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보좌관' 다 버린 이정재, 보궐선거 출마..시즌2 새 국면 기대
윤희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4  08:14: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JTBC '보좌관'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윤희정 기자] '보좌관' 이정재의 변심이 시즌2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다 버려야 한다"는 김갑수를 따른 이정재는 보궐선거에 출마하며 본격 정치행보를 시작했다.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이 유종의 미를 장식하며, 시즌1의 막을 내렸다. 끝을 알 수 없는 예측 불가 전개와 충격 엔딩으로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한 것. 지난 13일 방영된 최종화의 시청률은 전국 5.3%, 수도권 5.6%를 나타냈다. (닐슨코리아 유료가구기준) 

이날 방송에서 장태준(이정재)은 결국 이성민(정진영)의 지역구였던 성진시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빛을 밝히려면 어둠속으로 들어가야 한다”라며 송희섭(김갑수)에게 무릎을 꿇은 결과였다. 강선영을 떠났고, 이성민의 추모공원을 찾아가 “사람을 보고가면 거기에 답이 있다는 말. 형님 말이 맞아요. 하지만 이번 한번만 용서해주세요”라고 용서를 구했다. 그리고 “위로 올라가려면 다 버려야 해, 버리려면 제대로 버려”라는 송희섭을 따랐다. 서북시장 재개발을 진행하기 위해 철거 용역을 투입했고, 송희섭의 비리가 담긴 해외 서류를 입수한 고석만(임원희)에겐 “묻어두자” 부탁한 것.

장태준이 그렇게 출마 연설을 하던 시각, 고석만이 의문의 죽음을 당했고, 강선영은 충격에 빠졌다. “의원이 된다면 그깟 양심 얼마든지 팔 수 있어. 힘이 있어야 뭐라도 할 수 있는 거야”라는 장태준에게, “너 지금 더럽고 추잡해 보여”라는 말을 남기고 시신으로 발견된 고석만. 미스터리한 충격 엔딩은 시즌2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시즌2는 “단언컨대 저는 금배지를 단 또 다른 한 명의 국회의원이 되고 싶지 않다”며 “여러분에게 귀 기울이고, 여러분의 손을 잡고, 여러분을 감동시키는 성진시의 보좌관이 되겠다”는 장태준의 향후 행보로 시작될 예정. “연기가 곧 개연성”이라는 호평을 이끌어내며 리얼한 명장면을 만들어낸 정치 플레이어들,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김갑수, 정웅인, 김홍파 등이 시즌2에선 더욱 치열한 연기를 선보일 예저이다. 또한, 정진영과 임원희가 떠난 자리를 채울 새로운 인물들은 누가 등장할지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또한, ‘보좌관’은 방영 전 이미 시즌2 제작을 확정한 시즌제 드라마다. 이에 제작진은 “세상을 움직이는 정치 플레이어들과 더 진하고, 강력하고, 치열한 드라마로 돌아오겠다”라고 예고하며, “더 나은 시즌2로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고의 배우들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JTBC ‘보좌관’ 시즌2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후속 월화드라마로 11월 방송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today초점] 뮤지컬 '히쉬태그2', 미혼모 편견에 말한다.."우린 행복해"
2
정유미 & 공유 '82년생 김지영' 10월 개봉 확정!
3
[today포토] 블랙핑크 지수, ‘고혹적인 미모’
4
[today포토] 블랙핑크 지수, ‘머리 넘기는 인형’
5
[today포토] 블랙핑크 지수 ‘조심스러운 발걸음’
6
[today포토] 블랙핑크 지수 ‘청순+섹시 완벽’
7
[today초점] 공효진X강하늘X김지석 '동백꽃', 케미 맛집 될까
8
[today초점] 욕망女 아이콘 김선아..'시크릿부티크' 새장르 개척할까
9
[today포토] 블랙핑크 지수 ‘러블리로 가득’
10
[today초점] 지창욱X원진아 '날 녹여주오', 시청자 마음 녹일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