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도시어부' 63cm 참돔 낚시 성공..박진철-김래원, 사제 꿀케미
이애림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5  08:51: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이애림 기자] ‘도시어부’의 박진철 프로가 63cm 참돔을 낚시에 성공해 자존심을 회복하는 명승부를 펼쳤다. 낚시 제자 김래원과의 케미와 입담도 꿀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기획 장시원/ 이하 ‘도시어부’)방송에서는 이덕화와 이경규, 장도연, 김래원, 최재환, 박진철 프로가 오도열도에서의 세 번째 대결로 참돔 낚시를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은 그 어느 때보다도 뜨거운 접전이 벌어졌다. 배지를 대여해 오도열도행에 가까스로 탑승한 박프로는 설욕을 다짐하며 혼신의 힘을 다했고, 이틀 연속 황금배지를 품에 안은 김래원과 자신의 주 종목인 참돔 낚시만을 기다린 최재환 역시 만만치 않은 실력을 과시했다.  

특히 배지 렌털로 형님들에게 무시와 수모를 당해온 박 프로는 오도열도에서 수없이 참돔 낚시를 해왔던 만큼 설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빚 밖에 없는 자는 이렇게 해야 돼”라며 쉴 틈 없이 낚싯대를 놓지 않은 결과, 63cm의 참돔을 들어 올리며 슈퍼배지를 완성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두 개의 황금배지 보유자인 김래원은 스승의 설욕을 그 누구보다도 기뻐해 훈훈함을 안겼다. 그는 “올해 가장 많이 웃은 것 같다”며 “체력적으로 힘들지만 낚시도 하고 너무 좋다”며 ‘도시어부’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뿐만 아니라 ‘먹는 링겔’까지 미리 준비해와 선물을 하는 등 출연진들의 건강까지 챙기는 스윗함도 드러냈다. 

큰형님 이덕화 역시 “오늘은 ‘박데이’다. 너무 행복한 밤”이라며 박프로의 승리를 진심으로 축하했고, 이경규는 “‘진철투어’ 완전 살아 있다. 오늘 딱 좋다”며 그의 활약에 박수를 보내 따뜻함을 더했다. 

슈퍼배지가 탄생한 이날은 기록적인 입질이 쏟아져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한꺼번에 네 명에게 입질이 동시에 오는가 하면, 평소 타이라바 낚시를 즐겨온 최재환과 이경규는 각각 ‘최타이’와 ‘이타이’로서 묘한 신경전을 벌여 재미를 안겼고, 오도열도에서의 세 번째 대결은 박프로의 슈퍼배지 탄생으로 화려한 막을 내렸다.

한편, 오도열도에서의 흥미진진한 네 번째 대결은 오는 11일 목요일 밤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 공개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화보] 유이, ‘과감한 변신’
2
‘미스터트롯’ 김희재, ‘꼰대인턴’ OST 세 번째 주자 ‘오르막길’ 발매
3
연극 '돌아온다' 김수로·강성진·최영준·강별 출연..동양예술극장 삼연 개막
4
백상예술대상, '동백꽃'·봉준호 대상..김희애·강하늘 최고 스포트라이트
5
배우 전미도, ‘정수기 광고 모델 발탁’...’생애 첫 광고’
6
MC몽 , MBC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OST 파트2 ‘얌얌(Yummy Yummy)’ 발매
7
[화보] 여자친구(GFRIEND), ‘청초에서 카리스마까지 온도차 매력’
8
주다컬쳐, 신작 연극 'WHAT'S YOUR MCBEEF?' 낭독 공연 개최
9
아이즈원, 새 앨범 ‘Diary’ 버전 오피셜 포토 공개..청순+러블리
10
[today초점] '꼰대인턴', '슬의생' 퇴장한 수목극 평정할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