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드라마뉴스수목
'죽어도 좋아' 강지환X백진희 표 오피스 로코..관전포인트3
박현철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7  08:21: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 '죽어도 좋아'

[연예투데이뉴스=박현철 기자] 강지환, 백진희 표 오피스 로코 '죽어도 좋아'가 마침내 베일을 벗는다. 

오늘(7일) 첫 방송될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 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를 더 재밌게 만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강지환 분)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백진희 분) 대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타임루프가 펼쳐질 신개념 오피스 라이프를 예고, 오늘(7일) 밤 10시 방송되는 1회를 더 맛깔나게 즐길 수 있는 3가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 ‘싫어하는 상사’를 과연 갱생시킬 수 있을까?

회사에 한 명씩 꼭 있는 ‘싫은 상사’, 본인이 '진상'인줄 모르는 그들을 평범한 부하직원이 갱생시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악덕상사의 막말에 거세게 대항하는 사이다 인물의 등장은 하루가 반복되는 타임루프에 갇혀 악덕상사를 몇 번이고 쥐락펴락하는 재미까지 선전포고해 ‘죽어도 좋아’ 속에서 벌어질 기적 같은 일을 기대해볼만 하다. 

# 강지환X백진희X공명X박솔미X류현경! 본투비 캐릭터! 싱크로율 100% 총 집합!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 각자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에 완벽 빙의해 안방극장을 뒤짚어놓는다. ‘최악의 막말 상사’로 변신한 강지환(백진상 역)은 원작 캐릭터와 싱크로율 200% 비주얼은 물론 묘하게 약오르는 말투까지 뿜어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상승시킨다. 백진희(이루다 역)는 배우 특유의 당차고 에너제틱한 매력을 가미해 백진상에게 불도저처럼 한방 먹일 예정. 

금수저 대리 강준호 역의 능글맞고 자유분방함을 다재다능 표정 연기로 십분 살린 공명은 물론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할 류현경의 눈물겨운 감정 열연까지 펼쳐진다. 캐릭터를 위해 태어난 듯한(?) 본투비 어메이징 싱크로율로 이들의 등장을 더욱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 직장인들의 뼛속 깊은 애환, 더도 말고 덜도 말고 그대로 보여준다!

‘죽어도 좋아’는 실제 회사의 축소판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눈만 돌리면 어디서든 볼 수 있는 캐릭터로 시청자의 감정 이입을 이끈다. 주먹을(?) 부르는 악덕 상사부터 뼛속까지 권위적인 사장, 가정을 지키기 위해 일하는 가장과 워킹맘, 계약직이지만 열정은 그 누구보다 넘치는 막내 직원까지 현실감 넘치는 가슴 찌릿한 인물들이 등장해 눈과 귀를 꽉 채울 예정이다. 더불어 마치 우리 회사의 내 책상을 보는듯한 드라마 속 사무실도 리얼함에 한 몫을 더한다.

이렇듯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볼거리로 꽉 채워진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오늘(7일) 수요일 밤 10시 안방극장에 출격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박효신, '웃는 남자'로 남우주연상만 2관왕..눈물-콧물의 수상소감
2
[today현장] '알함브라' 송재정 작가, "게임 속 버그는 바이러스 개념"
3
[today초점] '남자친구', '황후의 품격' 결방에도 좀처럼 오르지 않는..
4
[한국뮤지컬어워즈] '웃는 남자' 대상, 최재림-박효신-정영주 주연상(종합)
5
AOA 여동생 그룹 '체리블렛', 데뷔 앨범 트랙리스트 공개
6
[today초점] '골목식당', 논란의 청파동 편 유야무야 매듭..'씁쓸'
7
[today초점] '사람이 좋다' 300회 특집, 송해-박찬호인 이유
8
'썰전', 유시민-전원책 300회 특집 출연.."대권주자vs한국당미래"
9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퀘스트 완료 그 후.."아직 남았다"
10
[today포토] 최희, ‘봄이 부르는 자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