벽하게 구현한 저세상 케미로 안방극장에 웃음 블랙홀을 만들 예정이다.

#2. 수다가 체질: 이병헌 감독의 찰떡 대사

극한의 코믹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첫 방송 드라마에 도전했다. 주특기인 쫄깃한 코믹 대사를 전면에 내세워 이번엔 ‘공감형 연애 수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배우들 또한 “‘멜로가 체질’의 관전 포인트는 이병헌 감독님의 찰떡같은 대사”라며 입을 모았던 바. 앞서 공개된 1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9372166)에서도 전혀 웃기지 않는 상황 속에서 터지는 “왜 밥 먹는데 고백을 해?”, “그럼 우리 사귀어요, 찌찌뽕”, “뭘 하려는지 나도 영화나 드라마 봐서 알아”라는 깨알 같은 대사들이 벌써부터 웃음폭탄을 기대케 한다.

#3. 청춘이 체질: 짠내+웃음 공존하는 현실 청춘 이야기

‘서른’ 살 세 여자 친구들의 ‘청춘’을 담은 ‘멜로가 체질’. 서른 살쯤 되면 어른처럼 모든 게 쉬울 것 같았지만 세상은 여전히 만만치 않다는 걸 뼈저리게 느껴버린 진주, 은정, 한주는 누구나 그렇듯 즐겁기도, 또 힘들기도 한 일상을 가감 없이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무한 공감을 이끌어낼 예정이라고. 정상과 다소 거리가 있고, 조금 아니, 많이 짠내도 날 수 있지만,사랑할 수밖에 없는, 그리고 여전히 성장(?) 중인 그녀들의 이야기가 기다려진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은 오늘(9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 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①] 윤소호, 뮤지컬 '너를 위한 글자'.."꼭 재연 왔으면"
2
[인터뷰②] 윤소호, 20대에 만난 뮤지컬 '헤드윅'.."에너지 담고파"
3
이민호X김고은 호흡..김은숙 신작 '더킹', SBS 편성 확정
4
[현장後] '스웨그에이지' 버스킹 성료.."모든 순간 행복했습니다"
5
[today초점] '같이펀딩', 김태호여서 가능한 재미와 가치 '두 토끼'
6
[today초점] 이승기X이서진 출격 '리틀 포레스트'..재미+의미 다 잡을까
7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효리, 다시 만날 '대상 케미'..기대할 수밖에
8
송은이, 이번엔 영화 예능 만든다..'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출격
9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홉스&쇼>
10
정유미, DHC 모델 안 한다.."망언에 깊은 유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