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창세기 속 대홍수, 그리고 노아의 삶을 스펙터클한 영상으로 옮긴 <노아>
남궁선정 기자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3.12  01:19: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기독교를 하나의 이념으로 내세우는 국가들에서 성경이란 하나의 역사이자 삶을 이어나갈 지표이기도 하다. 창세기에 등장하는 노아와 대홍수에 대한 이야기는 수메르와 바빌론에서 지우수드라와 우트나파쉬팀이 등장하는 홍수설화와 비슷하고, 인류역사는 대홍수를 겪고 새로운 문명을 맞이한다고 기록한다.
  대지가 솟아나고, 물이 흐르고, 모든 동식물이 번개하며 마침내 인간을 창조하고 세상을 창조한 성경의 창세기 속 이야기처럼 스펙터클한 대서사시는 없을 것이다. 그렇기에 할리우드는 끊임없이 성경을 텍스트로 해서 시각화하고 영상으로 옮기는 일을 마다하지 않는다. 그 어떤 도전보다 영상화하는 일이 가장 힘들었을 영화 <노아>(원제: NOAH)는 대런 아로노프스키의 상상력과 우수한 제작진들에 의해 놀라운 비주얼을 선사한다.   
   
▲ 모든 동물의 암수쌍이 타고 식물들의 종자가 옮겨지는 거대한 노아의 방주
  므두셀라(안소니 홉킨스)의 손자이자 라멕의 아들 노아(러셀 크로우)는 아내 나메( 제니퍼 코넬리)와 첫째 아들 셈(더글러스 부스), 둘째 함(로건 레먼), 막내 아들 야벳과 함께 카인의 자손들로부터 멀리 떨어져 평화롭게 지낸다. 그러던 중 점점 타락해져 가는 인간 세상에서 노아는 어느날 신의 계시를 받고 대홍수로부터 세상을 구할 수 있는 거대한 방주를 짓기 시작한다. 방주에 탈 수 있는 이는 생명이 있는 모든 존재의 암수 한 쌍과 노아의 가족들뿐. 노아는 '감시자들'과 함께 방주를 만들며 신의 계시를 충실히 이행할 준비를 한다. 하지만 카인의 일족인 두발가인(레이 윈스턴)은 수많은 동물의 무리가 노아에게 향한다는 사실을 알고, 노아를 위협하고 방주를 탈취할 생각으로 사람들을 선동해 노아의 가족을 궁지에 몰아넣기 시작한다. 한편 세상 사람들은 노아의 방주를 조롱하기 시작하고 가족들간의 의견 대립마저 생겨나 노아는 인간적인 고뇌와 신의 계시 사이에서 갈등한다.
 
   
▲ 대지가 뒤틀리고 하늘이 노하기 시작할 때, 드디어 세상을 뒤흔드는 대홍수가 시작된다
  성서 속 대홍수와 노아의 방주 이야기는 정확하게는 아닐지라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대강의 내용을 알고 있을 정도로 유명한 이야기다. 과연 이런 스펙타클한 면모를 영상으로 실현할 수 있을까 했던 우려는 사라진채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대홍수의 압도적인 비주얼 뿐 아니라 광활한 대지, 거대한 방주 등 다양한 요소를 통해 시각적인 즐거움을 선사한다. 특히 방주는 CG로 작업한 것이 아닌 진짜 방주 세트로 성경에 나온 기록을 참고하여 제작했다. 거기에 전례 없는 영화 속 날씨를 만들어 내기 위해 둘째가라면 서러운 <노아> 제작진의 기술과 아이디어가 총동원 되어 85000리터 물탱크가 무려 5개가 동원된 인류 최초의 홍수를 감독과 제작진의 상상력과 기술력으로 실감나게 그려낸다.
  
   
▲ 홍수가 몰아치기 시작하면서 두발가인의 부족이 노아를 공격하기 시작한다
  영화는 성경에 기록된 내용과는 달리 영화에 알맞게 각색되어 극적 긴장감을 유지하기도 한다. 실제 텍스트를 헤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성경에 표현된 세 며느리들은 한 명의 며느리로 재설정하여 방주 안에서 가족들 사이의 긴장감을 주는 촉매제 역할을 수행하는 캐릭터로 일라(엠마 왓슨)를 재창조했다. 또한 ‘감시자들’이라는 크리쳐를 구현해냈는데 ‘감시자들’은 성경에 나오는 거인족을 바탕으로 꾸며진 존재이다. 영화 속 '감시자들'을 세상을 타락시킨 인간들을 혐오하지만 신의 계시를 받은 노아를 끝까지 도와주며 보호하는 존재로 그려진다. 
  창조주의 계시로 악에 물든 세상을 없애는 대홍수 속에서 모든 생명체의 구원자가 되는 노아가 신의 전달자로서, 그리고 가족을 지켜내야 하는 한 사람의 아버지로서 갈등을 겪는 위대한 인류의 기원을 다룬 영화 <노아>는 미국보다 한주 빠른 3월 20일 전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봉한다.

   
▲ 인류를 휩쓸어버린 성서 속 대홍수, 그리고 노아의 방주가 드디어 영화화! <노아>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 '10주년' 고은성, 첫 앨범 'Start Over'에 담은 나의 이야기
2
[today초점] 서예지 '애정 싸움'으로 넘긴 공..김정현 순순히 받을까
3
김희재, 오늘(14일) 새 싱글 ‘따라따라와’ 발매..섹시+치명 댄싱머신 예고
4
뮤지컬 '나빌레라' 재연, 춤·음악·메시지 확대..공연예술성 강화
5
[today초점] 불명예 퇴진 '아내의 맛', 진솔한 조명 vs 조작 논란의 간극
6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북미보다 한 달정도 빠른 5/19(수) 대한민국 개봉!
7
'미나리' 윤여정 배우, 한국 최초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8
[today초점] 現 열애설이 부른 前 열애설의 파장..영화 '내일의 기억'까지 휘청
9
'비밀의 정원' 관객 마음 사로잡는 주요 관람 포인트 3 공개!
10
미스트롯2' 眞 양지은, 15일 V리그 포스트시즌 프로배구 챔프전 시구+애국가 제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