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공연
문소리X지현준 출연, 연극 '사랑의 끝'..9월 첫 한국어버전 공연
박재준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9  09:27: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우란문화재단

[연예투데이뉴스=박재준 기자] 배우 문소리, 지현준이 연극 '사랑의 끝, LOVE’S END'으로 한 무대에 선다.

프랑스의 극작가이자 연출가인 파스칼 랑베르(Pascal Rambert)의 연극 '사랑의 끝, LOVE’S END'이 우란문화재단(이사장: 최기원) 기획공연으로 오는 9월 공연된다.

2011년 아비뇽 페스티벌에서 초연된 연극 '사랑의 끝'은 작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남자와 여자의 서로 다른 시점에서 이별의 순간을 그려낸다. 전반부는 남자, 후반부는 여자의 두 개의 긴 독백만으로 이뤄진 파격적인 구성과 연출로 모놀로그극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듬해인 2012년 프랑스평론가협회로부터 최우수 프랑스어 신작 연극상, 프랑스국립극장으로부터 최우수극본상, 2013년 프랑스 연극상 여우주연상과 작가상을 수상하였고, 지금까지 약 30개 언어로 번안되어 프랑스를 비롯한 전 세계에서 공연되고 있다. 국내에는 지난 2012년 파스칼 랑베르의 연출로 서울국제공연예술제 초청작으로 처음 소개된 바 있다.

한국어 버전으로 처음 공연되는 연극 '사랑의 끝'은 2016년 <빛의 제국>으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아르튀르 노지시엘(Arthur Nauzyciel)의 연출, 그리고 명불허전 연기파 배우 문소리와 지현준의 출연이 확정되며 작품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작품의 시작은 문소리와 지현준, 그리고 연출 아르튀르 노지시엘(Arthur Nauzyciel)의 특별한 인연에 있다. 세 사람은 2016년 한국과 프랑스에서 초연된 연극 <빛의 제국>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었다. 아르튀르 노지시엘은 프랑스 투어 공연 중 <사랑의 끝>을 두 사람에게 소개하며 함께 작업하기를 먼저 제안하였다.

   
▲ 사진=문소리, 지현준

문소리는 “연출의 제안에 너무 기뻤고, 신뢰하는 두 사람이기 때문에 대본을 다 읽기도 전에 출연을 결심했다.”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지현준 또한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이런 대본이라면 충분히 재미있겠다, 한국에서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참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문소리, 지현준과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게 된 연출 아르튀르 노지시엘은 “문소리와 지현준은 그들의 예술과 삶을 위해 애쓰는 배우들이자, 프로젝트에 열정적으로 전념하는 그들은 나의 진정한 ‘공범자들’이다. 멋진 배우들과 협업하게 된 이번 공연은 파스칼 랑베르의 독창적이고 아름다운 단어들을 통해 배우들 스스로에게, 그리고 관객들에게 세심하게 말을 거는 무대를 만들어 낼 것이다” 라며 두 배우에 대한 애정 어린 극찬 속에 작품을 소개하였다.

프랑스에서 <빛의 제국> 공연을 관람한 원작자 파스칼 랑베르(Pascal Rambert)는 "두 배우의 연기에 결국 울음을 터트렸다"고 당시의 에피소드를 밝히며 꼭 새로운 작품을 통하여 두 배우와 함께 하길 고대하였다고 전했다. <사랑의 끝>이 처음으로 한국 관객들을 만나는 것에 대해 파스칼 랑베르는 "저의 작품을 너무나 잘 아는 아르튀르 노지시엘의 연출로 서울에서 이 공연을 처음으로 선보이게 되어 너무나 의미 있게 생각하고 있다. 전 세계 많은 관객들처럼 한국 관객들도 <사랑의 끝>을 사랑해주셨으면 한다"며 한국 공연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냉혹한 이별의 끝에 마주한 남자와 여자. 사랑을 끝내기 위해 흘러가는 잔혹한 시간 속에 이별을 고하는 남자 역에는 지현준이, 남자의 말에 마주하는 여자 역에는 문소리가 한 순간도 긴장을 멈출 수 없는 날 선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은 오는 9월 7일부터 27일까지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 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70-4244-3591)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①] 윤소호, 뮤지컬 '너를 위한 글자'.."꼭 재연 왔으면"
2
[인터뷰②] 윤소호, 20대에 만난 뮤지컬 '헤드윅'.."에너지 담고파"
3
이민호X김고은 호흡..김은숙 신작 '더킹', SBS 편성 확정
4
[현장後] '스웨그에이지' 버스킹 성료.."모든 순간 행복했습니다"
5
[today초점] '같이펀딩', 김태호여서 가능한 재미와 가치 '두 토끼'
6
[today초점] 이승기X이서진 출격 '리틀 포레스트'..재미+의미 다 잡을까
7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효리, 다시 만날 '대상 케미'..기대할 수밖에
8
송은이, 이번엔 영화 예능 만든다..'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출격
9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홉스&쇼>
10
정유미, DHC 모델 안 한다.."망언에 깊은 유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