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슈퍼밴드' 윤종신, "밴드는 내 음악의 시작..붐 일었으면"
윤희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5  10:08: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JTBC

[연예투데이뉴스=윤희정 기자] '슈퍼밴드'의 프로듀서 윤종신이 인터뷰를 통해 밴드 음악의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JTBC 예능 프로그램 ‘슈퍼밴드’(연출: 김형중 전수경)에서 프로듀서로 활약하고 있는 윤종신이 촬영 소감과 기대감을 전했다. ‘슈퍼밴드’는 음악 천재들의 글로벌 밴드 결성 프로젝트로 매력 넘치는 보컬 하현상, 지상, 밴드 더로즈. 19세 천재 기타리스트 3인방, 훈남 드러머들이 선보이는 색다른 음악에 화제가 되고 있다. 
 
윤종신은 “밴드로 음악을 처음 시작했고, 밴드 음악을 좋아한다. 밴드음악이 어떻게 보면 제 음악의 시작이라고 볼 수 있다.”며, “어느 순간 저도 솔로음악을 하고 있고, 밴드 음악에 대한 갈구함이 생겼다. 젊은 친구들에게 밴드음악 붐이 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프로듀서로서의 역할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심사보다는 돕는 것에 가까운 일을 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며, “‘이 사람하고 어울리겠어요’, ‘이런 음악하면 좋겠어요’라는 조금 다른 느낌의 심사나 조언을 한다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고 전했다. 
 
‘슈퍼밴드’에 대한 기대도 전했다. 윤종신은 “음악을 잘하는 전형적인 팀이 나올 수도 있고, 생각지도 못했던 조합에 없던 스타일의 밴드가 나올 수도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며, “다양한 천재 참가자들이 만들어갈 오디션에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능, 방송, 음악, 유튜브, 월간 ‘윤종신’ 등 왕성하고 꾸준한 기획 활동에 대해서도 철학을 밝혔다. 윤종신은 “‘이거 해봐야지’ ‘이건 누구랑 하면 좋을까’라는 기획단계의 일을 굉장히 즐기는 편”이라며, “그 일을 제일 좋아하고, 저에게는 그게(기획자) 천직인 것 같다”라며, “처음에 조각하는 단계에서 제일 많이 참여하고 세부적으로는 테크니션들이 다 함께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종신은 “음악도 하고 영화도 사랑하고, 여러 가지를 많이 하고 있는데, 모두 여러분들이 듣고 보기 좋은 이야기에 관한 일을 하고 있다”라며, “윤종신이 펼치는 이야기들 많이 사랑해주시고 귀 기울여주시고 지켜봐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윤종신의 인터뷰는 JTBC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미스터트롯' 김호중,"금산미학 홍삼 모델로 발탁"
2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쾌속 흥행 질주! 개봉 4일째 100만 관객 돌파!
3
[화보] 백지원, '대한민국 빛낼 배우 24인' 선정...'데뷔 이래 첫 화보'
4
기적 같은 만남!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 '기적' 촬영 돌입!
5
[today현장] '파다프 2020', 비대면 공연예술의 새로운 비전.."위기는 기회"
6
JBJ95 켄타, 母 위한 헌정곡 '또 언제든지 돌아와' 발매
7
서지혜, 패션 브랜드 ‘폴앤조’ 여성의류 모델 발탁
8
[화보] SF9(에스에프나인), ‘화려한 비주얼’
9
‘건강미인’ 유이, 신개념 홈트 '유이의 라스트핏' 런칭
10
ITZY, 신곡 'Not Shy' 티저 이미지 추가 공개!..."우리를 단단하고 확실하게 만들어 줄 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