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골목식당' 조보아, '맛없슐랭' '조보아타' '금손MC' 활약도 풍성
조현성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3  08:39: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조현성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공식 '맛없슐랭' 조보아가 이번에는 흥미진진한 고로케 만들기 대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9.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회 대비 0.1%P 소폭 상승하면서 10%에 육박하는 시청률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이날 방송은 서울 청파동 ‘하숙골목’ 세 번째 편으로 꾸며져 냉면집, 고로케집, 피자집의 재검검이 이뤄졌다. 냉면집은 “회냉면의 맛을 처음의 맛으로 되돌려달라”는 미션에 성공하며 새로운 도전에 나설 준비를 마쳤지만, 고로케집과 피자집은 갈 길이 멀어보였다.

고로케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여전히 늘지 않는 고로케&꽈배기 제조 속도를 지적하면서 “발효를 안 시키는 반죽을 배워야 한다”고 언급했지만, 사장님은 각종 핑계를 대며 “현재 상황이 힘들다”고만 했다. 백종원은 “장사 3개월 해보고 판단하면 안 된다”며 연습을 통한 실력 높이기를 제안했다.

이에 특단의 조치로 ‘금손 MC’ 조보아와 사장님 간의 ‘꽈배기 만들기 대결’이 펼쳐졌고, 결과는 단 2초 차이로 사장님이 승리했다. 사장님은 초보나 다름없는 조보아의 실력에 놀랐고, 조보아는 “스스로와의 싸움이다. 연습하니까 점점 시간이 줄어들지 않냐”며 1분 15개 만들기를 제안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1.2%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조보아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식 '맛없슐랭'으로 활약하는 사이 백종원의 지시를 그대로 수행하는 '조보아타'로 큰 웃음을 만들어내는가 하면 자칭 손이 빠르다는 능력과 열혈 동영상 시청, 연습 등을 통해 '금손MC'로도 활약하면서 골목식당 출연 사장들과의 대결로 또 다른 재미를 만들어내고 있다. 

그런가하면 피자집은 상권의 주 고객층인 여대생들을 대상으로 신메뉴를 선보였다. 하지만, 모든 것이 엉망진창이었다. 사장님은 신메뉴로 미국 남부의 잠발라야와 멕시코풍 닭국수를 하겠다며 “조리 방법이 다른 것에 비해 단순해서 빠른 회전율을 기대하고 있다”고 자신했으나 맛과 회전율 어느 것 하나 잡지 못했다. 식당을 방문한 시식단에게 40분 만에 첫 요리가 나가는가 하면, 불어터진 국수를 그대로 방치하고 이를 시식단에게 대접했다.

급기야 “오늘 시식하러 온 거 아니냐. 음식 드시고 평가를 좋게 해주면 된다”는 응대로 3MC를 경악시켰다. 특히, 시식단은 또 다른 음식 ‘잠발라야’는 먹지도 못했고, 결국 백종원은 "연습을 하나도 안 했다. 평소에도 저런 식으로 손님을 응대하는 것 같다"고 분노했다.   

과연 분노에 가득찬 채 피자집에 들어선 백종원과 사장님은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today초점] '슈퍼밴드' 결선 6팀 확정, 익숙하거나 새롭거나
2
'아스달 연대기' part.2의 시작은 송중기..'출생+반전'
3
'골목식당' 백종원, 할머니 칼국숫집 '마술의 350만원' 공사..응원 봇물
4
[today현장] '퍼퓸' 신성록-고원희가 밝힌 2막, #병맛 #코믹 #로맨스 #새인물
5
[today초점] '으라차차 만수로', 축구 소재로 왜 영국이냐면
6
'보좌관' 이정재, 김갑수 신임 회복..신민아 버릴까
7
[today현장] '썸바이벌1+1' 스펙 외모 NO, 취향 이상형을 찾아라
8
조수원 연출+지성 뭉친 '의사요한', 웰메이드 메디컬 기대↑
9
BTS의 세 번째 초대 '브링 더 소울:더 무비' 8월 전 세계 동시 개봉!
10
'기묘한 이야기 3' 프레스 컨퍼런스, EXO (수호, 카이) 참석 레드카펫 성황리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