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서스페리아' 눈을 뗄 수 없는 관람 포인트 대공개!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6  23:23: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마녀들의 소굴인 무용 아카데미를 찾은 소녀를 통해 미지의 세계에서 펼쳐지는 광란의 무대를 그린 공포 영화 <서스페리아>가 개봉을 기념해 영화에 더욱 빠져들 수 있는 관람 포인트 세 가지를 전격 공개했다.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숨겨진 상징과 은유’이다. 영화 <서스페리아>는 전 세계 ‘콜바넴’ 열풍을 일으킨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의 독보적인 감성과 현대적인 색감, 그리고 원작 못지않은 충격적 비주얼로 관객들의 뇌리에 오래 기억될 작품을 완성했다. 

   
▲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 특유의 감성 & 비주얼에 빠져드는 <서스페리아>

특히 루카 구아다니노의 <서스페리아>는 영화 속 시대 배경의 의미부터 장면 하나하나에 내포하고 있는 상징과 은유가 곳곳에 배치돼 “알면 알수록 보이는 지적인 영화”라는 평을 받고 있다. 1977년 독일과 이탈리아를 휩쓸었던 ‘테러’, ‘페미니즘’ 등의 소재를 영화의 스토리로 끌고 온 것은 물론 기성세대와 새로운 세대의 대립을 공포 장르에 담아내 하나씩 분석하며 보는 재미를 느끼게 한다.

   
▲ 마녀의 소굴로 빠져든 할리우드 스타들의 연기대결

두 번째 관람 포인트는 이름만으로도 시선을 강탈하는 할리우드 스타 배우들의 ‘연기 대결’이다. 특히 영화를 이끄는 주요 캐릭터들이 모두 여성으로 구성돼 더욱 흥미를 이끈다.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시리즈의 다코타 존슨, <설국열차>, <옥자>의 틸다 스윈튼, <님포매니악>의 미아 고스, <렛 미 인>의 클로이 모레츠 등 모두 마녀와 연결된 강력한 캐릭터로 등장해 피할 수 없는 연기 대결을 선보인다.

이 중 틸다 스윈튼은 이번 작품에서 1인 3역을 맡았는데, 마지막 결말 부분에 히든 캐릭터로 등장해 관객들을 놀라게 하는 것은 물론 세계 언론의 극찬이 왜 쏟아지는지 확인시켜준다.

   
▲ 드디어 베일을 벗은 경악의 29금 충격 30분 엔딩!

마지막 관람 포인트는 ‘충격의 결말’이다. 개봉 전부터 수많은 관객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킨 문제의 장면이자 경악의 29금 충격 30분 엔딩을 이제는 극장에서 감상할 수 있게 됐다. 무용 아카데미이자 마녀의 소굴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과 지하 깊숙한 곳에 숨겨진 비밀이 그야말로 충격적인 비주얼로 드러나 관객들의 역대급 반응을 일으킬 것이다.

언론과 평단,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영화 <서스페리아>는 역대급 문제작으로 손꼽히며 관객들 사이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며 절찬 상영 중이다.

   
▲ 기이하고 놀라운 경험을 선사하는 영화 <서스페리아>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이찬원, 오는 10월 첫 번째 팬콘서트 'Chan's Time' 개최
2
정면승부 金土..엎치락뒤치락 '원더우먼' 1위 탈환
3
우리가 몰랐던 밴드 '아하(a-ha)' 그 궤적을 좇는 훌륭한 음악 영화! <아-하: 테이크 온 미>
4
블랙핑크(BlackPink) 제니, '샤넬 코코 네쥬(COCO NEIGE) 컬렉션의 캠페인 모델 발탁'
5
[화보] 배우 고현정, '새로운 변신'
6
신동엽X서현, '2021 더팩트 뮤직 어워즈' 공동 MC 발탁..스페셜 MC는 붐
7
10월 흥행 예약중인 외화 기대작 3편! '007 노 타임 투 다이'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 '듄'
8
스마트폰 지참이 필수라는 연극 '오이디푸스 온 더 튜브'
9
노라조, 오늘(23일)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 발매..공감 메시지
10
미스틱 첫 걸그룹, 실루엣 티저 기습 공개..궁금증+기대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