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공연·음반영화
전광석화 같은 흥행 속도! '캡틴 마블' 개봉 4일 만에 200만 관객 돌파!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9  23:06: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영화 <캡틴 마블>이 전세계 최초 개봉한 대한민국에서 개봉 4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는 놀라운 흥행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이는 역대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이자 900만 관객 동원 작품 <아이언맨3>(2013)와 2위인 725만 명을 동원한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과 타이 기록으로 <블랙 팬서>(2018)과 <닥터 스트레인지>(2016)보다 빠른 속도다. 이 뿐 만 아니라 700만 관객을 동원한 <어벤져스>(2012) 개봉 6일째 200만 돌파보다 빠른 기록이다.

이와 함께 <캡틴 마블>은 역대 3월 최고 흥행작인 <미녀와 야수>(2017) 개봉 8일 째 200만 돌파 기록을 3일 앞당겼으며, 역대 3월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2014) 개봉 11일 째 200만 돌파 기록까지 6일 이르게 넘어서며 캡틴이 캡틴을 넘어서는 거침없는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같이 역대 흥행 기록을 모두 갈아치우고 있는 영화 <캡틴 마블>은 4월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위기에 빠진 어벤져스의 희망이 될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을 그린 영화다. 우주를 누비는 스케일의 액션 시퀀스와 색다른 비주얼을 비롯해, 90년대 무드와 음악으로 성인 관객들에게는 추억까지 선사한다. 여기에 치명적이라는 관객평을 얻을 정도로 귀여운 신스틸러 고양이 구스를 비롯한 다양한 캐릭터의 반전 활약까지 입소문을 더해가고 있다.

한편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대한민국이 전세계 최초 개봉 효과와 함께 전세계 주요 국가 오프닝에서 가장 높은 오프닝 성적을 기록해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파죽지세로 무적의 흥행 캡틴 위력을 보여주고 있는 영화 <캡틴 마블>은 그야말로 흥행과 문화 신드롬을 동시에 일으키고 있다.

영화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이다.

역대 마블 솔로무비 및 역대 3월 개봉 영화 최단 기간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관객들의 기대에 완벽 응답한 <캡틴 마블>은 다양한 포맷으로 절찬 상영 중이다.

   
▲ 절대적인 정의감을 가진 강렬한 수퍼 히어로의 탄생기! 영화 <캡틴 마블>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①] 여진구, '왕이 된 남자'로 만난 감사한 것들
2
[today초점] 뮤지컬 '킹아더', 낯섦과 새로움 사이
3
[인터뷰②] 여진구, 이제 막 시작된 스물셋 '진짜 배우'
4
[today포토] 에버글로우(EVERGLOW), ‘2019 신인 기대주’
5
'눈이 부시게' 혜자의 시계는 결혼 예물..시계 할아버지 누굴까
6
[today포토] 박신혜, ’핸드폰을 들게 만드는 자태’
7
'눈이 부시게', 혜자와 준하의 '진짜 눈부신' 이야기.."기대하세요"
8
'하나뿐인 내편' 진부함 이긴 가족의 힘..최종회 48.9%
9
펜타곤, '27일 미니 8집 'Genie:us' 컴백'
10
[today포토] 박신혜, ‘여신의 손인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