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해치' 정일우-권율, "반드시 이긴다" 이인좌의 난 맞서 굳은 결의
조현성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3  08:10: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해치'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조현성 기자] ‘해치’가 '이인좌의 난'을 실감나게 표현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22일(월)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41회, 42회에서는 ‘이인좌의 난’을 진압하기 위해 궐의 안팎에서 영조(정일우 분)와 여지(고아라 분)-박문수(권율 분)-달문(박훈 분)-민진헌(이경영 분)-조태구(손병호 분)-이광좌(임호 분)가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영조는 난이 시작된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기 위해 탕평책을 시행하려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날 영조는 이인좌(고주원 분)를 비롯한 반란군이 청주성을 함락시켰다는 소식에 분노했다. 더욱이 이인좌는 밀풍군(정문성 분)을 소현세자의 적통이라는 이유로 왕으로 추대하며 반란 세력과 백성들을 선동했다.

영조는 출정을 앞둔 자신의 군사들 앞에 서서 “이곳에 서 있는 그대들은 모두 나의 벗. 나의 군사. 나의 백성들이다. 이 참혹한 변란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결단코 그 누구도 저 비열한 역당들의 손에 죽어서는 안 될 것이다"라며 백성을 아끼는 군왕의 진실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전장에 나선 박문수와 이광좌, 달문은 밀풍군과 이인좌를 비롯한 반란 세력을 진압하기 위해 총력을 다했다. 먼저 적의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나선 박문수는 예상보다 더욱 빠른 속도로 진입하고 있는 반란 세력을 발견하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특히, 이들이 도성의 목전인 청안까지 당도한 걸 알게된 박문수는 “여기서 저들을 막지 못하면 다음은 도성이다”라며 이광좌와 새로운 전술을 구사해 긴장감을 높였다.

그 시각 영조는 궐 안에서 변란이 시작될 수 밖에 없었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영조는 조선을 강타한 ‘이인좌의 난’이 오랫동안 관직에 나서지 못하여 소외됐던 분노의 몸부림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영조는 당파에 휘둘리지 않고 인재를 등용하기 위해  ‘우상’ 조태구에게 남인의 후손에게 조정의 등용을 약속할 것을 제안한다.

   
▲ 사진=SBS '해치' 화면캡처

하지만 오랫동안 조선의 권력을 독점한 노론이 길을 터주지 않는다면 이는 허황된 꿈이 될 수 밖에 없었다. 이후 영조의 제안에 민진헌은 “권력을 놓고 인간이 어찌 양보와 화합을 할 수 있습니까?”라며 반발했다. 그러나 영조는 전장에 백성들을 내보내며 참담한 심정을 내비친 민진헌의 진심을 꿰뚫고 있었다. “나는, 그대는 전장에서 피를 흘리지 않소, 우리를 대신해 죽어가는 것은 언제나 백성들이오. 허나 그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소. 분명 정치가 할 수 있는 다른 일이 있단 말이오”라며 그를 설득했다. 그런 가운데 민진헌이 영조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져 이목을 끌었다. 과연 민진헌이 영조의 제안을 수락할지 관심을 높였다.

긴박한 가운데 엔딩에서 영조는 도성의 최종 방어선을 직산에 구축한다는 소식을 전해 듣지만, 첩자가 이를 이인좌에게 알리며 도성의 방어벽이 뚫릴 위기에 처해졌다. 직산으로 향하려던 반란 세력이 안성으로 급히 계획을 변경한 것.

이후 박문수가 달문, 군사들과 산지에 매복하는 모습과 함께 도성을 향해 위협적으로 돌진하는 반란 세력이 교차로 그려지며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이 때 박문수는 “반드시 이리로 올 것이다”라며 눈빛을 번뜩였고, 영조 또한 “이 싸움은 반드시 우리가 이길 것이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해 과연 이들이 어디로 향한 것인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23일) 밤 10시에 43-44회가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②] 윤소호, 20대에 만난 뮤지컬 '헤드윅'.."에너지 담고파"
2
원작자도 반했다..'헤드윅' 존카메론미첼이 찾는 이름 "윤소호"
3
[현장後] '스웨그에이지' 버스킹 성료.."모든 순간 행복했습니다"
4
[today초점] '같이펀딩', 김태호여서 가능한 재미와 가치 '두 토끼'
5
구혜선-안재현, 3년 만에 파경.."결혼 유지 어려워"
6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효리, 다시 만날 '대상 케미'..기대할 수밖에
7
송은이, 이번엔 영화 예능 만든다..'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출격
8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홉스&쇼>
9
'같이펀딩'이 전한 선조들의 외침 "태극기 지켜라"..펀딩 마감에도 참여 줄이어
10
서울예술단 '다윈영의 악의기원', 최우혁-박은석 등 초연 멤버로 컴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