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올 봄 가장 뜨겁고 짜릿한 청춘스캔들을 몰고 올 영화 <열여덟,열아홉>‘사랑이 두렵지 않은 1819 스토리’
우현서 기자  |  wooha3425@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2.20  10:58: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 봄 가장 뜨겁고 짜릿한 청춘스캔들을 몰고 올 영화 <열여덟,열아홉>[감독: 배광수 | 주연: 유연석, 백진희, 엄현경, 정헌 & 이영진 | 배급: ㈜키노아이]이 오는 2월 20일(월) 오후 2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언론/배급시사회를 개최합니다.

   
 

3월 1일 개봉을 앞둔 <열여덟,열아홉>은 어른이 되는 마지막 겨울을 지나는 이란성 쌍둥이 호야(유연석 역)와 서야(백진희 역) 사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엇갈린 청춘스캔들을 다룬 영화입니다.

   
 

‘사랑이 두렵지 않은 1819 스토리’ <열여덟,열아홉>은 청춘영화는 무겁고 지루하다는 편견을 과감히 깰 도전적인 소재와 리얼한 공감으로 가장 치열하지만 동시에 가장 뜨거운 에너지로 충만한 10대의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열여덟,열아홉>은 이미 <반두비>, <혜화, 동> 등 이전 작품에서 각각 연기력을 입증 받았고, 최근 <건축학 개론><늑대소년>에 연이어 캐스팅된 기대주 유연석과 <하이킥3>로 주목받고 있는 백진희를 비롯해 상큼하고 통통튀는 여고생으로 바로 지금의 10대를 대변하는 듯한 엄현경, 모델출신 매력남에서 배우로 첫 선을 보인 정헌까지 활기넘치는 라이징스타와 쉬크한 이미지를 던지고 터프한 복싱코치로 변신한 이영진의 새로운 모습도 만날 수 있습니다.

   
 
   
 
   
 

 

 


SYNOPSIS 
반쪽은 너무 닮은, 반쪽은 너무 다른 우린 한 날 한 시에 태어났다!
친구들에게 오해를 살만큼 사이가 좋은 이란성 쌍둥이 남매 호야(유연석 분)와 서야(백진희 분).
18살이 되던 겨울, 서야는 호야에게 숨겨둔 마음을 고백하지만 당황한 호야는 도망치듯 같은 반 도미(엄현경 분)와 사귀고, 이에 서야도 학교 여학생들의 로망인 몸짱 복싱부 선배 일강(정헌)과 충동적으로 사귀지만 곧 헤어진다.
하지만 엇갈린 네 사람의 갈등은 점점 커져만 가고..결국 호야는 갈등에 못 이겨 복싱을 시작한다.
터프하고 직설적인 복싱 코치 기주(이영진 분)의 트레이닝으로 어느새 성장한 호야는 신인왕전에서 드디어 일강과 마주하는데…
더 이상 도망치지 않을 것이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우현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팬텀싱어3' 스페셜, 라포엠에 궁금한 'A to Z'
2
[today포토] ‘우아한 친구들’ 한다감,’우아하게’
3
'뽕숭아학당' 뽕F4, 번지점프→나홀로캠핑..15.3% 자체최고
4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 코로나 시대 하이브리드 영화제로 8일간 일정 돌입!
5
고립된 땅에서 일어나는 역대급 긴장과 모험! '반도'
6
'꼰대인턴 상담소' 착한 콘텐츠의 힘..기부펀딩 700% 육박
7
[today포토] ‘여자친구(GFRIEND)’신비,’손끝까지 멋짐으로 물든’
8
'아시안 엔젤'(가제) 이시이 유야 감독 X 이케마츠 소스케 X 최희서 X 오다기리 죠가 뭉친 환상의 캐스팅!
9
[today포토]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 아이린, ‘더위 잊게 하는 미소’
10
[today포토] SF8 ‘하얀 까마귀’ 안희연(하니), ‘미소 천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