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드라마뉴스주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기억 찾았다..조현재 폭력+불륜 '경악'
김정은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6  08:13: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김정은 기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가 모든 기억을 되찾았다. 남편 조현재의 불륜은 물론 폭력을 행사했던 것까지, 그녀의 기억은 끔찍했다.

SBS 주말 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 드러난 조현재의 실체와 모든 기억을 되찾은 남상미에 힘입어 주말 안방 극장에 살벌하면서도 통쾌한 재미를 가득 선사, 전국 시청률 두 자리수를 기록하며, 시청률 호조를 이어갔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28회 수도권 시청률은 11.3%, 전국 시청률은 10.4%를 기록했고, 수도권 시청자수도 백만을 넘은 1,058,000명을 기록, 가구 시청률 호조에 의미를 부여했다. 최고 분당 시청률은 지은한이 남편의 폭력을 기억해 내는 마지막 장면으로, 12.8%를 기록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25~28회에서는 은한이 자신을 폭행하던 강찬기의 모습을 떠올리고 괴로워하면서도 오디오룸 깊숙이 안쪽에 자리한 찬기의 방까지 들어가 온 집안의 곳곳을 비추는 CCTV를 보며 과거의 모든 기억을 찾는 모습이 방송됐다.

시어머니 민 회장은 손녀를 의식해서인지 은한이 며느리로서 제대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와인파티를 맡아서 진행하라’며 은한에게 뜻밖의 기회를 주었다. 이에 급해진 정수진 실장은 은한의 기억을 돌아오게 해 제 발로 나가도록 만들고자 오디오룸으로 은한을 유인했다.

가기 싫은 발걸음을 간신히 옮겨 오디오룸으로 들어선 은한은 상자에 담긴 빨간 색과 파란색 핸드랩붕대를 보는 순간, 주먹에 붕대를 두르고 자신을 구타하던 남자의 모습을 떠올렸다. 환영 속 남자는 바로 남편 강찬기. 구타를 당한 채 쓰러져 눈물을 흘리고 있는 은한 앞에 이번에는 정 실장이 나타나 커터컬을 바닥에 던지며 ‘이런 지옥에서 뭐하러 살아? 더 좋은 데가 있는데…’ 라면서 은한이 집을 나가도록 종용했다.

그러나 은한은 나약하던 과거와 달리 당찬 모습을 보였다. 정수진이 일부러 틀어놓은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남편이 은한을 때릴 때마다 틀어 놓은 곡이다)을 들으며 괴로워하면서도 오히려 오디오룸 깊숙이 찬기의 방으로 들어가 과거의 기억과 정면으로 마주섰다. 집안 구석구석을 샅샅이 비추고 있는 CCTV에 놀란 은한은, 층계에서 마주 서있는 남편과 정 실장, 그리고 소파에 홀로 앉아 인형과 놀고 있는 다라를 보면서, 모든 기억을 되찾았다. 그리고 분노에 차 외쳤다. “이제 지은한이 돌아왔어!”     

한편, 정 실장과 찬기가 찾고 있는 문제의 휴대폰은 현재 강우의 사촌동생 희영이 가지고 있는 상황. 다라는 이 휴대폰에 대해 '무서운 방에서 본 것들이 찍혀 있어 엄마가 꼭 있어야 한다고 했다'고 말하며, 휴대폰 속에 강찬기 폭력의 증거가 담겨 있음을 암시했다. 또 엄마 냄새와 엄마의 새끼 손가락을 통해, 은한이 자신의 엄마임을 어느 정도 확신하게 됐다.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했지만,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 만 한 여자가 조각난 기억의 퍼즐들을 맞추며 펼쳐가는 달콤 살벌한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4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①] 여진구, '왕이 된 남자'로 만난 감사한 것들
2
[today초점] 뮤지컬 '킹아더', 낯섦과 새로움 사이
3
[인터뷰②] 여진구, 이제 막 시작된 스물셋 '진짜 배우'
4
[today포토] 에버글로우(EVERGLOW), ‘2019 신인 기대주’
5
'눈이 부시게' 혜자의 시계는 결혼 예물..시계 할아버지 누굴까
6
[today포토] 박신혜, ’핸드폰을 들게 만드는 자태’
7
'눈이 부시게', 혜자와 준하의 '진짜 눈부신' 이야기.."기대하세요"
8
'하나뿐인 내편' 진부함 이긴 가족의 힘..최종회 48.9%
9
펜타곤, '27일 미니 8집 'Genie:us' 컴백'
10
[today포토] 박신혜, ‘여신의 손인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