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박서준X안성기X우도환, 영화 '사자' 숨 막히는 긴장감 자아내는 2차 예고편 공개!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7  18:5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2017년 여름 극장가를 장악했던 영화 <청년경찰>(565만 명)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의 의기투합, 여기에 안성기-우도환까지 대한민국 대표 국민 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더해져 기대를 모으는 영화 <사자>가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강렬한 액션으로 시선을 압도하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 박서준X안성기X우도환 주연, 영화 <사자> 숨 막히는 긴장감 자아내는 2차 예고편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세계적인 격투기 선수 ‘용후’(박서준)의 강렬한 등장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상대 선수의 몸에 새겨진 십자가를 보고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용후’의 모습은 그의 숨겨진 사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갑자기 생긴 손의 상처로 괴로워하던 ‘용후’가 자신도 몰랐던 능력을 발휘해 위기에 처한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구하는 장면은 손의 상처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상대의 약점을 꿰뚫고 악을 퍼뜨리는 강력한 존재 ‘검은 주교’인 ‘지신’(우도환)의 강렬한 비주얼이 시선을 압도하는 가운데, ‘악의 편에 설 것인가, 악에 맞설 것인가’라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용후’와 ‘안신부’의 모습은 이들이 선보일 폭발적인 시너지와 활약을 예고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 강렬한 캐릭터, 박진감 넘치는 액션, 폭발적 시너지! 영화 <사자> 2차 예고편

여기에 ‘용후’의 외침과 함께 쉴 틈 없이 몰아치는 긴박한 전개는 새롭고 강렬한 액션과 어우러져 마지막까지 한순간도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이렇듯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압도적인 액션으로 기대감을 높이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한 <사자>는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신선한 재미와 쾌감을 선사하며 올 여름 극장가를 뒤흔들 것이다.

강력한 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신선한 이야기와 새로운 소재, 차별화된 액션과 볼거리에 매력적인 배우들의 조합이 더해진 2019년 최고 기대작 <사자>는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 올 여름을 뒤흔들 가장 새롭고 강렬한 영화 <사자>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 後] '덕밍아웃' 양희준, 박강현 배우님께 직접 물었습니다
2
[인터뷰①] "진짜 신인" 양희준, '스웨그에이지'로 발견한 원석
3
[today포토] 임수정, ‘청순 대방출’
4
[today포토] 이재욱, ‘멀리서도 보이는 손인사’
5
[today포토] 지승현, ‘순정남의 손인사’
6
케빈오, '리멤버' 싱글 발매+'슈퍼밴드' 멤버들과 밴드 새 출발
7
[인터뷰②] 양희준, 나에게 '스웨그에이지'란? "이미 고향이죠"
8
[today포토] 이다희, ‘무더위 잊게하는 미소’
9
[today포토] 전혜진, ‘우아한 발걸음’
10
SBS, 대왕조개 논란 '정글의 법칙' 제작진 징계..다시보기 전회 중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