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뭉쳐야 찬다' 안정환X이광연vs어쩌다FC..3.556% 자체최고
윤희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5  09:13: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JTBC '뭉쳐야 찬다'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윤희정 기자] '뭉쳐야 찬다'에 U-20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 이광연 선수가 골키퍼 일일 코치로 등장한 가운데, 안정환과 한 팀을 이룬 국가대표팀과 어쩌다FC의 풋살 경기가 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7월 4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4회에서는 이광연 선수가 깜짝 등장해 어쩌다FC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안정환은 이광연 선수를 두고 반사 신경은 이운재 선수보다 나은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운재 선수는 2002 월드컵에서 골키퍼를 맡아 승부차기에서 선방을 펼쳐 4강 신화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전 국가대표다.

이광연 선수의 코칭에 따라 어쩌다FC 멤버들은 차례로 콜키퍼 특훈을 벌였고, 여기에서 이광연 선수는 김동현을 어쩌다FC의 골키퍼로 지목했다.

이후, 국가대표팀 대 어쩌다FC의 2:4 풋살 경기가 벌어졌다. 국가대표팀이 이길 경우 이광연 선수의 소원에 따라 어쩌다FC팀이 강원도에서 단체 사인회를 열기로 했고, 어쩌다FC팀이 이길 경우 안정환 감독이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과 스태프들에까지 전체 회식을 쏘는 것으로 내기가 확정됐다.

수 적인 수세에도 불구하고 안정환 감독의 명불허전 월드클래스 실력과 '빛광연' 이광연 선수의 놀라운 선방 퍼레이드로 결과는 8:3의 국가대표팀의 승리였다. 홀로 3명을 상대한 안정환 감독은 전반전에서 이미 체력이 바닥났지만 중거리 슛을 이용하는 전략으로 맞섰고, 이광연 선수가 안정환 감독의 코너킥을 받아 골을 성공시키는 등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호흡으로 눈길을 모았다.
  
경기 직후 “왜 이렇게 열심히 뛰냐”고 묻는 정형돈에게 안정환은 “내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그래야 다음에 경기할 때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 할 것 아니냐”고 말해 감독의 책임감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날 안정환은 무릎이 까지는 부상에도 최선을 다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3.55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자체최고시청률로, 전회 2.902% 대비 0.654%P 상승했다.

한편, 감독 안정환과 스페셜 코치 이광연의 특훈을 받은 어쩌다FC는 다음 방송에서 새로운 전설 영입과 첫 야간-우천 경기를 치를 것으로 예고돼 더욱 관심을 높였다. JTBC '뭉쳐야 찬다'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 後] '덕밍아웃' 양희준, 박강현 배우님께 직접 물었습니다
2
[인터뷰①] "진짜 신인" 양희준, '스웨그에이지'로 발견한 원석
3
[today포토] 임수정, ‘청순 대방출’
4
[today포토] 이재욱, ‘멀리서도 보이는 손인사’
5
[today포토] 지승현, ‘순정남의 손인사’
6
케빈오, '리멤버' 싱글 발매+'슈퍼밴드' 멤버들과 밴드 새 출발
7
[인터뷰②] 양희준, 나에게 '스웨그에이지'란? "이미 고향이죠"
8
[today포토] 이다희, ‘무더위 잊게하는 미소’
9
[today포토] 전혜진, ‘우아한 발걸음’
10
SBS, 대왕조개 논란 '정글의 법칙' 제작진 징계..다시보기 전회 중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