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공연
[today현장] 뮤지컬 '호프' 김선영-차지연 말말말, "그냥 좋아" "같이 늙어"
이은진  |  tvjnews@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3  08:32: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이은진 기자] 뮤지컬계 베테랑 여배우 김선영, 차지연이 창작 뮤지컬 ‘HOPE :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이하 ’HOPE‘)’에서 주인공 '호프' 역할로 작품을 이끌고 있다. 10년 전 만해도 까마득한 선후배였으나 이제는 나란히 타이틀 롤을 맡으며 "같이 늙어가는" 동료 배우가 됐다.

뮤지컬 ‘HOPE’는 소설가 프란츠 카프카의 유작 반환 소송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1924년 카프카는 유언으로 자신의 모든 원고를 태워달라고 부탁했는데, 그의 재능을 눈여겨본 친구이자 작가였던 막스 브로트는 카프카의 원고를 정리해 출간했고 그의 비서였던 에스더 호프에게 원고 일체를 넘겼다. 에스더는 이 원고를 자신의 두 딸에게 유산으로 남기는데, 2008년 이스라엘 국립도서관은 카프카의 미발표 원고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했고 재판은 국립도서관 측이 승소했다. 이후 2018년 에바 호프의 사망에 따라 사건은 종결됐다.

뮤지컬 ‘HOPE’는 2018 공연예술 창작산실 올해의 뮤지컬 신작에 선정된 작품이다. 집필과 작곡을 맡은 강남 작가와 김효은 작곡가가 카프카 미발표 원고 소송 기사와 평생 종잇조각을 지키며 살아온 모녀에 관한 이야기를 접하고 ‘그들에게 원고란 무엇일까?’, ‘무엇이 저들의 인생을 저렇게 만들었나’라는 궁금증을 바탕으로 작품으로 발전시켰다고 한다. 실제 사건이지만 큰 틀의 소재를 가져왔을 뿐 극 중 인물과 상황은 새롭게 재구성했다.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뮤지컬 ‘HOPE’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호프’역의 김선영, 차지연은 지난해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에서부터 같은 역할을 더블 캐스트로 출연 중인 소회를 전해 눈길을 모았다.

먼저 차지연은 “10년 전에 선영 언니와 소극장에서 처음 만났고 10년 만에 만난 것이 작년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였다. 딱히 어떤 이유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언니랑 작업하는 게 정말 놓았고, 이번에 같이하게 됐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도 너무 좋았다. 무대에서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닮고 싶은 어른, 선배님, 닮고 싶은 여성상이기 때문에 그냥 마냥 좋았고 연습하면서도 '아, 이럴 때 이렇게 연기할 수 있구나' 그런 새로운 면도 많이 배웠다. 일상적인 이야기나 고민도 언니에게 많이 하는데 그만큼 사람을 품어주시는 기운이 너무 따뜻하고 넓으시다."며 "저는 그냥 죽을 때까지 언니 쫓아다니려고 한다. 너무 행복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선영은 “10년 전에 지연 씨는 정말 신인이었는데도 재능이 굉장히 출중했었고, 많은 후배들이 계시지만 그중에서도 연기와 가창의 밸런스를 이렇게 훌륭하게 가져가는 배우가 있을까 싶은 배우여서, 어떨 때는 내가 과연 지금 지연 씨 나이라면 저런 역할들을 훌륭하게 소화해낼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들더라. 해서 앞으로도 같이 나이 먹어가면서 좋은 작품을 함께 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고 나중에는 다른 역할로도 같은 무대에서 만나보고 싶은 생각도 든다. 서로 정말 좋은 시너지를 주고받는 좋은 배우인 것 같다.”고 화답했다.

   
 
   
 
   
 

그렇다면 ‘호프’를 연기하고 있는 두 배우는 이 작품이 관객들에게 어떤 메시지가 되길 바랄까.

먼저 차지연은 “제가 참여하고 있는 작품이지만 되게 힘이 되고 위로를 받고 있다. 이 작품의 장점 중 하나가 특별한 연령대나 남녀를 가릴 것 없이 같이 공감하고 대화하고 느끼고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만 같은, 그런 작품이 탄생한 것 같아서 그런 힘과 매력이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과감하게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김선영은 “아르코에서부터 지금까지 이 공연을 하면서, 공연이 무엇이고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하게 되더라. 저희 작품이 대단히 화려하진 않지만, 관객분들의 오감을 열어서 무언가를 채워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소박하고 따뜻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통해서 보시는 분들이 좀 따뜻하게 채워가시고, 일상을 사실 때 ‘호프’를 생각하시면서 용기와 위로를 가질 수 있는 작품이 된다면 굉장히 행복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좋은’, ‘착한’이라는 말이 어쩌면 요즘 가장 필요한 말이 아닌가 싶다. 그런 좋은 기운을 많이 느끼고 가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뮤지컬 ‘HOPE’는 오는 5월 26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 U2 내한공연, "MBC 아니어도 상관 無"..꿈은 이루어진다
2
[today포토] 배슬기, ‘아름다움 가득히’
3
[today초점] 뮤지컬 '썸씽로튼', 서울에서 즐기는 브로드웨이 걸작
4
[today포토] 배슬기, ‘미소도 띤 걸음’
5
[today초점] YG, 비아이 광탈도 안 통한 '약국' 오명
6
수지, 잘못된 정보 확산..'미투 가해자' 오해받은 업체에 배상 판결
7
[today초점] '보좌관' 정치+휴머니즘 결합..재밌는 정치드라마 통할까
8
'배우' 옹성우 베일 벗었다, '열여덟의 순간' 티저포스터 공개
9
[today포토] 베리굿 조현, ‘현실로 나온 아리’
10
전세대가 공감하는 귀요미들이 돌아왔다! <토이 스토리 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