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녹두꽃' 조정석-한예리 마음 확인..윤시윤 적으로 만났다
조현성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9  08:49: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녹두꽃'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조현성 기자] ‘녹두꽃’ 조정석과 한예리가 그동안의 오해를 풀고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가운데, 조정석과 윤시윤 이복형제는 서로 적으로 만나 긴장감을 더했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김승호)이 후반부를 향해 맹렬히 달려가고 있다. 극은 격동의 조선, 일본의 검은 야욕에 맞서 떨치고 일어서는 민초들의 이야기로 확장됐다. 백이강(조정석 분), 백이현(윤시윤 분), 송자인(한예리 분) 등 세 주인공이 상징하는 그 시대의 젊은이들 삶도 각자 다른 이유로 더 처절하고 절박해졌다.

지난 28일 방송에서는 젊은이들의 운명이 파란만장하게 펼쳐졌다. 이복형제는 적이 돼 다시 마주했고, 오해로 어긋났던 연인은 일본과 맞설 전투를 앞두고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이날 백이강은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 분)의 명을 받아 송자인을 지키기 위해 전주로 향했다. 송자인은 일본과 거래하는척하며 군량미를 모아 전봉준이 일으키는 의병을 지원하겠다고 한 상황. 앞서 백이강은 송자인이 이문을 위해 일본과 거래하는 것이라 단단히 오해하고 이별을 고했다. 이제야 송자인의 진심을 안 백이강은 설레는 마음으로 송자인이 있는 곳으로 향했다.

그러나 송자인 앞에 나타난 것은 백이강이 아닌 백이현이었다. 백이현은 전봉준의 거병 의사를 확인하기 위해 전주를 찾았다. 백이강은 정체를 숨긴 채 백이현과 마주했다. 자신 때문에 형이 동학에서 파문된 것으로 알고 있는 백이현은, 형 백이강을 대동하고 전봉준에게 일본의 밀서를 전했다.독대 이후, 전봉준에게 거병 의사가 없다고 판단한 백이현은 한양으로 돌아가려 했다.

그러나 장터에 짚신이 모두 팔렸다는 말에 백이현은 눈을 번뜩였다. 전봉준이 기만책을 쓴 것이라 확신한 것. 거병 전 일본에게 들통날 수도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 백이강은 동생 백이현을 죽이려 했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결국 백이현은 송자인의 아버지를 협박해 의병의 보급로를 막으려 했다.

오니(도깨비)가 된 동생 백이현을 놓친 백이강은 거병에 합류하기로 했다. 이번에는 탐관오리와 맞서는 것이 아니라 신식무기와 잔혹함으로 무장한 일본과 맞서야 한다. 그만큼 목숨을 내걸고 싸워야만 하는 절체절명의 순간이라 할 수 있다. 이에 백이강은 전장에 나서긴 전 송자인과 마주했다. 자신이 과거 오해했던 것을 사과하고 싶었던 것.

백이강과 송자인은 마음 속 모든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그리고 여전히 서로를 향해 깊은 연모의 마음을 품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같은 길을 걸을 수 없다는 생각에 이별을 결심한 두 사람이지만 한양부터 이번 의병에 이르기까지 결국 돌고 돌아 같은 길에서 마주하고 있다. 이에 백이강은 송자인에게 앞으로 함께 길을 걸어가자며 마음을 표현했다.

그렇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애틋한 입맞춤을 나눴다. 일본과 맞서는 전투를 앞두고 나눈 두 사람의 입맞춤은 애틋하고도 비장했다. 사랑마저도 쉽게 할 수 없었던125년 전 이 땅의 젊은이들의 운명이, 그럼에도 조선이라는 나라를 위해 떨치고 일어선 그들의 울분과 마음이 오롯이 전해지며 더욱 큰 울림을 선사했다.

한마음으로 마주한 백이강과 송자인처럼, 수많은 민초들이 의병이라는 이름으로 일본과 맞서기 위해 모였다. 반면 전봉준의 거병을 알아차린 일본은 더욱 더 잔혹한 발톱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과연 민초들은 조선을 위해 어떤 울분을 터뜨릴 것인지, 그 안에서 백이강 백이현 송자인 등 젊은이들은 어떤 운명과 마주하게 될 것인지 궁금하다. 

한편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39~40회는 오늘(29일)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①] 자이로 Say #슈퍼밴드 #자이로쌤 #Smooth #단독콘서트
2
[인터뷰②] 윤소호, 20대에 만난 뮤지컬 '헤드윅'.."에너지 담고파"
3
원작자도 반했다..'헤드윅' 존카메론미첼이 찾는 이름 "윤소호"
4
[현장後] '스웨그에이지' 버스킹 성료.."모든 순간 행복했습니다"
5
구혜선-안재현, 3년 만에 파경.."결혼 유지 어려워"
6
[today초점] '같이펀딩', 김태호여서 가능한 재미와 가치 '두 토끼'
7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효리, 다시 만날 '대상 케미'..기대할 수밖에
8
'같이펀딩'이 전한 선조들의 외침 "태극기 지켜라"..펀딩 마감에도 참여 줄이어
9
'리틀 포레스트' 시청률 상승 5.2%..동시간대 1위
10
서울예술단 '다윈영의 악의기원', 최우혁-박은석 등 초연 멤버로 컴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