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공연·음반영화
배우들의 열연으로 웃음과 감동을 보장하는 휴먼 코미디의 정석! <그대 이름은 장미>
남궁선정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4  01:26: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는 <써니>의 ‘나미’로 전 국민을 추억에 빠지게 했던 배우 유호정이 7년 만에 스크린 컴백, 거기에 박성웅, 오정세, 채수빈, 하연수, 이원근, 최우식까지 가세해 드라마의 완성도를 뽐낸다.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는 지금은 평범한 엄마 ‘홍장미’ 씨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 그녀의 감추고 싶던 과거가 강제 소환 당하며 펼쳐지는 유쾌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담는다.

딸 현아(채수빈)에겐 잔소리 1등, 딸을 위해선 오지랖 1등, 대한민국 평범한 엄마 ‘홍장미’(유호정/하연수) 씨. 우연한 사고로 과거의 남자 ‘명환’(박성웅/이원근)을 만나며 평온했던 일상이 꼬여만 가고, 설상가상으로 그녀의 대단했던(?) 과거까지 들통날 위기에 처한다.

   
▲ 혼자서 억세게 딸을 키워 온 장미는 누구보다도 딸에게 살가운 엄마로 살아간다

여기에 20년 남사친 ‘순철’(오정세/최우식)까지 끼어들어 과거 강제 소환을 막으려 애를 쓰기 시작하지만, 딸 현아가 태어나기 전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연습을 했었던 과거의 기억이 소환되며 홍장미는 아팠던 시절을 되돌아본다.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의 시간은 과거의 장미가 있는 1970년대를 거쳐 현재 장미가 있는 1990년대로 흘러간다. 영화는 격동의 세월을 거치는 싱글맘 장미와 현아를 통해 우리네 삶을 들여다보듯 깊은 공감을 전함은 물론, 그 속에서 우러나오는 따스한 감동까지 선사하며 2019년 새해, 전 세대 공감 휴먼 코미디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 장미는 공장에서 미싱을 돌리는 생활을 이어가면서도 가수의 꿈을 위해 노력한다

<그대 이름은 장미>의 타이틀 롤을 맡은 배우 유호정은 풍부한 감성이 묻어난 탁월한 연기력으로 반전과거를 감춘 채, 언제 어디서든 참 열심히 살아왔던 홍장미로 분해 영화의 중심 내러티브를 완벽하게 세운다.

진중한 카리스마부터 코믹함까지 대체 불가능한 연기를 선보이는 박성웅과 오정세가 장미 옆의 두 순정남 명환과 순철로 분해 지금까지와는 색다른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폭소를 안긴다. 

관계로 보자면 세기의 라이벌 급이어야 할 사이이지만, 이들이 만날 때마다 예상치 못한 케미가 자꾸 터진다. 특히 오랜만에 경찰서에서 마주치는 장면을 비롯해, 이들이 등장하는 매 순간 웃음 폭탄 명장면을 탄생시킨다.

   
▲ 20여년의 시간이 흘러 과거 첫 사랑과 만나게 된 장미는 당혹스럽기만 하다

영화는 장미와 현아 모녀가 전하는 웃음과 따뜻한 공감으로 관객들의 가슴을 물들인다. 때로는 사소한 일로 티격태격하기도 하지만, 서로를 의지하며 가족처럼, 친구처럼 살아온 두 사람의 삶은 마치 우리들, 우리 가족의 모습을 보는 것처럼 친숙하게 다가오며 깊은 공감을 자아낸다.

연출을 맡은 조석현 감독은 '그대 이름은 장미'의 노래 가사처럼 억세게 살아온 우리의 모든 '엄마'들이 꽃같은 젊은 시절을 지나 자식들을 위해 삶을 이어나갔다는 아름다운 인생에 대한 찬사마저 담아낸다. 배우들의 열연으로 웃음과 감동을 보장하는 휴먼 코미디의 정석, <그대 이름은 장미>는 1월 16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배우들의 열연으로 웃음과 감동을 보장하는 휴먼 코미디의 정석! <그대 이름은 장미>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①] 여진구, '왕이 된 남자'로 만난 감사한 것들
2
[today초점] 뮤지컬 '킹아더', 낯섦과 새로움 사이
3
[인터뷰②] 여진구, 이제 막 시작된 스물셋 '진짜 배우'
4
[today포토] 에버글로우(EVERGLOW), ‘2019 신인 기대주’
5
'눈이 부시게' 혜자의 시계는 결혼 예물..시계 할아버지 누굴까
6
[today포토] 박신혜, ’핸드폰을 들게 만드는 자태’
7
'눈이 부시게', 혜자와 준하의 '진짜 눈부신' 이야기.."기대하세요"
8
'하나뿐인 내편' 진부함 이긴 가족의 힘..최종회 48.9%
9
펜타곤, '27일 미니 8집 'Genie:us' 컴백'
10
[today포토] 박신혜, ‘여신의 손인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