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정글의 법칙' 이연복 표 만찬에 이태곤-지상렬 대어 낚시까지 '풍성'
조현성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9  08:28: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정글의 법칙'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조현성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가 이연복, 이태곤, 지상렬 등의 활약으로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정글 라이프를 즐겼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에서는 김병만, 셰프 이연복, 개그맨 지상렬, 배우 이태곤, 한보름, 아나운서 김윤상, 갓세븐 유겸, 네이처 루의 ‘로타섬’ 생존 1, 2일차 모습이 그려졌다.

병만족이 구해온 재료들로 이연복은 생선 탕수를 선보였다. 이연복은 가장 먼저 족장인 김병만에게 시식을 권했다. 김병만은 "새콤달콤 코코넛 향이 나면서 진짜 탕수육이다. 생선 탕수육"이라고 평했다. 물고기를 잡았던 이태곤은 "웬만하면 이런 리액션 안 하는데 진짜 맛있다"고 말하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지상렬도 "칼같이 예리한 맛"라고 감탄했다.

병만족은 순식간에 사라진 탕수 생선을 보며 아쉬워했다. 생선탕수에 이어 멤버들은 칼라만시를 뿌린 회를 맛봤다. “원래 회를 안 먹는데 진짜 맛있다”며 유겸은 먹방을 선보였다. 김병만이 나무를 깎아 만든 뒤집개까지 갖춰진 가운데 이연복은 김병만의 제안으로 고구마에서 전분을 짜고 남은 덩어리을 활용한 ‘코코넛 고구마전’까지 탄생시키며 역대급 만찬을 장식했다.

식사 후 이태곤, 유겸, 한보름은 다시 한번 먹거리를 구하기 위해 밤바다로 나갔다. ‘이태공’ 이태곤은 낚시뿐만 아니라 작살 사냥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잠들어 있는 물고기들을 쏙쏙 찾아낸 이태곤은 끝까지 물고기를 쫓아가 작살 발사와 동시에 잡아냈다. 유겸도 맨손으로 낮은 수심에 있는 물고기들을 찾아내 돌 위로 던져 올렸다. 처음에 두려워하던 한보름 역시 포기하지 않고 도전한 결과, 잡는 방법을 습득하며 맨손으로 물고기 잡기에 성공했다.

한편, 다음 날 이태곤과 지상렬은 다시 한번 바다 낚시에 돌입했다. 강한 바람과 세찬 비가 두 사람을 방해하는 와중에도 이태곤은 "무조건 고기를 잡자는 마음뿐 이었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각자의 포인트를 잡은 가운데 지상렬의 낚싯대에 입질이 왔다. 지상렬은 "깜짝 놀랐다. 이게 어마어마하더라"라고 했다. 엄청난 대물이 예상되는 는 바. 이태곤은 버거워하는 지상렬을 곁에서 도왔다. 이에 지상렬은 "태곤이한테 너무 고마웠다. 내가 하마터면 딸려 갈 뻔했었다"라며 다급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낚싯대를 잡은 이태곤과 뜰채를 잡은 지상렬은 환상의 호흡으로 낚시에 성공했다. 그들이 잡은 것은 무려 60cm에 달하는 갈돔. 이태곤은 "처음에는 경쟁 구도였는데 나중에는 누가 잡든 함께 하는 것이 즐거웠다"고 말했고, 지상렬은 "이태곤이가 나한테 마음을 열었다고 하는데 나도 그렇더라. 참 좋은 친구”라며 경쟁을 버리고 알콩달콩 ‘곤이열이’ 형제미를 뽐냈다.

이연복과 루는 ‘부녀 케미’를 선보이며 달팽이 수집에 성공했다. 이연복은 "배고프니까 눈에 뵈는 게 없다"고 의지를 불태우며 바위를 번쩍 번쩍 들어올렸다. 두 사람이 오밀조밀 모여있는 왕달팽이들을 획득하는 이 장면은 분당 최고 18.1%로 이 날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2011년 첫 방송 이후 지금까지 금요 예능 최강자로 군림하던 ‘정글의 법칙’은 오는 2월 16일부터 토요일 밤 9시대로 이동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①] 자이로 Say #슈퍼밴드 #자이로쌤 #Smooth #단독콘서트
2
[인터뷰②] 윤소호, 20대에 만난 뮤지컬 '헤드윅'.."에너지 담고파"
3
원작자도 반했다..'헤드윅' 존카메론미첼이 찾는 이름 "윤소호"
4
[현장後] '스웨그에이지' 버스킹 성료.."모든 순간 행복했습니다"
5
구혜선-안재현, 3년 만에 파경.."결혼 유지 어려워"
6
'같이펀딩'이 전한 선조들의 외침 "태극기 지켜라"..펀딩 마감에도 참여 줄이어
7
'리틀 포레스트' 시청률 상승 5.2%..동시간대 1위
8
'슈퍼밴드' 이주혁-김형우 속한 '기프트', 9월 단독 콘서트 개최
9
[today초점] '뭉쳐야 찬다' 최수종 낚시..자체최고시청률 '민망'
10
'왓쳐' 허성태, 서강준 母 살인범=거북이..'소름 엔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