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알쓸신잡3' 이탈리아 피렌체 이어 소도시 여행, '잡학 쏠쏠~'
이애림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2  11:56: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tvN

[연예투데이뉴스=이애림 기자] '알쓸신잡3'가 이탈리아 피렌체부터 소도시 여행의 잡학을 풀어놓는다.

오늘 12일 방송될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잡학사전3(이하 '알쓸신잡3')'에서는 이탈리아에서의 두 번째 이야기로, 피렌체 여행에서 다 하지 못한 잡학박사들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미켈란젤로에 무한 애정을 표출해 온 김진애 박사는 메디치 가문 예배당 지하에서 미켈란젤로 비밀의 방과 마주한 경이로운 경험을 전하고, 여행지에서 꼭 현지 묘지를 방문하는 독특한 취미를 밝힌 김영하 작가는 피렌체 영국인 묘지에 묻힌 애절한 러브스토리의 주인공을 우연히 발견하고 감상에 젖는다. 또한 최초로 원근법을 표현한 마사치오의 '성 삼위일체'를 접한 김상욱 박사의 수다를 포문으로 미술, 건축에 이르기까지 원근법에 대한 이모저모가 밝혀질 예정.

다음날 아침 박사들은 각자 피사, 시에나 등 소도시 여행을 즐기며 지적 수다를 쏟아낸다.

유희열과 김영하 작가는 토스카나의 한 농가를 찾아 와이너리 체험에 나선다. 와인을 시음하며 낭만에 빠진 것도 잠시, 쿠킹 클래스에 참여한 두 사람은 최고의 쿠키를 만들기 위한 불꽃 튀는 경쟁을 벌여 웃음을 안긴다. 김진애 박사는 중세의 예스러운 멋을 그대로 간직한 '시에나'의 캄포 광장을 걸으며 피렌체와는 또 다른 매력에 흠뻑 빠지고,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인 ‘피사의 사탑’을 방문한 유시민 작가와 김상욱 박사는 마치 갈릴레이가 된 듯 중력 실험에 도전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사들은 각자의 여행을 마치고 토스카나 농가 민박에서 직접 빚은 와인을 음미하며 열정적인 대화를 시작한다. '유명한 그림이 꼭 좋은 작품은 아니다?', '모나리자의 모습 뒤로 펼쳐진 배경의 비밀은?', '인류가 곡류로 만든 최초의 음식은 술이다?', '이탈리아의 특별한 숙박 형태 아그리투리스모가 생겨난 이유는?' 등 어김없이 분야를 넘나드는 수다 여행으로 시청자들의 지적 호기심을 충족시킬 전망이다.

문학과 과학, 경제, 건축 등 다양한 분야를 대표하는 잡학 박사들이 지식의 향연을 펼치는 '알쓸신잡3'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이찬원, 첫 팬콘서트 ‘Chan’s Time’ 성공적 마무리.."첫 관객 만나 설레고 행복”
2
시크릿넘버, 세 번째 싱글 'Fire Saturday' 단체 티저 공개..민지·주 합류
3
‘걸스플래닛999’ 최종 데뷔 그룹명 Kep1er(케플러) 확정...'본격 데뷔 준비 돌입'
4
마블 '이터널스' 마동석 화상 컨퍼런스 성황리 개최! 안젤리나 졸리 깜짝 등장!
5
정동원, 첫 정규 앨범 스포일러 인터뷰 공개..“모든 순간들이 그리움”
6
박지훈, 새 앨범 타이틀곡 'Serious' 뮤비 티저 공개..샤우팅 랩 일부 공개
7
[today포토] 버가부(bugAboo) 레이니, ‘미소만으로도 매력 듬뿍’
8
[화보] 펜타곤 여원, '미소년 비주얼에 반전 탄탄 근육'
9
전종서X손석구의 가장 솔직하고 특별한 로맨스! '연애 빠진 로맨스' 예고편 공개!
10
대한민국 대표 애니메이션 영화제 BIAF2021 개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